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er-lobbyist Park put on Interpol watch list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Super-lobbyist Park put on Interpol watch list

테스트

Park Tae-gyu

Park Tae-gyu, 72, a super-lobbyist who allegedly received billions in won from the debt-ridden Busan Savings Bank and fled to Canada, has been placed on the Interpol’s wanted Web site, releasing Park’s photo for the first time,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said Wednesday.

“Two or three weeks ago, we asked Interpol to put Park on its wanted list,” an official at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said. “We are taking various measures to locate Park’s whereabouts.”

Prosecutors suspect Park received 600 million won ($567,536) as commission in return for persuading Samsung Dream Scholarship Foundation and Pohang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in June 2010 to invest about 50 billion won each in shares of the group’s new stock even though he knew it was in financial trouble.

In November 2010, when the group issued new stocks again totalling about 94.1 billion won,

Park was allegedly given more commissions, prosecutors said, in exchange for attracting the investment of unidentified companies.

According to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since May 2010, Park allegedly funneled large sums of money to high-ranking politicians from the current administration for favors related to the group which were about to be bankrupt.

He fled to Canada in March when prosecutors launched a full-scale investigation over the suspended banks of the group.

Park had different business cards with his names on them and he was always called “President.” But he has never paid corporate taxes, prosecutors said.

Prosecutor General Kim Joon-gyu asked Canada for help in the extradition of Park to Korea in June.


By Kim Hee-jin [heeji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WANTED … 박태규

캐나다로 도피 … ‘부산저축 로비 핵심’ 인터폴 공개수배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부산저축은행그룹에서 구명 로비 명목 등으로 수십억원대의 금품을 받은 뒤 캐나다로 도피한 박태규(72)씨를 인터폴을 통해 공개수배했다. 인터폴이 홈페이지에 박씨의 수배 사실을 알리면서 그의 얼굴 사진도 공개됐다.

검찰은 박씨가 두 차례에 걸친 부산저축은행그룹 증자 과정에 모두 개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씨는 지난해 6월 1500억원 규모의 1차 증자 때 KTB자산운용을 통해 포스텍과 삼성꿈장학재단에서 500억원씩의 투자금을 유치해 주고 성공 대가로 6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박씨가 941억원 규모의 2차 대주주 유상증자 때는 이보다 많은 수십억원대 로비자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박씨는 또 부산저축은행이 퇴출 위기에 몰렸을 때 정·관계 인사들을 상대로 금품로비를 벌인 의혹도 받고 있다. 감사원이 저축은행 감사결과를 청와대에 보고한 지난해 5월 이후 박씨가 청와대·정부 등 현 정부 인사들을 상대로 부산저축은행을 위해 구명 로비를 벌였으며 이 과정에서 돈을 받았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박씨는 기업 회장 직함이 새겨진 명함을 여러 개 갖고 다니며 ‘박 회장님’으로 불렸지만 실제로 법인세를 납부한 적은 한 번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대검 중수부는 13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인천시청 개발계획과 김모(53·사무관) 팀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씨는 2005년 11월부터 2009년 2월까지 인천 계양구청 도시정비과장 등으로 근무하면서 부산저축은행이 추진한 인천 효성지구 도시개발사업과 관련해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씨가 인허가와 관련해 로비를 받았을 것으로 보고 12일 김씨를 체포해 김해수(53) 한국건설관리공사 사장과의 관련성 여부를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나라당 인천시당 부대변인 등을 거쳐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역임한 김 사장은 효성지구 인허가 청탁과 함께 부산저축은행그룹에서 2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검찰에 의해 지난달 말 구속영장이 청구됐었다. 하지만 법원은 “범죄 혐의에 대해 다툴 여지가 있고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가 없다”며 영장을 기각했었다.

More in Social Affairs

Verdict on Samsung's compliance committee is mixed

Moon may be first to get vaccinated

President goes too far in talking about adoption abuse

Samsung's Lee Jae-yong returned to jail

Universities having trouble filling freshmen class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