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vyweights take part in discussion in Kaesong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Heavyweights take part in discussion in Kaesong

테스트

Top: Darkness settles over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Tuesday night as all but seven South Korean workers were pulled out of the park. By Kim Seong-ryong Bottom: Kaesong during normal operations in October 2007 [Newsis] 상단: 7명을 제외한 남측 근로자 전원이 철수한 화요일 저녁 개성공단에 어둠이 내려 앉았다. 김성룡 기자. 하단: 2007년 10월 정상 가동되던 개성공단의 모습이다. [뉴시스]

Pyongyang sent veteran South Korea affairs officials to negotiations on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in an apparent attempt to find a breakthrough to keep the last remaining cooperative venture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going.

■ veteran: 노련한, 경험이 많은
■ apparent: 명백한
■ attempt: 시도
■ breakthrough: 돌파구

평양은 남한 문제에 노련한 관료를 개성 공단 협상에 보냈다. 남북한 사이에 마지막으로 남은 협력 사업을 유지할 돌파구를 찾으려는 명백한 시도다.

After 43 South Korean workers came back across the border from the inter-Korean factory zone in Kaesong early Tuesday morning, five South Korean government officials and two telecommunications employees from KT remained in Kaesong to take the final steps before leaving the industrial complex.

■ across the border: 국경을 넘어
■ inter-Korean: 남북한 사이의

남측 근로자 43명이 화요일 이른 아침 개성에 있는 남북한 공장지역에서 국경을 넘어 돌아온 뒤 한국 정부 소속 공무원 5명과 KT 소속 통신전문가 2명이 남아 공단을 떠나기 전 마지막 절차를 밟았다.

North Korea demanded that some workers stay behind to resolve issues such as wages owed to its workers and taxes.

■ resolve: 해결하다
■ owe: 지불한 의무를 지다
북한은 몇몇 직원이 남아 북한 근로자에게 지불해야 할 임금과 세금 문제를 해결하라고 요구했다.

According to the government, the North demanded $7.2 million in wages for its 53,000 workers for March. The North pulled its workers from the complex on April 8 and stopped South Korean vehicles carrying any materials, including cash, from crossing the border, which led to the wages being unpaid.

■ according to~: ~에 따르면
■ pull: 빼내다
■ vehicle: 수송수단
■ lead to: 이어지다.

정부에 따르면 북한은 5만3000명 근로자의 3월분 임금 720만 달러를 요구했다. 북한은 4월 8일 공단에서 근로자를 빼냈으며 남한의 수송 수단이 현금을 포함해 어떤 물자도 국경을 넘나들지 못하게 막았기 때문에 임금 체불로 이어졌다.

In addition to the wages, the North wanted South Korean companies to pay income taxes for 2012 and fees for having used the Kaesong Telecommunication Office to make phone calls between Seoul and Kaesong. Sources said the North is demanding about $8 million in total including the unpaid wages, while the South is demanding that it be allowed to take out completed manufactured goods and leftover raw materials from the Kaesong factories.

■ in addition to~: ~에 덧붙여
■ in total: 모두
■ take out: 가져가다
■ completed manufactured goods: 완제품
■ leftover: 남은

임금에 덧붙여 북한은 남한 입주 기업들이 2012년 소득세와, 개성 전화국을 사용해 오고 간 개성과 서울 간의 전화 비용을 지불하라고 원했다. 소식통들은 북한이 체불임금을 포함해 모두 8백만 달러를 지불하라고 요구하는 반면 남한은 완제품과 남은 원자재를 개성 공단에서 가져가도록 허락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The negotiations continued yesterday,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Unification.
“We are talking with the North on the working-level issues,” said Kim Hyung-suk, spokesman of the ministry. “The seven will return as soon as the talks are concluded.”

■ negotiation: 협상
■ as soon as~: ~하자 마자

통일부에 따르면 협상은 어제도 계속됐다. “우리는 북측과 실무 수준의 문제를 논의 중이다”고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은 말했다. “일곱 사람은 협상이 매듭지어지는 대로 돌아온다.”

Kim also stressed that Seoul’s offer for broader talks is still valid.
“Our government has repeatedly told the North that the door for dialogue remains open,” Kim said. “We asked to resolve the situation through talks. We hope the North Korean authorities will take this seriously and join the path of desirable change to normalize the Kaesong complex and accept our offer for dialogue.”

■ valid: 유효하다
■ repeatedly: 반복해서

김 대변인은 보다 폭넓은 대화를 하자는 남측의 제안은 아직도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우리 정부는 북한에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고 반복해서 말해왔다”고 김 대변인은 말했다. “우리는 대화를 통해 상황을 해결하자고 요청했다. 우리는 북한 당국이 이를 진지하게 받아들여 우리의 대화 제의를 받아들이고 개성공단을 정상화 하는 바람직한 변화의 길에 동참하길 희망한다.”

Although labeled as “working-level talks” to settle wages and tax issues, the negotiations in Kaesong appeared to be more than simple number crunching. North Korea dispatched veteran inter-Korean negotiators, and the South’s chief representative is a former vice unification minister who has dealt with the North in numerous governmental and Red Cross talks.

■ label: 명명하다 지칭하다
■ number crunching: 숫자 계산
■ dispatch: 파견하다

비록 임금과 세금 문제를 처리하는 “실무 수준 대화”로 지칭됐지만 개성에서 이뤄지는 협상은 단순한 숫자 계산 이상으로 보여진다. 북한은 노련한 남북 협상 전문가를 파견했고 남측의 협상 대표는 전 통일부 차관으로 남북한의 수많은 정부간 그리고 적십자 협상에서 북한을 상대한 경험이 있다.

From the North, Ri Kum-chol, chief of the Central Special Zone Development Guidance General Bureau, and Maeng Kyong-il, senior official of North Korea’s Asia-Pacific Peace Committee, are involved in the talks, a South Korean official told the JoongAng Ilbo.

■ Central Special Zone Development Guidance General Bureau: 중앙 특구 개발 지도 총국
■ Asia-Pacific Peace Committee: (조선) 아시아 태평양 평화위원회

북한에서는 이금철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장과 북한의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맹경일 실장이 대화에 참여한다고 남한의 관료가 중앙일보에 말했다.

“Right now, Pak Chol-su, vice director of the Central Special Zone Development Guidance General Bureau, and other working-level officials are at the negotiating table,” said the source. “But Ri and Maeng are traveling between Pyongyang and Kaesong to oversee the negotiations.”

■ oversee: 감독하다

“현재 협상 테이블에는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총국장과 다른 실무 관계자들이 앉아 있다”고 이 소식통은 말했다. “그러나 이 총국장과 맹 실장이 평양과 개성 사이를 오가며 협상을 감독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