Fast-track entry to U.S. coming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Fast-track entry to U.S. coming

테스트

Korean air travelers to the United States will soon be able to bypass the dreaded immigration lines in New York, Los Angeles and 18 other airports due to a fast-track travel agreement between the two countries.

Low-risk travelers will have to register with the U.S. Global Entry program, have an interview and get photographed and fingerprinted. After that, the traveler can breeze through unmanned kiosks at airports. Korea will start installing the same kiosks for American travelers coming here.

The Ministry of Justice said Seok Dong-hyeon, commissioner of Korea Immigration Service, and Alan Bersin, commissioner of U.S. Customs and Border Protection, agreed on the use of unmanned kiosks for automatic entry for citizens from both countries in Washington yesterday. The two also signed a joint statement to develop a pilot program before the arrangement is launched.

“The agreement for the use of the automated processing kiosks with the United States means that our border control system has been proven to be safe,” said an official of the Ministry of Justice yesterday. “If possible, we will try to make the program available within this year.”

After the Sept. 11 terrorist attacks in the U.S., foreign visitors have been subjected to endless lines at immigration counters and a detailed screening process that includes fingerprint scanning and having their faces photographed.

In 2008, the U.S. started a program called Global Entry to clear up the messes at its airports. Low-risk travelers register in advance so they can clear the unmanned kiosks instead of waiting in immigration lines. The kiosks are available at 20 major cities in the United States, including Washington, Houston, New York, Los Angeles and San Francisco.

Currently the service is available to U.S. citizens, permanent residents in the U.S., Dutch citizens and Mexican nationals. Last April, Germany and the U.S. announced that they had also launched a partnership to integrate their trusted traveler programs.

According to John Wagner, executive director of U.S. Customs and Border Protection, more than 121,000 travelers have enrolled in the Global Entry program as of this month.

To join the program, a traveler has to file an application online and schedule a face-to-face interview at a Global Entry Enrollment Center.

At the interview, the traveler will be photographed and have his fingerprints scanned. The unmanned kiosks require a traveler to prove his identity with his fingerprints.

It wasn’t disclosed where the interview will be done in Korea.

“The 131 Global Entry kiosks have been used nearly 800,000 times, equal to approximately 16,600 U.S. Customs and Border Protection inspectional processing hours,” Wagner told the U.S. Senate Committee on Commerce, Science, and Transportation’s Competitiveness, Innovation, and Export Promotion Subcommittee earlier this month.

“These hours are then expended on the normal passenger processing, helping to reduce overall wait times,” Wagner said.


By Christine Kim [christine.kim@joongang.co.kr]

한글 관련기사[중앙일보]

“미국에 왜 왔나” 깐깐한 입국심사 사라진다

미, 이르면 연내 한국인 대면심사 생략

이르면 올해 안에 우리 국민이 미국 공항의 입국수속장에서 까다롭고 시간이 오래 걸리는 대면(對面) 입국심사를 받지 않아도 될 전망이다. 사전 승인절차를 밟은 우리 국민은 길게 줄을 설 일 없이 20개 미 주요 공항에 설치된 무인(無人)자동심사대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워싱턴을 방문 중인 석동현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은 21일(현지시간) 앨런 버신 미국 국토안보부 국경관리청장과 만나 이 같은 내용의 ‘한·미 무인자동출입국심사대 상호 이용’에 합의한 뒤 시범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공동선언문에 서명했다.

미 입국 무인심사는 네덜란드·독일 이어 세 번째

영어 못 해도 여권 스캔하면 끝
5년간 유효 … 수수료 100달러

한국과 미국이 무인(無人) 자동출입국 심사대 이용에 합의한 것은 이에 대한 양국 간의 필요가 접점을 찾은 측면이 강하다. 한국이 가장 바랐던 것은 한국인들의 간편한 미국 입국이었다. 미국 이민국 직원들로부터 심사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걸렸다. 특히 영어가 자유롭지 못한 사람들은 까다로운 입국 심사가 두려움의 대상이었다. 반면 2001년 9·11 이후 테러 방지에 골머리를 썩고 있는 미국은 입국심사의 집중을 원했다. 테러 위험이 없는 사람들은 무인(無人) 심사대로 넘기고, 테러 위험 요소가 있어 보이는 입국자들에 대한 심사에 보다 많은 인력과 시간을 투입하고 싶어 했다.

워싱턴을 방문 중인 석동현 법무부 출입국·외국인 정책본부장(검사장)은 20일(현지시간) “ 미국 측이 2월 먼저 무인심사대 상호 이용을 제의해 왔으며, 한국인들의 사정을 감안한 검토 작업 끝에 원칙적 합의를 봤다”고 전했다. 2008년 한·미 간 비자면제협정에 이어 양국 국민 간 심리적 거리는 더욱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은 한국 이전에 네덜란드·독일과 무인심사대 상호 이용에 합의하고 이를 위한 프로그램(Global EntryProgram·GEP)을 운영해 왔다. 미국은 2009년 4월 가장 먼저 협정을 체결한 네덜란드와 GEP를 이미 시행 중이며, 독일과는 시행을 앞두고 최종 협상 중이다. 따라서 우리에게도 대체로 현재의 GEP 모델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과정은 이렇게 전망된다. 무인심사를 원하는 한국인은 새로 한·미가 공동 개발한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무인심사대 이용 신청을 한다. 이후 미국이 아닌 한국에서 사전에 가입승인 절차가 진행된다. 이 과정에서 지문 등 생체 정보를 제공하며, 인터뷰도 이뤄진다. 승인이 나면 미국 입국장에선 무인심사대에 여권을 스캔하는 일만 남게 된다. 현재 미국이 시행 중인 GEP 승인의 유효기간은 5년이며 수수료는 100달러다. 법무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미국을 찾은 우리 국민은 97만5336명으로, 전년도에 비해 32.5%나 늘었다.

More in Politics

Moon's approval rating reaches all-time low: Realmeter poll

Disciplinary hearing for top prosecutor is postponed

Moon appoints ally to keep pressure on Yoon

Injunction gives Yoon his job back, at least temporarily

Prosecutors implore Choo to reconsider suspension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