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ey can’t change histor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Money can’t change history

When National Assembly Speaker Chung Ui-hwa was visiting the United States on March 4, he met with a group of U.S. Congressmen who are friendly towards Korea.

Rep. Mike Honda said he was against Prime Minister Shinzo Abe’s possible address in U.S. Congress and informed him that the Japanese government had started a $500 million campaign to change history, including in U.S. textbooks. Honda emphasized that it was wrong to deny history and spend money on changing how it is recorded. In 2007, he spearheaded the resolution on “comfort women” - the euphemistic phrase often used to describe women and girls, often Koreans, forced into sexual slavery by Japan during World War II - in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Honda is not the only person to confirm that Japan’s government is lobbying to change history. According to Reuters, Tokyo has budgeted more than $15 million to fund Japanese studies in nine overseas universities, including Georgetown and the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The program “coincides with efforts by conservative Prime Minister Shinzo Abe’s administration to correct perceived biases in accounts of the wartime past - moves critics say are an attempt to whitewash history,” Reuters wrote. MIT and Georgetown University will receive $5 million each while the Japan Foundation, a government-run cultural promotion institute, is funding six overseas universities with $200,000.

In the United States, some say lobbyist groups in Washington, D.C., are excited by the project. Kim Dong-seok, director of grass-roots organization Korean American Civic Empowerment, said lobbyists who have been contacting Japan are eager to win the contract upon learning about the funding.

Japan has every right to allocate a budget for public diplomacy to the United States. There is no reason for a third party to criticize it for spending its own money to fund Japan studies and enhance its relationship with the United States. But it is a completely different story if the purpose is not to promote Japan but to whitewash wartime history, as Honda worries. The Japanese government is waging a “war of money” by bringing history disputes with Asian neighbors to the United States.

Above all, spending money to deny history will only remind people of the Pacific War. It would not be in Japan’s national interest if its denial of comfort women leads to highlighting its abuse of U.S. prisoners of war.

A country needs to focus on promoting the merits for public diplomacy, and covering up the flaws will only lead to controversies. The Japanese government must understand that the nation has been recognized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s a leader in Asia because of its present, not because it has camouflaged its past.

*The author is the Washington correspondent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Mar. 16, Page 29

by CHAE BYUNG-GUN


정의화 국회의장이 방미 중이던 지난 4일(현지시간) 친한파 미국 의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나온 얘기다. 마이크 혼다 하원의원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미국 의회 연설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정 의장에게 알리며 “일본 정부가 5억 달러를 들여 미국 역사 교과서 등 과거사에 대한 수정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혼다 의원은 “역사를 부정하면서 역사 바꾸기에 예산을 들인다면 옳지 않다”고도 강조했다고 한다. 혼다 의원은 2007년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의 미국 하원 통과를 성사시킨 주역이다. 일본 정부의 과거사 로비설은 혼다 의원 만의 얘기가 아니다. 로이터 통신은 지난 12일 “일본 정부가 미국의 조지타운 대학, MIT 공대 등을 포함해 9개 해외 대학에 일본학 연구 지원용으로 1500만 달러의 예산을 책정했다”고 보도했다. “보수적인 아베 정부의 전시 과거사 문제에 대한 편향을 바로잡으려는 노력과 동시에 이뤄지는데 비판하는 쪽에선 이를 역사 세탁 시도로 본다”고 덧붙였다. 통신에 따르면 조지타운 대학, MIT 공대는 각각 500만 달러의 연구 자금을 받고, 일본 정부의 ‘재팬 파운데이션’도 미국 등 해외 6개 대학에 각각 20만 달러를 지원키로 했다. 미국 현지에선 워싱턴의 로비단체들이 신이 났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미국내 풀뿌리 시민운동단체인 시민참여센터의 김동석 이사는 “그간 일본 쪽과 접촉해 왔던 로비 업체들이 돈이 풀린다는 얘기를 듣고 계약을 따내기 위해 일본 정부에 눈도장을 찍으려 나섰다는 소문이 파다하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가 미국 등 전세계를 상대로 공공 외교 차원에서 예산을 쓰는 자체는 결코 나쁜 게 아니다. 일본의 국익을 위해 자비를 들여 일본학 발전을 지원하고 일본과 미국 관계에 대한 전문가들의 연구를 돕는 것은 제3자가 비판할 이유도 명분도 없다. 하지만 혼다 의원의 우려에서처럼 ‘일본 알리기’가 아니라 ‘과거사 지우기’를 목표로 하고 있다면 상황이 달라진다. 백번 양보해도 일본 정부가 과거사를 놓고 계속되는 아시아 국가들의 갈등을 미국 현지로 확장시켜 ‘돈 전쟁’을 벌이는 게 되기 때문이다. 무엇보다도 과거사 부정을 위한 돈 풀기는 잊혀졌던 태평양전쟁의 기억을 되살리며 역풍을 부를 수 있다. 위안부를 부정하려다 미군 전쟁포로 학대로 번지면 결코 일본의 국익이 아니다. 데니스 핼핀 존스홉킨스대 한미연구소 객원연구원은 “지금도 웨스트버지니아주에 강제노역에 시달렸던 미군 전쟁포로가 생존해 있다”고 밝혔다. 어느 나라이건 공공 외교는 장점 알리기로 가야지 단점 지우기를 추구해선 논란을 야기한다. 그간 일본이 국제 사회에서 아시아의 대표 선수로 인정받았던 이유는 과거를 잘 지워서가 아니라 현재를 잘 만들어서 임을 일본 정부는 느낄 필요가 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