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face our ancestor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face our ancestors

Winchester Cathedral is located about 100 kilometers (62 miles) southwest of London. Some of the historic buildings were built in the 7th century, and the scenes at the Vatican in the movie “The Da Vinci Code” were filmed there.

Just like most of the cathedrals in Europe, Winchester Cathedral also has a cemetery. One of the people buried there is Jane Austen. But the gravestone on the ground does not say that she was a writer. It only says: “The benevolence of her heart, the sweetness of her temper, and the extraordinary endowments of her mind.” At the time Jane Austen died in 1817, all of her works had been published anonymously because of gender prejudice.

But there was another gravestone that made me think more. It simply stated, “Here lies Joan Ripley, buried on May 6, 1677.”

It is obviously the grave of a woman, but the epitaph did not explain anything about her life. People have walked by this gravestone for 340 years, and many may have wondered what she was like and what kind of life she led.

In Western philosophy, death is considered the end of life. But it also feels like the living and the dead coexist in the West. It is not just because of the statues found scattered around the cities. Town centers often have a war memorial, with the names of the dead inscribed. Cemeteries are found near churches. You have to walk among the dead to seek the wisdom of eternity. You often find plaques on park benches dedicated in memory of loved ones. What were those people’s lives like? We are constantly reminded of the past.

Oliver Cromwell, one of the most controversial figures in the United Kingdom, is a good example. There is a panel that reads, “The Burial Place of Oliver Cromwell” in Westminster Abbey. Interestingly, he was only buried there for about two years. It was the designated burial place for the Lord Protector of the Commonwealth of England.

But the royalists did not approve of it because he was the only leader in English history to execute a king. Upon his death, the monarchy was restored and his body was exhumed and posthumously executed. His mutilated body parts were buried separately.

But Oliver Cromwell was an outstanding figure in British history, and a plaque was put up to mark his burial 200 years later. A statue of Oliver Cromwell stands outside the House of Parliament as he was a symbolic member of Parliament. We don’t have to refer to history books to understand his significance, which cannot be judged as good or evil by his contemporaries.

It is hard to have this kind of experience in Korea, where the living and the dead are strictly separated. It may be the influence of secularism; as philosopher Tak Seok-san wrote in his book “What Koreans Live By,” “Death means the end, so let’s hurry up.”

The Lunar New Year holiday, the time to face our ancestors, is coming soon. How about we look further into the past than just our immediate ancestors?

*The author is the London correspondent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Feb. 10, Page 34


by KO JUNG-AE



영국 런던으로부터 100㎞ 서남쪽에 윈체스터 성당이 있습니다. 일부 건물은 7세기에 세워졌을 정도로 유서 깊은 곳입니다. 영화 ‘다빈치 코드’에서 바티칸 장면을 촬영한 곳이기도 하답니다. 유럽 대개의 성당이 그러하듯, 성당 바닥엔 이런저런 이들이 묻혀있습니다. 그중 한 명이 제인 오스틴입니다. 박석(바닥돌)엔 그러나 그가 작가였다는 표현은 없습니다. 그저 ‘놀라운 자질’을 가졌다고만 돼 있지요. 1817년 매장 당시 익명으로 활동했기 때문입니다. 전후 사정이 짐작이 되지요. 정작 상념에 빠지게 한 박석은 따로 있었습니다. ‘1677년 5월 6일 조안 리플리가 매장돼 여기에 있다’란 문구의 박석입니다. 여성일 텐데 자세한 이력을 확인하기 어려웠습니다. 340년 가까이 무수한 발길이 그녀 위를 스쳤겠지요. 대개들 저처럼 한 번 생각했을지 모릅니다. ‘어떤 사람이지. 어떤 삶을 살았을까….’ 서양식 사생관(死生觀)은 죽으면 끝이란 게 통념이지요. 전생도 내세도 없으니까요. 그러나 오히려 산 자와 죽은 자가 뒤섞여 사는 곳이란 느낌을 받는 건 이곳입니다. 흔하디흔한 동상 때문만은 아닙니다. 어느 마을이든 중심부에 참전 기념비가 있습니다. 마을 전사자들의 이름이 가득합니다. 교회 주변엔 일종의 공동 묘지가 있습니다. 영생의 지혜를 구하러 가기 위해선 사자(死者)들 사이를 걸어야하는 겁니다. 동네 벤치에도 ‘○○○를 기리며’란 문구가 새겨져 있곤 합니다. 앞선 이들의 삶은 어떠했을까요? 끊임없이 과거를 방문하게 합니다. 가장 논쟁적인 인물 중 하나인 올리버 크롬웰도 그런 경우입니다.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크롬웰이 여기에 묻혔었다’는 명판이 있습니다. 궁금증을 키우는 내용이지요. 2년 여 매장되긴 했습니다. 청교도 혁명으로 ‘영국 공화국’을 세운 절대통치자인 그로선 사원이 ‘제 자리’라고 여겼을 겁니다. 왕만은 절대 동의할 수 없었을 테고요. 영국 역사상 유일무이하게 왕의 목을 친 게 크롬웰이었으니까요. 그의 사후 곧 왕정이 복고됐고 그는 부관참시당했습니다. 사체는 이리저리 흩어졌습니다. 그러나 그는 압도적 인물이었습니다. 200년 후 명판이 설치된 이유입니다. 길 건너 의사당엔 크롬웰 동상이 세워집니다. 평민 대표기관인 의회의 대표적인 인물이어섭니다. 굳이 역사책을 펼치지 않아도 선악의 잣대로, 또 당대의 평가로 재단할 수 없는 인물의 크기를 엿볼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일상에서 이런 경험을 하긴 어렵습니다. 산 자와 사자는 엄연히 구분돼 있습니다. 한 철학자가 말했듯 “축적은 없다. 죽으면 끝. 그러니 여기서 ‘빨리빨리’”(『한국인은 무엇으로 사는가』)란 현세주의의 영향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이제 명절입니다. 조상들과도 만나는 시간입니다. 올해는 시야를 직계 조상에서 좀더 넓혀보면 어떨까요?
고정애 런던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