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e name, different path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ame name, different paths

테스트

The Democratic parties i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have the same name and they both have used a “shifting of ideas” to come to power, but the means they used to get elected were quite different. In America, the Democratic Party made John F. Kennedy, an Irish Catholic, the president of a country traditionally dominated by Anglo-Saxon Protestants. Jimmy Carter, once the governor of Georgia, a conservative southern state, won the presidency as a Democrat. Bill Clinton wrote in his autobiography “My Life” that when he was a student, his professor used to say that anyone except for an Arkansas native would understand what he said. But the governor of Arkansas became the president at age 46. Five years ago, Barack Obama became the first African-American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The Democratic Party expanded its boundaries by breaking through the limits of religion, region and race.

Bu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came to power through methods that were unheard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made a coalition with Kim Jong-pil, and Roh Moo-hyun was chosen as a single candidate through a consolidation process among the opposition. While the coalition did not succeed, Sohn Hak-hyu, the former Gyeonggi governor and Grand National Party member, joined the Democratic Party in 2007.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two years ago, independent politician Ahn Cheol-soo supported the Democratic Party candidate. For the coming regional election, the DP and the Ahn group are coming together as the New Political Democratic United Party (tentative English name).

The difference between the two Democratic parties is as wide as the Pacific Ocean. The Democratic Party of America finds its leaders from within, while the Korean DP seeks leaders elsewhere. Kennedy began his political career as a congressman representing Boston, the historical city of the Boston Tea Party, the symbolic incident of American independence. Carter garnered nationwide spotlight when he defeated a Republican rival in the gubernatorial election and advocated the ending of racial discrimination in his inaugural speech. When Clinton was the governor of Arkansas, he had a plan for a greater future. President Obama was a state senator from Illinois.

From the point of party politics, the model pattern would be for a party to nurture good politicians, serve the voters, expand the party and then the party nurtures more politicians. However, Korea’s DP is increasingly seeking help from outside the party.

It argues that it has to find an outside helper due to the “slanted ground.” As the ground is not level, they can barely compete with the conservative ruling party with just numbers - they need to bring together all the available people. But that only proves its weakness. The DP should have nurtured its own presidential hopefuls who can overcome the slanted ground.

Both the Democratic parties in Korea and America are political parties. But the American Democratic Party raises its presidential candidates from within, while its Korean counterpart has gotten used to the spotlight by attracting dark horses from the outside. The proud name of Democratic Party will be gone by next week, and it is partly because the party doesn’t know how to raise future presidents.

JoongAng Ilbo, March 19, Page 30

*The author is a deputy political and inter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CHAE BYUNG-GUN



















미국이나 한국이나 이름은 다 ‘민주당’인데 집권을 위한 공식은 같으면서도 달랐다. 집권을 위해 ‘발상의 전환’을 꾀했다는데선 비슷했다. 바다 건너 민주당에선 영국계 프로테스탄트가 정통인 미국 사회에서 아일랜드계 카톨릭을 대통령(존 F 케네디)으로 만들었고, 보수세가 강한 미국 남부의 조지아주 지사(지미 카터)를 후보로 만들어 공화당에 승리했다. 대학 수업중 졸다가 교수로부터 “아칸소 촌동네 출신이 아니면 다 이해할 것”이라는 얘기를 들었던(『마이 라이프』) 시골 주지사(빌 클린터)를 46세에 백악관으로 보내더니 5년 전엔 흑인 대통령(버락 오바마 현 대통령)을 성공시키며 전세계에 ‘역시 미국’이라는 감동을 줬다. 모두 종교ㆍ지역ㆍ인종의 한계를 뚫고 민주당의 영역을 확장했다.
한국 민주당에선 김대중 전 대통령이 DJP 연대로, 노무현 전 대통령은 후보단일화라는 전례 없는 방식으로 집권했다. 이후 집권에 성공하지는 못했지만 2007년엔 한나라당 출신 손학규 전 경기지사가 민주당에 합류했고, 2년 전 대선에선 안철수 무소속 후보와의 단일화를 형식상으론 이뤘다. 이번엔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당과 ‘안철수 세력’이 합쳐 새정치민주연합으로 다음주 출범한다.
그럼에도 두 민주당 간엔 그 사이에 있는 태평양 만큼이나 간극이 있다. 미국 민주당에선 인물이 내부에서 만들어진 반면 한국 민주당은 동력을 바깥에서 찾았다. 케네디는 미국 독립의 상징인 ‘티 파티’의 역사가 자리한 보스턴에서 민주당 하원의원으로 시작했다. 카터는 고향인 조지아주 지사 선거에서 공화당 후보를 이긴 뒤 내놓은 취임 연설에서 인종 차별 철폐를 역설해 전국적으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클린턴도 민주당의 아칸소 주지사 시절 미래를 만들었고,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로 치면 민주당 도의원 출신이다. 그는 일리노이주 상원의원이었다.
정당 정치라는 관점에서 보면 정당이 인물을 키우고 그 인물이 유권자와 호흡하며 정당을 확장한 뒤 그 정당에서 다시 인물들이 만들어지는게 선순환이자 모범 답안이다. 하지만 한국 민주당에선 소를 바깥에서 찾는 구조가 점점 심화돼 왔다.
민주당에선 소를 바깥에서도 찾아야 했던 이유로 기울어진 운동장을 든다. 운동장이 기울어져 있으니 인물과 세력을 박박 긁어모아 선거를 치러야 보수 여당과 겨우 경쟁할 수 있다는 논리다. 그러나 여기에도 헛점은 있다. 기울어진 목장에 어느 정도 맞춘 소를 민주당 안에서 키웠으면 될 일이었다.
미국이나 한국이나 민주당은 모두 정당(party)이었다. 그런데 미국 민주당은 소를 안에서 키워 내는 파티였다면, 한국 민주당은 열세 국면에서 일거에 유권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기 위해 소를 끌어 모으는 이벤트성 파티에 어느새 익숙해지지 않았나. 민주당이라는 이름이 다음주 사라지는 이유에는 소를 키우지 않은 탓도 있다.
채병건 정치국제부문 차장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