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istries to start Sejong City mov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Ministries to start Sejong City move

테스트

Workers move packing boxes into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yesterday in Gwacheon Central Government Complex. From tomorrow, six central government ministries and 10 government-affiliated organizations under those six ministries will relocate to Sejong City. [NEWS1] 일꾼들이 이삿짐 상자를 어제 과천 정부종합청사의 산업통상자원부로 나른다. 내일부터 6개 중앙부처와 그 산하 10개 기관이 세종시로 옮겨 간다. [뉴시스1]

The migration of civil servants from Seoul to the nation’s mini capital city of Sejong will begin Friday, the government announced yesterday.

■ migration: 이주

서울에서 미니 수도인 세종시로 정부 공무원의 이주가 금요일 시작된다고 정부가 어제 발표했다.

Six ministries and their 10 agencies will move to Sejong City, located 120 kilometers (74.5 miles) south of Seoul, from Friday until Dec. 29.This month’s migration is the second stage of the government’s relocation plan, which will see the move of 4,888 civil servants.

■ locate: 에 정하다
■ relocation: 재배치

6개 부처와 그 산하 10개 기관이 금요일부터 12월 29일까지 서울에서 120km 떨어져 있는 세종시로 이사한다. 이번 달의 이주는 정부 재배치 계획안의 2단계로 공무원 4,888명이 옮겨간다.

The Ministry of Education;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and Ministry of Patriots and Veterans Affairs are all slated to move to Sejong city this month.

■ Ministry of Education: 교육부
■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문화체육관광부
■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산업통상자원부
■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보건복지부
■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고용노동부
■ Ministry of Veterans and Affairs: 보훈처
■ slate: 예정이다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보훈처가 이달 세종시로 옮겨 갈 예정이다.

The National Labor Relations Commission and the Korean Culture and Information Service are among the 10 agencies that will move to Sejong.

■ National Labor Relations Commission: 중앙노동위원회
■ Korean Culture and Information Service: 해외문화홍보원

세종시로 옮겨가는 10개 산하기관에는 중앙노동위원회와 해외문화홍보원이 있다.

The first stage of the move took place last year, when six key government offices, including the prime minister’s office and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completed their relocation.

■ take place: 발생하다 일어나다
■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기획재정부

첫 번째 단계로 총리실과 기획재정부를 포함해 6개 주요 부처가 지난해 이전을 완료했다.

When the second-stage relocation is completed this month, 10 out of the 17 ministries will be located in Sejong and about 10,000 public servants will work from there, the government said.

■ public servants: 공무원

이달 두 번째 단계의 재배치가 끝나면 17개 부처에서 10개 부처가 세종시에 위치하게 되며 공무원 약 1만 명이 그곳에서 일하게 된다고 정부는 말했다.

Meanwhile, ministry workers were busy packing yesterday. According to the government, 1,889 trucks, each capable of carrying 5 tons, were commissioned to transport electronics, boxes and furniture.

■ busy packing: 짐을 싸느라 바쁘다
■ capable of: 가능하다
■ commission: 위촉하다. 의뢰하다. 동원하다.
■ electronics: 전자제품들

한편 부처 공무원들은 어제 짐을 싸기에 바빴다. 정부에 따르면 대당 5톤의 화물을 실을 수 있는 트럭 1,889 대가 전자제품, 상자와 가구를 수송하는데 동원됐다.

“Because we need to move the servers all at the same time for security reasons, the computers will be unplugged on Dec. 22,” said Seol Se-hun, head of the Education Ministry’s General Services Division. “On Dec. 23, everyone will start work in the Sejong offices.”

■ security reason: 보안상의 이유
■ unplug: 플러그를 뽑다

“보안상의 이유로 서버는 모두 한꺼번에 옮겨야 하기 때문에 컴퓨터는 12월 22일 플러그를 뽑게 된다,”고 설세훈 교육부 운영지원과장은 말했다. “12월 23일에 모두 세종 사무실에서 일하게 된다.”

But packing appears to be the easy part; so far, relocating 4,888 civil servants has proved to be tricky.

■ tricky: 방심할 수 없는, 어려운

이삿짐 싸기는 쉬운 부분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공무원 4,888명의 이전이 어려운 부분이었다고 증명됐다.

According to the Office for Government Policy Coordination’s survey in April, only 20 percent of government workers have plans to buy new residences in Sejong. Among the rest, 44 percent said they will commute from Seoul, while some said they will find temporary housing.

■ Office for Government Policy Coordination: 국무조정실
■ commute: 통근하다
■ temporary: 임시

국무조정실이 지난 4월에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세종시에 새로 주거지를 구입할 계획이 있는 공무원은 고작 20%였다. 나머지는 서울에서 출퇴근(44%)을 하거나 임시 거처를 마련한다고 말했다.

The team responsible for coordinating the Sejong relocation project, which is part of the Office for Government Policy Coordination, said it had arranged shortterm lodging to accommodate about 360 people in nearby areas - those who are still seeking permanent housing in Sejong
or those who cannot go back to their homes in Seoul after late-night shifts.

■ short-term lodge: 단기 숙소
■ accommodate: 수용하다

국무조정실에서 세종시 재배치를 조정하는 책임을 맡은 지원단은 인근 지역에 360 가량을 수용하는 단기 숙소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세종시에서 영주할 주택을 구하거나 야근 때문에 서울의 집으로 돌아갈 수 없는 공무원을 위한 시설이다.

A 41-year-old director at the Education Ministry said he found temporary housing at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Education in nearby Cheongwon County, North Chungcheong. “My wife has a job in Seoul, so I have to live alone for a while,” he said. “I am not sure how I can
come up with my own house in Sejong.”

■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Eucation: 교원대

교육부의 41세 한 과장은 인근 충청북도 청원군의 교원대에 임시 숙소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내 아내는 서울에 직장이 있고 나는 잠시 혼자 살아야 한다”고 그는 말했다. “세종시에서 어떻게 집을 구할 지 걱정이다.”

Another director, at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said it was nearly impossible for those with families or middle- and high school-aged
children to move to Sejong.

고용노동부의 다른 과장은 중고등학생 자녀가 있는 가정은 세종시로 이사하는 게 거의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Among the 10 directors close to me, most of them - except for a few - decided to live alone in Sejong or commute from Seoul,” he said.

“주변 과장급 10명중 한 두명을 빼고는 세종시에서 혼자 살거나 서울까지 출퇴근하기로 했다”고 그는 말했다.

번역: 이재학 전문위원(ljhjh@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