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tack force sharpening up for Lebanon

Home > Sports > Baseball

print dictionary print

Attack force sharpening up for Lebanon

테스트

Park Chu-young, center, and other members of the Korean national team train at Goyang Stadium in Goyang, Gyeonggi, yesterday. [YONHAP]


Korea will test the mettle of its new attack force at home against Lebanon tonight as the regional qualifiers for the 2014 World Cup in Brazil kick off.

Under coach Cho Kwang-rae, the Taeguk Warriors are aiming to make their eighth consecutive appearance at the quadrennial tournament and send out an emphatic message to those who stand in their way in Group B and beyond at Goyang Stadium in Gyeonggi this evening.

Korea is 33rd in the FIFA world rankings, 127 places above lowly Lebanon, and has won all but one of its six encounters with Lebanon.

But Cho cautioned against complacency earlier this week given the visitors’ climb in recent months.

“They are one of the teams from the Middle East that has shown rapid progression recently,” Cho told Yonhap News Agency on Monday. “They are completely differently from the team that Korea faced in the past.”

테스트

Korea also has a mission to restore its reputation after a humiliating 3-0 defeat against archrival Japan last month, but the team isn’t at full strength as it has lost several key attackers to injury.

Right winger Lee Chung-yong, who plays for Bolton Wanderers in England, is out of action for nine months after breaking his right leg during a preseason friendly in late July. Additionally, Hamburg striker Son Heung-min picked up an ankle injury in the German Bundesliga last week that will see him sidelined for at least four weeks.

To overcome this situation, Cho has devised a new attacking trident composed of captain Park Chu-young - who this week signed for Arsenal - Ji Dong-won (Sunderland) and Nam Tae-hee (Valenciennes) to deliver a knockout blow to The Cedars.

Football pundits say Park is the key to unlocking Lebanon’s defense, and he will surely be out to impress Gunners coach Arsene Wenger with a strong performance at home before flying back to North London.

The 26-year-old striker should now have his head straight after months of worrying about whether he would find an escape route from relegated Monaco, which led to a loss of form as he trained privately in Korea for two months over the summer rather than return to France.

Partly because of this, and partly to exploit his versatility, Cho has shunted Park onto the left wing where he can feed striker Ji Dong-won and also be in position to make runs on goal.

“Park is not in his best form, but since the transfer deal was finalized, he is relieved and working hard,” Cho said.

Right winger Nam Tae-hee is another player to watch as the 20-year-old shifts up from the bench to a starting position in the absence of Lee Chung-yong. Cho decided to give Lee the green light ahead of Suwon Bluewing’s Yeom Ki-hun and Busan I’Park’s Han Sang-wun.

“Nam’s technique and one-on-one skills against defenders have been coming along nicely,” Cho said. “I also liked seeing him take more of an active role defensively.”

Cho hinted that Wolfsburg midfielder Koo Ja-cheol, who suffered a minor ankle injury last week, will start in his usual central midfield position. The 22-year-old failed to shine on the flanks in the last two international matches but has a last chance to impress the boss before he gets replaced by Kim Jung-woo. Kim is the No. 2 scorer in the K-League with 15 goals.

At left back, the coach is likely to start Hong Chul to take advantage of his attacking skills despite having relied on Kim Young-kwon in recent friendly matches.

After the match against Lebanon, Korea travel to Kuwait for their second qualifier on Tuesday.


By Joo Kyung-don [kjoo@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뉴스]

박주영-지동원-남태희, 레바논 격파 '선봉'


2일 레바논과 월드컵 3차 예선 1차전


박주영(아스널)-지동원(선덜랜드)-남태희(발랑시엔)의 '유럽파 공격수' 3인방이 2014 브라질 월드컵 3차 예선 레바논과의 1차전에서 최선봉에 나선다.

조광래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레바논을 상대로 2014 브라질 월드컵 3차 예선 B조 1차전을 치른다.

레바논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60위로 한국(33위)에 무려 127계단이나 뒤져 있지만 체격 조건이 좋고 역습 때 빠른 패스 타이밍과 날카로운 크로스가 위협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은 역대 레바논전에서 5승1무로 일방적인 우세지만 지금까지 1경기에서 2골 이상 뽑아낸 적이 없다. 가장 최근에 치른 경기에서는 1-1로 비겼다.

조 감독은 "최근 중동 축구에서 가장 비약적인 발전을 보여준 팀 중 하나"라며 "강한 체력과 힘이 돋보이고 세밀한 패스능력과 파괴력이 있는 선수들이 상당수 포함돼 예전 한국에 절대적인 약세를 보였던 것과는 전혀 다른 팀이 됐다"고 경계했다.

레바논에 맞서는 대표팀의 전력은 주전급 해외파 선수들의 잇단 부상으로 인해 최상의 상태라고 보기 어렵다.

우선 오른쪽 날개의 핵심인 이청용(볼턴)이 정강이뼈가 부러져 장기 결장 중이고 대체 요원으로 생각했던 손흥민(함부르크)마저 발목 인대를 다쳐 갑작스럽게 대표팀에서 제외됐다.

게다가 중앙 미드필더 요원인 구자철(볼프스부르크)은 발목 부상에서 최근 회복한 상태고, '박지성 후계자'로 지목된 왼쪽 측면의 김보경(세레소 오사카)도 발목이 그리 좋은 상태가 아니다.

무엇보다 주요 득점원인 '캡틴' 박주영(아스널)이 이적 문제로 훈련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해 경기력이 떨어져 있는 게 가장 걱정스럽다.

이 때문에 조 감독은 지난달 28일부터 대표팀 합숙훈련을 치르면서 최적의 베스트 11을 짜는데 고민을 많이 했다.

조 감독은 최근 단국대와의 연습경기를 통해 박주영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활용했지만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지 못하자 왼쪽 측면 날개로 이동시키는 해법을 구상했다.

이에 따라 조 감독은 레바논전에 지동원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우고 좌·우 날개에 박주영과 남태희를 배치하는 4-2-3-1 이번 전술을 세웠다.

현재 대표팀의 전술에서 전방의 스리톱 공격진은 경기 상황에 따라 수시로 위치를 바꾸는 만큼 박주영이 경기 중에 원톱으로 이동하고 지동원이 왼쪽 측면으로 내려오는 장면도 예상된다.

더불어 조 감독은 지난달 한·일전에서 가동했던 역삼각형 형태의 중앙 미드필더 조합을 정삼각형으로 바꿀 태세다.

구자철이 공격형 미드필더 겸 섀도 스트라이커로 먼저 나서고 그 뒤를 기성용(셀틱)-이용래(수원)의 더블 볼란테가 받치는 형태다.

구자철의 컨디션이 좋지 않으면 K리그에서 뛰어난 득점력을 과시하는 김정우(상주)가 대신하게 된다.

포백(4-back)은 공격력이 좋은 홍철(성남)과 차두리(셀틱)를 좌·우 풀백에 배치하고 홍정호(제주)-이정수(알 사드)를 중앙 수비수에 기용할 전망이다. 골키퍼는 정성룡(수원)이 맡는다.

조 감독은 "발목을 다쳤던 구자철은 몸놀림이 좋아 선발도 가능하다"며 "왼쪽 풀백은 공격 가담이 좋은 홍철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박주영도 아직 제 컨디션을 못 찾았지만 이적을 마무리하고 마음이 가벼워진데다 노력을 많이 하고 있어 괜찮다"며 선발 출전 의지를 내비쳤다.

More in Baseball

Yang Hyeon-jong extends self-imposed deadline for MLB offer

Kiwoom Heroes appoint Hong Won-ki as new manager

KBO foreign stars assemble as teams prepare for spring training

Prolific base stealer Park Hae-min wants to reclaim his crown

SK Wyverns get Kim Sang-su in sign-and-trade deal with Hero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