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v’t to subsidize classes for 5-year-olds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Gov’t to subsidize classes for 5-year-olds

Starting next year, the government will pay for kindergarten for all Koreans, expanding the country’s standard education from nine to 10 years, although parents can opt out of sending their 5-year-olds to school.

Prime Minister Kim Hwang-sik announced yesterday that the new program, which will give a set curriculum to 5-year-olds at kindergartens and day care facilities and effectively expand education and child care subsidies to all income classes, will take effect next March.

Speculation quickly arose that the conservative government was abandoning its “tailor-made” welfare policies, which are designed to only assist the needy, in favor of “universal” welfare programs, championed by the opposition Democratic Party, to regain popularity after its rout in last week’s by-elections.

The Blue House, however, denied the political implications of the measure and stressed that the decision should be viewed from an educational perspective, not as a welfare issue.

“As of now, more than 90 percent of 5-year-old children nationwide are enrolled in some kind of education program, whether it’s kindergarten or a day care center,” said Kim Hee-jung, presidential spokeswoman. “That reflects the need for the government to take responsibility and include 5-year-olds in the compulsory education system.”

Kim also said such free education and day care programs were first promised in 1997, but government ministries struggled to implement them due to conflicts of interests. The ministries governing finance, education, welfare and government administration affairs were finally able to narrow down their differences and reached a deal yesterday, she added.

As of 2010, Korea had 435,281 5-year-old children, and 245,664 were enrolled in kindergartens while 150,162 were in day care centers. The government currently provides subsidies to families that earn less than the top 30-percent level of income. Starting next year, all households that enroll 5-year-olds in kindergarten or child care centers will be eligible for the subsidies.

This year, the monthly subsidy is 177,000 won ($166) per child, but the amount will be gradually increased to 200,000 won in 2012, 240,000 won in 2014 and 300,000 won in 2016.

As of now, the government’s recommended cost for kindergarten for a 5-year-old is 360,000 won and for day care it’s 280,000 won.

The government said funding for the subsidies will be cover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s grants for local education. Starting next year, nearly 1 trillion won of additional funding will be allocated.

A standard curriculum will be taught at all kindergartens and day care centers nationwide starting in March. The curriculum will be drawn up by July and endorsed in August. Teachers will receive education and training for the standard curriculum by next February.

While the Blue House stressed that the new education program does not reflect a shift in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s welfare policies, the Democratic Party yesterday welcomed the measure, calling it a triumph for the liberals.

“The new measure shows that the government has accepted the DP’s free education and child care policy,” said Representative Jun Byung-hun, DP’s chief policy maker.


By Ser Myo-ja [myoja@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소득 상관 없이 월 20만원…급식·교재비는 학부모 부담


문답으로 풀어 본 유아 교육비 지원

내년 3월부터 사립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다니는 ‘만 5세 어린이’(2006년 1월 1일~12월 31일생)가 있는 모든 가정은 월 20만원의 정부 지원금을 받게 된다. 현행 초등·중학 9년에다 초등학교 입학 전 만 5세 어린이를 합쳐 사실상 10년간의 의무교육이 실시되는 것이다.

정부는 2일 김황식 국무총리 주재로 교육과학기술부·보건복지부·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 합동 기자회견을 열어 ‘만 5세 공통과정’(가칭)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그동안 4인가구 월소득 480만원 이하(소득수준 하위 70%)의 가정에 대해서만 월 17만7000원씩 줬으나 내년부터 소득수준에 관계 없이 모두 지원한다. 정부는 올 7월까지 만 5세 공통과정과 관련한 법령을 개정해 시행할 방침이다. 달라진 만 5세 유아 교육·보육 정책에 대한 궁금증을 문답풀이로 알아봤다.

Q. 만 5세는 공통교육과정이 사실상 의무교육과 같다는 말의 의미는.

A. 자녀를 유치원이나 어린이집에 보낼지는 부모가 결정한다. 이 교육과정을 마치지 않았다고 해서 받는 불이익도 없다. 하지만 지원금을 주면 대부분 보낼 가능성이 높아 사실상 의무교육 효과가 있다는 게 정부 설명이다.

Q. 공통교육과정이 기존 교육과정과 다른 점은.

A. 현재 유치원과 어린이집은 과정에 따라 운영되고 있다. 정부는 이를 하나로 합쳐 만 5세 교육과정은 초등학교 교육과정과 연계해 짜겠다는 구상이다.

Q. 몇 명이 지원받게 되나.

A. 전국의 만 5세는 43만5000여 명이다(2010년 말 기준). 이 중 유치원이나 어린이집을 다니는 아동은 40만 명(91%) 정도다. 나머지 9%는 저소득층이나 고가 영어학원 등에 다니는 고소득층 자녀다.

Q. 월 가구 소득이 600만원인 맞벌이 부부다. 딸이 2006년생인데.

A. 내년부터 월 20만원을 전용 신용카드에 금액이 충전돼 나오는 ‘바우처’ 형태로 받을 수 있다. 2013년에 만 5세가 되는 2007년생은 22만원, 2008년생(2014년) 24만원, 2009년생(2015년) 27만원, 2010년생(2016년)은 30만원을 받는다. 만 4세까지는 지금처럼 소득하위 70%까지만 지원한다.

Q. 만 5세 학부모는 학비 부담이 없어지나.

A. 아니다. 현재 유치원 학비(사립유치원 월 31만3000원)나 보육료(어린이집 24만 8000원) 중에서 지원금(월 20만원)을 뺀 차액은 학부모가 부담해야 한다. 기본 학비 외에 내야 하는 급식비·교재비와 종일반 이용비도 학부모가 내야 한다.

Q. 국공립 유치원에 보내는 학부모다. 우리도 20만원씩 지원받는지.

A. 국공립 유치원도 내년부터는 만 5세 중 학비 지원 대상이 소득 하위 70%→전 계층으로 확대된다. 그러나 지원금은 현행(월 5만9000원)대로 유지된다. 전체 만5세 유아 중 18%(7만8901명)가 다니는 국공립 유치원은 학비가 상대적으로 저렴해서다.

Q. ‘영어유치원’에 보내도 지원금을 신청하면 받을 수 있을까.

A. 받을 수 없다. 영어유치원은 학원법 적용을 받는 ‘학원’이기 때문이다. 미술·음악 학원도 마찬가지다. 정부의 학비·보육료 지원을 받으려면 유아교육법을 적용받는 공사립 유치원이나 영유아보육법에 따라 어린이집으로 지정된 곳에 보내야 한다.

More in Politics

North warns South not to violate NLL

Moon and Suga have their first phone call

Conservative groups shift Foundation Day plans to drive-thru rally

Lawmaker forfeits PPP membership amid corruption allegations

Moon's UN speech falls flat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