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armacists insist other drugs be sold by them only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Pharmacists insist other drugs be sold by them only

After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decided this week to allow 44 over-the-counter (OTC) medicines to be sold in supermarkets and convenience stores, the Korean Pharmaceutical Association demanded yesterday that other popular medicines, such as Viagra, sold only in pharmacies with a prescription should be allowed to be purchased from pharmacies over the counter, to counter their losses from sales of the liberalized medicines.

Drug sales in Korea are currently limited to pharmacies, and even OTC medicine like aspirin, antacids, allergy medication and cough syrups have to be bought there.

The public has demanded that restrictions be eased on the sale of OTC medicine, saying they need fever reducers and aspirins during nighttime emergencies, when most pharmacies close.

In response to public demand, the Health Ministry said on Wednesday that it would allow the sale of 44 OTC drugs outside pharmacies, even though pharmacists protested the move.

In Korea, medicines are grouped into three categories: prescription and OTC medicines that are only sold in pharmacies and general health products that can be purchased in convenience stores and supermarkets.

Angered by the liberalization, pharmacists are demanding that some prescription medicines should be reclassified as OTC medicine, so that more people can freely buy them from pharmacies without a prescription.

The association suggested nine prescription medicines to be sold OTC only in pharmacies: Viagra; the weight-loss pill Xenical; the contraceptive Norlevo; inhalers for asthma; flu test kits; artificial tears eye drops; ointment for athlete’s foot; heartburn medicine Zantac; and eye ointment.

“Although taking a pill that contains more than 50 milligrams of Viagra chemicals could be dangerous to the heart, taking the one that contains less then 50 milligrams wouldn’t be a problem with safety,” an official at the association said yesterday.

Park In-chun, vice chairman of the association, also said, “It is nonsense that the government doesn’t allow pharmacies to sell contraceptives without a prescription while prohibiting abortion at the same time.”

The medicine classification committee under the Health Ministry will make a decision on the nine medicines on June 21.


By Kim Hee-jin [heeji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약사회 “사후피임약, 처방 없이 사게 해야”

“여성에게 꼭 필요한 응급약”
전문의약품 분류서 해제 요구
의사회 “실패율 25% … 처방 필요”

정부가 감기약 수퍼마켓 판매 방침을 정하고 법 개정을 추진하자 의사·약사 간 의약품 분류 공방이 본격화하고 있다.

먼저 나선 곳은 대한약사회 측이다. 정부가 15일 감기약에 앞서 박카스·마데카솔 등 44개 약을 먼저 수퍼 판매용으로 돌리겠다고 발표한 뒤 빠르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약사회의 논리는 이렇다. 박카스나 감기약 사기가 불편해 수퍼에서 팔자고 하니 전문약 중 일부를 의사 처방 없이 약국에서 살 수 있게 해야 국민 불편이 줄어든다는 것이다.

약사회가 제시한 대표적인 약이 사후피임약이다. 일명 응급피임약이라고도 하는데 성관계 후 72시간 내에 여성이 복용하면 자궁 착상을 방해해 임신을 못하게 한다. 현대약품이 프랑스 HRA파마사에서 수입 판매(상품명은 노레보)하고 있는데 지난해 25억원어치가 팔렸다. 쉐링의 포스티노도 같은 약이다.

대한약사회 박인춘 부회장은 15일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산하 의약품분류소위원회(분류소위) 회의 직후 “응급피임약은 여성들이 원치 않는 임신을 피하기 위해 꼭 필요한 약이며 전문의약품으로 분류돼 있는 나라가 별로 없다”며 “우리도 일반약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부회장은 “낙태를 법적으로 허용하지 않으면서 전문약으로 분류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여성계 일부에서도 여성의 신체 자기결정권을 위해 이 같은 주장을 펴기도 한다.

하지만 ‘진정으로 산부인과를 걱정하는 의사들의 모임’의 최안나(산부인과 전문의) 대변인은 “응급피임약의 약품 분류는 나라마다 다르다”며 “이 약을 먹어도 25%가 피임에 실패하기 때문에 의사가 교육하고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응급피임약은 불편 해소보다는 안전성이 중요하기 때문에 일반약으로 바뀌어서는 절대 안 된다”고 목청을 높였다.

약사회는 또 발기부전치료제인 비아그라(50㎎)를 일반약으로 전환하자고 주장했다가 물러서기도 했다. 17일 오전까지 그런 입장을 견지했다가 오후 들어 “추후 검토하겠다”로 입장을 바꿨다. 비아그라는 부작용 때문에 식품의약품안전청이 오남용 우려 약품으로 분류한 약이다.

약사회는 21일 2차 분류소위 회의에서 비만치료제(제니칼)·천식흡입약·독감진단시약·인공눈물·항생제안연고, 잔탁·큐란 등의 위장약 등을 전문약에서 일반약으로 전환하자고 제안할 방침이다. 약사회는 18일 서울 서초동 회관에서 전국 지회장과 임원 200여 명이 참석해 감기약 수퍼판매 반대 궐기대회를 개최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