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al inaction on cigarette warning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Political inaction on cigarette warnings

“This is exactly why the lawmakers are condemned. Who approved the idea of removing the warning label?” asked a reader who responded to a JoongAng Ilbo article about the National Assembly’s decision to remove the health warnings from cigarette packaging.

The National Assembly agreed to remove the clause that requires a warning label and photograph in the revision of the Health Promotion Act on Dec. 1 and passed the bill without repealing it the next day. The government’s proposal for the revision includes two anti-smoking policies approved by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a price increase and the health warning. One of them has been removed, and the revision is not likely to function properly.

When the cigarette packaging contains pictures of lung cancer and a fetus affected by smoke, smokers are considerably discouraged from smoking. Canada was the first to start in 2000, and 70 countries followed. It is hard to find a member of the Organization of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OECD) that doesn’t issue health warnings.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has made nine attempts to legislate health warnings since 2002, but the National Assembly opposed it every time. It has never gotten past the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Cigarette companies are afraid of the warning policy more than the price increase. A price increase could lead to more revenue, but the warning label directly affects cigarette consumption. In Canada, the smoking rate fell from 24 percent to 18 percent over six years following the pictures’ introduction, so cigarette companies didn’t remain quiet. Instead, they take up various lobbying efforts, and this time was no exceptio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claim that the removal of the label was not affected by lobbying by cigarette companies. It was excluded because it was not relevant for it to be included in the tax bill. The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will meet to discuss the matter soon, and it is likely to pass since most of the members support the warning picture. But that sounds like an excuse. The bill that calls for the inclusion of a warning picture is still pending on the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It was proposed by the Saenuri’s Kim Jae-won in March 2013.

However, it was only submitted to the committee and has not been introduced, instead left to gather dust. The implementation of warning labels is not a policy that costs money. Cigarette companies can just print the picture on the packaging. If the National Assembly really cares about the health of its citizens, it must prove it with action.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writer with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Dec. 3, Page 33

By JANG JU-YOUNG





“이러니 국회의원들이 욕을 먹는 거다. 누가 경고그림 조항 삭제에 찬성했나.”
국회가 담뱃갑 경고그림을 저버렸다는 본지 기사를 본 한 독자의 댓글이다. 국회는 건강증진법 개정안에서 경고그림 조항을 삭제하기로 1일 밤 합의하더니 2일에도 이를 번복하지 않고 본회의에서 그대로 통과시켰다. 정부가 제출한 개정안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인정한 두 가지 금연정책, 즉 가격인상과 경고그림을 담고 있다. 그런데 하나를 빼버렸으니 제대로 굴러가기 어렵게 됐다.
담뱃갑에 폐암 사진, 태아의 담배 연기 흡입 장면, 망가진 잇몸 사진 등을 넣으면 흡연 욕구가 뚝 떨어진다. 2000년 캐나다를 시작으로 70개국이 이를 도입했다. 웬만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도입하지 않은 데가 거의 없다.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가 “기본적인 정책마저 추진하지 못하고 있어 OECD 회원국으로서 매우 부끄럽다”고 말할 정도다.
경고그림 정책은 복지부가 2002년부터 9차례 입법을 시도했으나 국회 반대에 부딪혀 번번히 실패했다. 보건복지위원회 문턱을 넘은 적이 한 번도 없다. 담배회사들은 가격 인상보다는 경고그림 정책을 더 무서워한다. 가격을 올리면 매출이 늘 수도 있지만 경고그림은 담배 소비에 직격탄을 맞기 때문이다. 캐나다는 경고그림 도입 6년 만에 흡연율이 24%에서 18%로 떨어졌다. 그러니 담배회사가 가만 있을 리가 없다. 이런저런 이유를 대서 반대 로비를 벌였고 이번에도 예외가 아니었다.
여야는 이날 경고그림 조항 삭제가 담배회사 로비 때문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예산부수법안에 들어갈 이유가 없는 조항이라서 뺐다고 한다. 조만간 보건복지위원회를 열어 논의하겠으며 대부분의 의원들이 경고그림 도입에 찬성하기 때문에 통과할 것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이 말이 변명으로 밖에 들리지 않는다. 지금도 복지위에는 경고그림 도입을 담은 법률 개정안이 계류돼 있다.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이 지난해 3월 발의한 법률이다. 그러나 상임위에 제출만 돼 있을 뿐 상정조차 하지 않아 먼지만 쌓여 있다. 19대 국회가 2년이 다 돼가도록 제대로 된 금연 정책을 논의하거나 입법으로 연결한 게 거의 없다. ‘금연정책 제로’ 국회다. 추후에 논의해서 법을 바꾸겠다는 여야 의원들의 말이 진정성 있게 들리지 않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국회가 국민 건강보다 담배회사의 로비와 후원에만 관심이 있다”는 한국금연운동협의회의 비판이 괜히 나오는 게 아니다.
경고그림은 담뱃값 인상처럼 돈이 드는 정책이 아니다. 담배회사가 표지 인쇄만 하면 된다. 국회가 진정으로 국민 건강을 생각한다면, 담배회사에 휘둘리지 않는다면, 이제 그 의지를 행동으로 입증해야 한다.

장주영 사회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