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ists from China, Japan are flocking to Gangnam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ourists from China, Japan are flocking to Gangnam

테스트

A sign at a store on Garosugil in Gangnam District, southern Seoul, informs Chinese tourists it accepts China’s Unionpay credit cards. [JoongAng Ilbo]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의 한 가게 앞의 표지는 중국인 관광객에게 중국 신용카드로도 물건을 살수 있다고 알려준다. [중앙일보]

At 3 p.m. on Garosugil in Sinsa-dong, southern Seoul, a tree-lined promenade that is one of the trendiest areas in the city, it’s hard to avoid the groups of women visiting from Japan. They’re in the boutiques and stores, taking photos of each other or people- watching over cups of coffee.

■ promenade: 산책 길
■ avoid: 피하다

서울 남부 신사동의 가로수길은 나무가 줄지어 있는 산책길로 서울에서 가장 유행이 민감한 곳이다. 오후 3시 이곳에서 일본에서 온 여성 관광객을 피하기란 어렵다. 그들은 값비싼 여성복 매장이나 가게에서, 서로 또는 다른 사람을 사진 찍거나, 커피를 앞에 두고 구경을 한다.

Japanese tourists have long been standard features in Myeong-dong, Dongdaemun shopping town as well as Gyeongbok Palace. Now it’s Garosugil’s turn.

■ standard: 표준적인
■ feature: 모습
■ turn: 차례, 순서

일본인 관광객은 명동이나 동대문 쇼핑 타운, 그리고 경복궁에서 늘 보던 모습이었다. 그러나 이제는 가로수길 차례다.

“Garosugil is different from other areas in Seoul,” said Maki Suzuki, a 24-year-old tourist from Japan. “There are many fancy stores and classy coffee houses, which people like me love to visit.”

■fancy: 화려한
■classy: 세련된

“가로수길은 서울의 다른 지역과 다르다”고 24세의 일본인 관광객 마키 스즈키씨는 말했다. “나 같은 사람이 방문하길 좋아하는 화려한 가게와 세련된 커피 하우스 등이 많다.”

Not far away in Cheongdam-dong, southern Seoul, home to many luxury designer goods shops, the incoming tourists are from China.

그다지 멀리 떨어지지 않은 청담동은 럭셔리 디자이너 상품을 다루는 가게가 모여 있는 곳으로 중국 관광객이 몰려든다.


“Some of the Chinese tourists don’t care how much an item costs,” said Kim Tae-hyeong, manager of Cartier’s Cheongdam branch. “They purchase hundreds of millions of won worth of goods with ease. We set up a VIP room for them and even hired Chinese translators.”

■ purchase: 구입하다
■ worth of: 값어치의
■with ease: 아무렇지도 않게, 편안하게

“상당수의 중국인 관광객은 상품 가격이 얼마인지 신경도 안쓴다”고 카르티에 청담 지점의 매니저 김태형씨는 말했다. “그들은 수억원 어치를 아무렇지도 않게 산다. 우리는 귀빈실을 만들고 중국인 전용 통역사까지 채용했다.”

After the worldwide success of Korean rapper Psy’s “Gangnam Style” video, tourists are pouring in to experience Gangnam style for themselves.

■worldwide: 세계적인
■pour in: 쏟아져 들어오다

한국인 래퍼 싸이의 강남스타일 비디오가 세계적인 성공을 이루자, 관광객들이 강남 스타일을 직접 경험하려고 쏟아져 들어온다.

According to a survey by the Gangnam District Office of 300 international tourists at Incheon and Gimpo international airports in the second half of February, 79.7 percent said they visited Seoul and 54 percent took the trouble to go to Gangnam.

■survey: 설문조사
■take the trouble to do: 일부러 애써서 ~을 하다

강남구가 인천과 김포공항의 외국인 관광객 300명을 상대로 지난 2월 마지막 2주간 조사한 결과 79.7%가 서울을 방문했고, 54%는 일부러 강남을 갔다고 답했다.


Among those visitors, the Japanese and Chinese were most smitten with Gangnam. About 71 percent of the foreigners who said they visited Gangnam came from either China or Japan.

■smite: 세게 때리다 쳐부수다 매혹시키다

방문객 중에 일본인과 중국인이 강남에서 가장 강한 인상을 받았다. 강남을 방문했다고 말한 외국인의 71%가 중국이나 일본에서 왔다.



In Gangnam, which can refer to three districts south of the Han River - Gangnam, Seocho and Songpa - the most popular destinations were in Gangnam District starting with Garosugil, which drew 31 percent of foreign tourists. Other popular destinations were Gangnam Boulevard (21 percent) and COEX (19 percent).

■ refer to: 지칭하다. 가리키다
■ draw: 끌어당기다
■ destination: 행선지

강남은 한강 남쪽의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를 지칭하며 이 강남에서 가장 인기 있는 행선지는 외국인 관광객의 31%를 끌어들이는 가로수길을 비롯 강남구에 있다. 다른 인기 있는 행선지는 강남대로(21%)와 코엑스(19%)다.

The visitors who loved Garosugil most were Japanese. About 49 percent of Japanese who visited Gangnam went to Garosugil, while only 18 percent of them said they went to COEX and 16 percent said they liked Rodeo Street in Apgujeong-dong, southern Seoul.

가로수길을 가장 사랑한 관광객은 일본인이다. 강남을 방문한 일본인의 49%가 가로수길을 갔으며 오직 18%만이 코엑스를 갔고, 16%가 압구정동의 로데오길이 좋았다고 말했다.


The survey showed that Chinese tourists went all over Gangnam. Garosugil was also their favorite place, with 28 percent visiting, but other favorites were Rodeo Street (23 percent) and Gangnam Boulevard (23 percent).

설문조사에 따르면 중국인 관광객은 강남을 두루 다녔다. 가로수길(28%)을 가장 많이 갔고 로데오(23%), 강남대로(23%)도 방문했다.

“We concluded that Japanese tourists like places that are less crowded than places like Myeong-dong but are fancy and classy, while Chinese love to visit crowded and active places like Gangnam Boulevard and Choengdam-dong,” said Park Hee-soo, of the tourist division of the Gangnam District Office.

“우리는 일본인 관광객들은 명동처럼 붐비는 곳보다는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곳을 좋아한 반면 중국인은 붐비고 활발한 강남대로와 청담동을 선호한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강남구청 관광과 공무원 박희수는 말했다.


번역:이재학 전문위원 (ljhjh@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