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 fraudulent accounti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op fraudulent accounting

Accounting fraud has long been a prevalent and deep-seated problem. There had been various measures to tackle it, but fraudulent practices continue. Listed companies subject to routine audits live in fear of the bill they will get once the books are cleaned up.

Of course, the primary responsibility for stopping accounting fraud lies with the companies themselves. Companies can cook up the books and hide liabilities in many different ways if they want to, leaving their accountants to claim they could not uncover all those dubious practices.

But it is the accounting firm’s job to supervise and check a company’s financial figures to ensure they are correct. The results of those audits are the only objective criteria investors have for evaluating the companies they buy. If accounting fraud is tolerated, the stock market will lose the confidence of investors.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ruled in favor of shareholders of Forhuman and ordered the computer software company’s accountant, Samil PricewaterhouseCoopers, to pay 14 billion won ($13.25 million) in damages. This is the first major ruling against an accounting firm. Over the last three years, accounting firms had to pay a total of 3.4 billion won for partial responsibility and settlements in accounting scandal cases. Incorporated accounting companies came up with clever ways to escape responsibility over charged of negligence. For instance, the accountants at one company all quit en masse and then just created a new company to avoid a lawsuit against their former employer.

The latest court ruling demands a drastic change in the mind set and practices of accounting firms. Now that collective legal action on securities deals is possible, accountants can be pursued by lawsuits. They could end up paying a heavy price if they join with their clients in winking at fraud or collaborating in manipulating financial figures.

Accounting firms are now required to perform more rigorous audits and some worry about the quality of their audits. But their job is to pore over the books and dig up questionable numbers. They must strive to find the danger signs so that they can help prevent bad companies going worse and better protect investors from further losses. If bad signs are discovered, they must make a clear diagnosis to send the right message to the market. In that way, accounting firms will rightfully contribute to weeding out fraudulent companies and keep the market healthy.



분식회계는 오래된 일이다. 수많은 근절대책이 나왔지만 뿌리 뽑히지 않고 있다. 회계법인들은 회계감사 수수료를 의식해 엄정한 감사를 주저한다. 물론 분식회계의 1차적 책임은 해당 기업에 있다. 이들이 작심하고 숨기면 적발하기 어려운 게 사실이다. “고의가 아니었다”는 회계법인들의 하소연에도 이해가 간다. 그럼에도 최일선에서 분식회계를 감시하는 게 회계법인의 역할이다. 회계 감사보고서는 투자자들이 유일하게 믿을 수 있는 객관적 자료이기 때문이다. 분식회계가 묵인되면 불신이 퍼지고, 결국 금융시장이 망가지게 된다.
서울중앙지법이 포휴먼에 대한 부실감사 책임을 물어 삼일회계법인에 대해 투자자들에게 140억원을 물어주라고 판결했다. 회계법인에 대한 손해배상 판결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3년간 회계법인들이 부분패소하거나 합의로 물어준 돈이 34억원에 불과한 것과 비교하면 배상 금액도 눈에 띄게 늘었다. 유한회사인 회계법인들은 그 동안 온갖 방법으로 부실 감사 책임을 피해나갔다. 모 회계법인의 경우 회계사들이 집단으로 퇴사해 다른 회계법인으로 옮겨가는 수법으로 소송의 실익이 사라지게 만들었다. 손해배상을 위한 회계법인들의 보험이나 기금적립도 미미한 수준이다. 투자자들이 피눈물을 흘린 부산저축은행의 회계법인이 쌓아놓은 배상재원도 7억원에 못 미치는 실정이다.
이번 판결은 회계법인들도 변해야 한다는 주문을 담고 있다. 증권집단소송의 물꼬가 트이면서 부실감사를 추궁하는 집단소송이 꼬리를 물고 있다. 자칫 감사대상 기업과 유착하거나 분식회계에 눈을 감았다간 값비싼 댓가를 치러야 할 판이다. 연결감사 확대로 감사시간이 늘어나는 등 회계법인들의 어려움은 가중되고 있다. 감사 품질의 하락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들린다. 그럼에도 더욱 눈을 부릅뜨고 분식회계의 흔적을 가려내야 한다. 더 이상 사후약방문(死後藥方文)식 대처로 버틸 수 없다. 미리 부실기업을 예측하는 지표를 개발해 사전 방지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 이상 징후가 발견되면 적극적으로 의견거절을 해야 할 것이다. 그래야 분식회계 기업들이 설 땅을 잃고, 시장은 맑아진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