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gdo given a green slat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ongdo given a green slate

The Songdo International Business District in Incheon has been chosen as the home of the secretariat office of the Green Climate Fund (GCF). Considering the growing concern and focus on climate control, the UN body, which was only established last year, could rise in prominence to match that of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or World Bank.

Korea beat Germany, Switzerland, Poland, Mexico and Namibia in a bid to secure the fund’s headquarters, and the country’s success should be celebrated in the same vein as its hosting of the Olympic Games, FIFA World Cup and Group of 20 summit. Moreover, the secretariat office will be permanently stationed in Korea, managing hundreds of billions of dollars in international funds to finance programs combating the risk of climate change and environment hazards.

The GCF office is expected to help stimulate Incheon’s regional economy and ease the financial woes of the debt-ridden local government. The Korea Development Bank estimates the headquarters of the 190-member GCF could generate revenue of 380 billion won ($344 million) a year as the organization will host a range of international seminars and events in Incheon and nearby Seoul. Its staff will also help spur the local services sector as the office is expected to create over 1,900 jobs. Its presence could also stimulate the program to develop Songdo’s free economic zone.

The presence of the global environmental fund will also enhance the country’s reputation. Incheon beat Bonn, the former West German capital that now ranks as an administrative center, despite Bonn’s leading role on climate issues and its experience of managing international organizations. As the climate fund’s new home, Korea will take center stage for talks and projects to promote green growth and address climate change. This comes as welcome news and another cause for celebration after Korea recently won a two-year term on the UN Security Council.

Some 32 international bodies have offices in Korea, but none of them is as important as the GCF. The government should now feel confident to pitch Korea’s case to other high-profile international organizations and improve its education, medical and cultural infrastructure to further compel them to come.




녹색기후기금(GCF) 사무국이 인천 송도에 자리잡게 됐다. 내년에 출범하는 GCF는 국제통화기금(IMF)이나 세계은행(WB) 같은 세계적인 기구로 발전할 가능성이 크다. GCF의 본부인 사무국을 우리나라의 인천이 유치한 것은 올림픽이나 월드컵, G20정상회의의 개최를 능가하는 쾌거다. 올림픽이나 월드컵, G20정상회의가 일회성 국제행사인데 반해 GCF 사무국은 사실상 영구적으로 한국에서 활동하게 된다. 따라서 유치 효과도 그만큼 크고 길다.
GCF 사무국 유치로 기대되는 효과는 크게 두 가지다. 우선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천경제를 살리는데 직접적인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GCF사무국 유치에 따른 경제효과가 연간 38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GCF가 개최하는 각종 국제회의와 행사, 사무국 직원들의 상주로 관광, 음식·숙박, 교통 등 서비스업이 활기를 띨 전망이기 때문이다. 연간 1915명의 일자리를 만드는 효과도 기대된다. 답보 상태에 머물렀던 송도 경제자유구역의 개발도 다시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또 한가지는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을 한 단계 더 높이는 계기가 됐다는 점이다. 인천은 기후변화 대책의 선도국가이자 각종 국제기구 유치 경험이 풍부한 독일의 본을 제치고 GCF 유치에 성공했다. GCF 사무국을 유치했다는 것은 녹색성장과 기후변화 분야에서는 한국이 국제적인 논의의 중심이 된다는 뜻이다. 지난 19일 유엔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 선출된 것까지 감안하면 국제무대에서 대한민국의 위상 제고를 실감할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러나 국제기구 유치는 이제 겨우 시작에 불과하다. 그 동안 32개의 국제기구가 한국에 들어왔다지만 GCF에 견줄 만한 것은 없었다. GCF 사무국 유치를 계기로 앞으로 새로운 국제기구 유치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 그러자면 GCF 사무국 운영을 통해 경험을 쌓으면서, 더 많은 국제기구와 우수한 인재들이 기꺼이 들어올 수 있도록 교육, 의료, 문화적 환경을 마련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