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more straight words, pleas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No more straight words, please

테스트

Whenever a new administration comes in, it takes a traditional approach to pursue aggressive growth-oriented policies for the economy. At the beginning, past administrations were similarly full of hope for reform and renovations. But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was different. It did start the engine, but it didn’t heat up, and people grew concerned that it was already broken.

That’s why expectations for the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are so high. The market wants to feel the authority of a straightforward leader from Choi Kyung-hwan, the deputy prime minister nominee.

Fortunately, he is eager to display that leadership. However, excessive confidence can and will lead to errors. Market watchers are already scrutinizing the words that come out of his mouth. And if he is formally confirmed in the appointment hearing, the market will be watching and scrutinizing his words even more closely.

Choi is already sending clear signs. His speech is reckless. However, his confidence to show his cards too soon could be foolish. When he was nominated last month, he said, “The currency policy of the past is quite far from citizens’ happiness today. The high exchange rate is not very effective, as overseas outsourcing is increasing. When the value of the Korean won goes up, purchasing power improves and income is increased in effect.”

He revealed his intention to tolerate the rising value of the Korean won. It can turn Korea into prey for speculative investors. Coincidentally, the price of the Korean won continues to rise. Of course, the trend is inevitable due to the consistent trade surplus. But if authorities show a certain inclination, the risk of speculative investment always exists.

The economic strength of the United Kingdom was nearly exhausted in the early 1990s, and the value of the British pound was falling. But the authorities were determined to actively defend the value in order to enhance the competitiveness of its financial industry and revealed a strategy to use its foreign currency reserve to buy British pounds from the market.

Hedge fund tycoon George Soros wouldn’t miss the chance. He sold the British currency that he purchased at once. In the end, the United Kingdom ended up using its foreign currency reserves but failed to defend the crash. Soros disturbed the British currency market and left with enormous gain. This is the story of “fleecing the flock” that Great Britain remembers as a disgrace.

Choi’s message to the market should be “vague.” He has shown a strong desire to ease regulations on the debt-to-income ratio (DTI) and the loan-to-value ratio (LTV), but while the needs are clear, sudden change is not desirable. If he continues to use straight words, no one can guarantee that the market will not tilt to one side and as a result, suffer adverse side effects. Now, and in the future, he needs to be more ambiguous.

JoongAng Ilbo, July 7, Page 34

*The author is a business and industry news editor of the JoongAng Sunday.

BY KIM JONG-YOON





















새 정부가 출범하면 경제부문에서도 ‘돌격 앞으로’를 외치는 게 그동안의 공식이었다. 정권 초기의 풍경화는 늘 같았다. 개혁의 기대가 넘치고, 체질 개선의 희망이 샘솟았다. 박근혜 정부는 딴판이었다. 시동을 걸긴 걸었다. 그런데 엔진은 달궈질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벌써 엔진이 고장난 게 아니냐는 걱정이 터져 나왔다. ‘실세’ 경제부총리에 대한 기대가 한껏 커진 건 이런 분위기 때문이다. 시장은 최경환 경제부총리 후보자에게서 선봉장의 위엄을 느끼고 싶어한다. 최 후보자도 동맥경화를 확 뚫는 리더십을 보이겠다는 의지가 충만해 다행이다. 하지만 자신감과 의지가 너무 강하면 실수로 이어지지 쉽다. 이미 마켓 워처(market watcher)들은 최 후보자의 입에 현미경을 들이대고 있다. 그가 청문회를 거쳐 정식으로 임명되면 그의 말에 대한 시장의 감시와 해석은 더욱 세밀해질 것이다.
최 후보자는 벌써 분명한 신호를 보냈다. 화법은 거침이 없다. 문제는 이런 자신감이 내 ‘패’를 드러내는 어리석음이 될 수 있다는 점이다. 지난달 경제부총리로 지명됐을 때 그는 “과거 환율정책이 지금 와서는 국민행복과 동떨어지지 않았나 싶다. (고환율은) 기업의 해외 아웃소싱이 늘면서 효과가 별로 없는 듯하다. 국민은 원화가치가 오르면 구매력이 좋아져 소득이 느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원화가치 상승(환율 하락)을 용인하겠다는 속내를 드러낸 셈이다. 이는 투기세력에는 좋은 먹잇감이 될 수 있다. 공교롭게도 이후 원화 값은 계속 오른다. 물론 경상수지의 꾸준한 흑자로 원화가치 상승세가 불가피하다 해도 말이 한쪽으로 쏠리면 투기 세력이 끼어들 위험은 늘 있는 법이다. 영국은 1990년대 초 경제 체력이 바닥난 상태였다. 파운드화 값이 떨어지는 건 당연했다. 그런데도 금융산업 경쟁력을 키우겠다며 “파운드화 가치의 적극 방어”를 선언했다. 외환보유액을 동원해 시장에서 파운드화를 사겠다는 전략을 밝힌 것이다. 헤지펀드의 전설 조지 소로스가 이 제물을 놓칠 리 없었다. 미리 야금야금 파운드화를 사 두었던 그는 시장에 파운드화 폭탄을 투하했다. 결국 영국은 외환보유액만 소모하고, 파운드화 폭락을 막지 못했다. 소로스는 영국 외환시장을 교란한 뒤 엄청난 수익을 챙겨갔다. 이게 영국의 치욕으로 남아 있는 ‘양털 깎기’ 스토리다.
시장에 던지는 최 후보자의 말은 '모호해야' 한다. 그가 의지를 보인 총부채상환비율(DTI)과 주택담보인정비율(LTV) 규제 완화도 필요성은 인정돼도 한칼에 베기엔 무리다. 그런데도 날이 선 말로 일관한다면 시장의 쏠림과 부작용을 불러 오지 않는다고 장담할 수 없다. 지금도, 앞으로도 그에게 필요한 것은 '두루뭉술'이다.
김종윤 중앙선데이 경제산업에디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