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en to your citize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isten to your citizen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s decision to require a mandatory report to the government of all types of unmanned aerial vehicles after two North Korean drones crashed in Paju, Gyeonggi, and Baengnyeong Island is producing lots of complaints from people who enjoy flying remote-controlled aircraft. They have had to register drones weighing more than 12 kilograms (26 pounds) to the authorities, but now they must report all types of unmanned airplanes for leisure and hobby activities. The measure produced an avalanche of criticism of over-regulation of people’s leisure activities despite President Park Geun-hye’s strong emphasis on scrapping various types of red tape.

One can easily see how many regulations ordinary citizens or self-employed owners of businesses have to go through in their daily lives - not merely medium- and large-size companies - if you analyze various deregulation ideas posted on a government portal that has been run by the Prime Minister’s Office since the public forum presided over by Park last month. Among the 1,547 proposals for deregulation posted on the site until last Friday, 45 percent were related to regulations on people’s daily lives and 28 percent to excessive restrictions on self-owned businesses with both categories accounting for nearly three-fourths of all the deregulation proposals. Barring a few proposals that may have been aimed at seeking personal gains, most were related to the unnecessary red tape that is incompatible with a modern, fast-changing society.

No one even raises complaints against a certain type of regulation. For instance, the government demands various types of official documents - like a copy of a residential registration issued by district offices - even for filing a civil complaint to a related office. Calling for documents when one can easily get the needed personal information causes a huge waste of resources. Though the government vowed to review all complaints lodged by civil petitioners, it still fell short of presenting solutions for many business-as-usual regulations.

Of course, many regulations play a positive role as they prevent potential risks. But government agencies tend to abuse top-to-bottom and impractical regulations for their own interests, which exacerbate people’s inconveniences. It must understand that any deregulation begins with addressing complaints from ordinary citizens.


JoongAng Ilbo, April 7, Page 30







최근 경기도 파주와 백령도에 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무인기가 추락한 후 국토교통부는 모든 무인항공기를 정부에 신고하도록 하는 방침을 세워 모형항공기 동호인들이 반발하고 있다. 그동안 12㎏ 이상 무인기만 정부에 등록 신고했는데 이제는 리모트 컨트롤로 조작하는 취미·레저용 무인기까지 모조리 신고를 받겠다는 것이다. 대통령이 나서 규제를 ‘암덩어리’에 비유하며 철폐를 강조하고 있지만 관료들은 ‘규제마인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대통령의 절박한 호소조차 강 건너 불구경하듯 건성건성 넘기고 있는 한심한 풍경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달 20일 규제개혁 끝장토론 이후 국무총리실이 운영하는 규제개혁포털에 올라온 규제건의만 분석해보아도 우리나라엔 기업뿐 아니라 일반 개인과 자영업자들까지도 온갖 규제의 홍수 속에 살고 있음이 드러난다. 끝장토론 이후 지난 주말(4월 4일)까지 올라온 건의 건수는 모두 1547건. 이 중 생활규제(45%)와 자영업규제(28%)가 거의 4분의 3을 차지했다. 개중에는 개인 민원성 건의도 있었지만, 사회적 환경의 변화나 현장 사정을 전혀 반영하지 못해 국민을 힘들게 하는 탁상행정식 규제가 수두룩했다.
그런가 하면 일상적인 규제여서 민원조차 제기되지 않는 규제도 많다. 대표적인 예로 간단한 민원신청에도 주민등록등본 등 관공서가 발행한 각종 서류를 첨부하게 하고 있다. 정보사용 동의만 받으면 손쉽게 열람할 수 있는 정보를 문서화된 서류로 받는 것은 그 자체로 인적·물적 낭비가 크다. 정부는 민원인이 제기한 규제에 대해서는 부처별로 살펴보기로 약속했다. 그런데 일상적인 낭비성 규제에 대해선 어떻게 하겠다는 얘기가 일언반구도 없다.
물론 생활규제는 사전에 각종 위험과 피해를 예방하는 순기능도 있다. 문제는 머슴인 공무원들이 자기들 편하자고 마구잡이로 규제를 남발해 주인인 국민이 숨 막혀 못살겠다고 비명을 지르고 있다는 사실이다. 주객이 전도된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젠 수요자 중심, 현장 중심주의가 작동돼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