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igned letter makes a differenc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signed letter makes a difference

테스트

Virginia Governor Terry McAuliffe has signed legislation that requires state-approved textbooks to include “the East Sea” to refer to the sea between Korea and Japan. All legal procedures have been completed and the bill will come into effect in July, making Virginia the first state to require textbooks to include the name. Local Koreans rejoiced over the triumph.

Korean activists received plenty of support when the legislation was finalized. The Washington bureau of the JoongAng Ilbo, which has been sponsoring the movement, received various inquiries as well as congratulatory messages. As Japan continues to provoke Korea with its right-wing history textbooks, the triumph for Korean-Americans was a meaningful breakthrough.

The Korean-American community in Virginia is evaluating and reviewing the legislation. They have so far accumulated much experience and knowledge. I’ve also had the chance to attend the meetings, and interestingly, most Koreans thought that a document containing McAuliffe’s signature played a crucial role in the victory. At a press conference on April 3, Peter Kim, the president of Voice of Korean Americans, said that if it had not been for the original signed letter they received from McAuliffe assuring that he would support their cause, it would have been quite a challenge for the bill to pass.

For any election campaign, each vote counts, and at the end of last year, McAuliffe was desperate when he ran in a tight gubernatorial race. He visited a Korean restaurant in a neighborhood with a large Korean-American population and promised he would support the East Sea bill if he was elected. The Korean-American voters wanted something more solid, and the candidate’s camp provided a letter with his signature.

The document made a comeback when the East Sea bill was almost discarded by the state’s legislature. The Japanese Embassy lobbied extensively against it, and Governor McAuliffe interfered with the legislation. But the one-page letter changed the situation. When it was published in mainstream media, the governor had to stop interfering with the bill.

In any country, loose promises and pledges are made during election campaigns. As Koreans are a minority group in the United States, the opportunity to expand political influence was crucial. With a mid-term election slated for November, the campaign season will soon begin in America. Onlookers are missing a golden opportunity. Once a candidate is elected, it takes too much effort to change a policy. The Korean-American communities in the United States should list their demands and confirm support from candidates in return for a signed letter. With each success, the political power of Korean-Americans will expand the influence of the Republic of Korea. Having overcome Japan’s aggressive lobbying efforts, the East Sea textbook bill sets a valuable precedent.

JoongAng Ilbo, April 8, Page 30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LEE SANG-BOK



















갈팡질팡 행보를 보이던 테리 매컬리프 버지니아 주지사가 지난달 말 동해 병기(倂記)법안에 서명해 모든 법적 절차가 끝났다. 이로써 미국 최초로 교과서에 동해와 일본해를 함께 쓰도록 하는 법안이 7월 발효된다. 끝까지 마음 졸였던 지역 한인들도 이젠 두 발 뻗고 잘 수 있게 됐다.
법안이 확정되면서 각계에서 성원이 이어지고 있다. 이 운동을 후원했던 중앙일보 워싱턴지사에도 한국에서부터 각종 축하와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일본이 교과서 도발을 계속하고 있는 상황에서 멀리서나마 한인들의 쾌거가 가슴을 시원하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버지니아 한인 사회 자체적으로도 지난 노력을 평가하고 정리하는 작업이 한창이다. 일회성 사건으로 넘기기엔 너무나 많은 경험이 축적돼 있어서다. 개인적으로 여러 모임에 참석할 기회가 있었는데, 흥미로운 건 대다수 한인들이 주지사의 문건을 최고의 성공 요인으로 꼽고 있는 부분이었다. 지난 3일 한인 단체 주최 기자간담회에서 피터 김 '미주 한인의 목소리' 회장은 "이 문건이 없었다면 동해 병기 법안은 통과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어떤 선거든 한 표가 아쉽게 마련이지만 지난해 말 매컬리프 주지사 후보는 더 그랬다. 워낙 박빙의 승부였기 때문이다. 그는 한인 밀집 지역의 한식당까지 찾아와 당선되면 동해 법안을 지지하겠다고 약속했다. 좀 더 확실한 보장을 원하는 한인들에게 후보 측은 매컬리프의 친필 서명이 적힌 문서를 건넸다.
잊혀졌던 이 문서가 화려하게 부활한 건 지난 2월 동해 법안이 주 의회에서 폐기될 위기에 처했을 때였다. 일본 대사관이 대대적 로비에 나서고 주지사까지 방해 공작을 벌였을 때 A4지 한 장에 불과한 이 종이가 판도를 바꿔놓았다. 이 문서가 미국 주류 언론에 보도되자 주지사는 방해 작업을 멈출 수밖에 없었다. 야당인 공화당은 주지사의 신의를 문제삼아 당 차원에서 한인들을 밀겠다고 결의했다.
어느 나라나 선거 운동 기간엔 느슨한 약속과 공약이 판치는 게 보통이다. 미국에 살고 있는 소수계로서 정치적 영향력을 넓히려면 이 기회를 놓쳐선 안된다고 생각한다.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비롯해 미국에서도 선거의 계절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이를 방관자처럼 지켜보는 건 절호의 기회를 흘려보내는 셈이다. 일단 당선된 후에는 정책 하나를 바꾸기가 너무 힘이 든다. 따라서 그 이전에 지역별로 한인들의 공통된 요구 사항을 정리해 후보들의 서명을 받는 작업을 진행시킬 필요가 있다. 그리고 성공 사례가 많이 나올수록 한인들의 정치적 파워가 커지고, 이는 대한민국의 영향력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일본의 로비를 이겨낸 동해 병기 운동은 그 차원에서 소중한 경험적 모델이 될 수 있다.
이상복 워싱턴 특파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