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detriment of ‘going Dutch’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detriment of ‘going Dutch’

“Why do men have one guy pick up the check?” asked my wife when she saw my credit card bill. She said they divide the check between everyone when she eats out with friends. She couldn’t understand my spending on drinking and laughed at my logic of “manly friendship and the order of things.” While I didn’t agree with her argument that friendship among women is stronger and more reasonable, I couldn’t argue with her first point.

We have this conversation several times a year, but this time it reminded me of the “Kim Young-ran Act.” Kim Young-ran, the former chairwoman of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conceived the act that was passed in the National Assembly three weeks ago.

She came up with some impressive ideas about cracking down on corruption, the variables of which can be simplified in an “x, y, z” formula: positive change is possible when we overcome the psychology of wanting freebies (X) and eliminate the possibility of corruption by “going Dutch” at work (Y) in order to create law and culture with collective intelligence (Z).

My friends have different responses to these propositions. Some pointed out that such change is unrealistic and impossible, while others are hopeful for more transparency in the future. I am not confident that I can embrace the act as I am not comfortable splitting a check, even with friends. It is the desire of not wanting to be seen as a cheapskate, not harming anyone and wishing to be considered an intellectual.

The only thing that confused individuals like myself can rely on is “collective intelligence.”

I’ve learned that this term originated from ants nests. More than a century ago, U.S. entomologist William Morton Wheeler observed the ants creating an expansive nest. While each act is trivial, as a group, they establish advanced, intelligent system and build a nest. The scientific ventilation system of keeping a certain temperature and the solid structure by combining saliva and excretion impresses even modern architects. The work of ants is the mystery of mother earth.

Let’s compare ourselves to ants as we modify the act using our collective intelligence. In the extra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next month, the ants will start working diligently. The members of the assembly, the civil servants, citizens and the media have lots to do. But can people with different opinions and ideas display collective intelligence to share their blueprints and embrace the pros and cons? And to address the question as grand as nature’s mystery: will I be able to follow my wife’s advice?

*The author is a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at JTBC. JoongAng Ilbo, March 20, Page 30

by KIM SEUNG-HYEON


“왜 남자들은 한 명이 계산을 다 해?” 과도한 카드대금 청구서를 간파한 아내가 질문을 던졌다. 절친과의 식사비도 가급적 ‘n분의 1’로 나눈다는 아내. 내 술값 씀씀이가 이해되지 않는다고 했다. 사나이의 의리와 질서 운운에 쓴 웃음이 돌아왔다. 여자의 우정이 더 끈끈하고 합리적이라는 주장에 동의할 순 없었지만 반박하지 못했다. 1년에 몇 번 벌어지는 대화가 떠오른 건 김영란법 때문이다. 3주 전 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은 국회를 통과한 김영란법을 이야기했다. 김 전 위원장의 인상적인 표현들이 지금도 변수 X, Y, Z처럼 머리 속을 헤맨다. 더치페이법, 내 안의 부패 심리, 집단지성, 그리고 기적….맥락은 다르지만, 아내가 권한 더치페이를 김영란법이 주문하고 있었다. 머리 속 변수들을 조합하니 이런 공식이 나왔다. “공짜 밝히는 심리(X)를 극복해서, 업무 현장에서도 더치페이(Y)로 부패의 싹을 자르고, 집단지성(Z)으로 법과 문화를 만들어 가면, 기적이 이뤄진다.” 주변 반응은 제각각이다. ‘기적=불가능’이라며 비현실성을 지적했고, 투명한 세계에 대한 희망을 말하기도 했다. 친구들과의 더치페이조차 쉽지 않은 나는 김영란법을 온몸으로 받아 들일 자신은 없다. 다만, 마음 속 변수는 꿈틀거린다. ‘공짜 좋아하는 걸로 보이기 싫고, 남에게 피해 주기 싫으며, 지성인으로 평가받고 싶다’는 욕구였다. 나처럼 혼란스런 개인들이 기댈 수 있는 것은 ‘집단지성(集團知性ㆍCollective Intelligence)’ 변수 뿐이다. 다수의 개체들이 서로 협력하거나 경쟁하는 과정을 통해 얻게 된 집단의 지적 능력. 이 용어의 출발점이 개미집이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았다. 100여 년 전 미국 곤충학자(윌리엄 모턴 휠러)는 거대한 개미집을 만드는 개미를 관찰했다. 개체로서는 미미하지만 군집해서 높은 지능 체계를 구현해 개미집을 완성한다는 것이다. 에어컨 없이도 일정 온도를 유지하는 과학적 통풍 구조, 타액과 배설물을 섞어 콘크리트 보다 견고하게 만든 건축물에 현대 건축가들도 혀를 내두른다고 한다. 개미들이 어떻게 일을 해냈는지는 대자연의 미스터리다. 집단지성을 매개로 김영란법을 고쳐 갈 우리와 개미를 비교해 본다. 다음 달 임시국회부터 개미들은 부지런히 움직일 것이다. 국회의원, 공무원 집단, 민간 영역, 그리고 여론. 하지만, 어느 한 쪽의 설계도 만으로는 개미집을 완성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시행까지 1년 6개월의 공기(工期)에 통풍구 조차 없는 가건물은 합리적인 부패방지법으로 변신할 수 있을까. 생각이 다른 사람들은 서로의 설계도를 공유하고 장단점을 나누는 집단지성을 발휘할 수 있을까. 대자연의 미스터리만큼이나 거창한 질문에 앞서, 나는 과연 아내의 충고를 잘 따를 수 있을까.
김승현 JTBC 정치부 차장대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