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nding up against sexual assaul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tanding up against sexual assault

Seoul National University’s (SNU) Student Council President Ju Mu-yeol explained on Tuesday the decision to establish a student and minorities’ human rights committee. “When sexual violence cases occur, students will launch investigations and research related cases to prevent further incidents,” he said.

SNU has been disgraced by a series of sex scandals involving professors. A professor in the department of vocal music was dismissed May last year on sexual assault charges. Another in the dental school was investigated by the police for forcibly kissing a student. A business school professor was found to have sexually harassed a student on a habitual basis. On May 14, a math science professor was sentenced to two and a half years in prison. Most were sexual violence cases in which the power dynamic between teachers and students was capitalized on by the professors.

A recent internal survey showed serious outcomes. A total of 33 students out of the 200 surveyed, or 16.5 percent, said they had experienced sexual violence. It is hard to describe the prestigious university as a hall of intelligence as a result.

“My mother called me from my hometown and asked me if I was doing alright at school,” said Ms. Choi, a business major senior. “She sounded very worried. I didn’t know what the school had been doing until then.”

Critics say the school administration’s delayed response aggravated the situation. The investigation was slow to begin after incidents were filed, and the aggressors were reprimanded later on. Even though the SNU human rights center is in operation, students are reluctant to report incidents there. The executives and review committee members of the center are mostly professors, so the students are not comfortable reporting sexual violence they suffered at the hands of other teachers. In fact, the victims of the Kang Seok-jin case reported the sexual abuse to the department student council, not the human rights center. The most that the university student council could do was demand the dismissal of the professors with allegations. That is why the students have gathered to defend their own rights.

The revision of the regulation to establish the human rights committee will be processed at the general student representatives meeting on May 28. It will be passed with the approval of two thirds of the representatives in attendance. The student council expects it to be passed smoothly.

It is a shame that college students who will lead the future of the nation suffer from sexual crimes by teachers even before they move on to society. Hopefully, the efforts of the SNU students will be able to get past the sexual abuse scandals.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May 27, Page 33


by SOHN GUK-HEE




"학교만 믿었다간 학내 성폭력을 뿌리 뽑지 못할 것이라는 위기감이 컸어요. 이대로는 안 되겠다, 우리 스스로 발 벗고 나서지 않으면 바뀌는 건 아무 것도 없다고 판단했어요.”
서울대 주무열(30·문리천문학부) 총학생회장은 26일 총학 산하에 ‘학생·소수자 인권위원회’를 신설하는 배경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그는 "성폭력 사건이 발생하면 학생들이 직접 진상조사를 하고 관련 사례를 수집해 재발 방지에 나서겠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이와 맞물려 총학이 직접 운영하는 성폭력 신고센터 ‘속마음 셔틀’도 확대 운영키로 했다.
서울대는 최근 교수님들의 잇딴 성추문으로 홍역을 앓았다. 지난해 5월 성추행 물의를 빚은 성악과 A교수는 파면됐다. 치의학전문대학원 B교수도 제자에게 입맞춤을 했다가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영대 C교수는 제자를 상습 성추행한 혐의가 드러났다. 이달 초 서울대 인권센터는 C교수를 중징계하라고 학교측에 권고했다. 상습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수리과학부 강석진 교수는 지난 14일 법원에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대부분 ‘스승과 제자’라는 특수 관계를 악용한 권력형 성폭력 사건이었다.
최근 실시된 학내 설문조사 결과도 심각하긴 마찬가지다. 학생 200명 중 33명(16.5%)이 ‘성폭력과 관련한 불쾌한 일을 경험한 적 있다”고 응답했다. 이쯤 되면 ‘지성의 전당’이란 표현이 민망할 정도다.
“지방에 사시는 어머니가 전화를 걸어 걱정스런 말투로 요즘 학교에 별일 없느냐고 하시대요. 상황이 이렇게 되기까지 학교에선 대체 뭘 한 건지….”(최모씨·경영대 4학년)
대학 캠퍼스가 성폭력 사건으로 얼룩진 데는 학교 측의 늑장 대응도 한 몫 하고 있다는 비판이 적지 않다. 사건 발생 후 한참이 지나서야 조사를 시작하고 가해자에게 뒤늦게 징계를 내리는 사후약방문식 조치가 반복되면서다. 서울대 인권센터가 운영중이긴 하나 학생들이 이용을 꺼린다는 지적도 나온다. 센터장이나 심의위원회가 주로 교수들로 구성돼 있어서 교수에게 당한 성폭력 문제를 터놓고 얘기하기가 어려운 구조라는 것이다. 실제 강석진 교수 사건 당시 속앓이를 하던 여학생 피해자들은 인권센터 대신 단과대 학생회장 연석회의를 찾아가 실태를 알렸다. 총학생회의 역할도 해당 교수들의 파면을 요구하는 수준을 넘지 못했다. 학생들이 ‘우리 인권은 우리가 지키자’고 나선 배경이다.
인권위 신설을 위한 회칙 개정은 28일 열리는 전체학생대표자회의에서 이뤄진다. 참석 대의원 중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면 통과된다. 총학 측에선 무난히 통과할 것으로 내다본다.
국가의 미래를 책임질 대학생들이 사회에 첫발을 내딛기도 전에 스승들의 성폭력 범죄때문에 시달려야 한다는 건 참 부끄러운 일이다. 서울대생들의 고육지책이 성추문 얼룩을 씻어내는 계기가 되길 바랄 뿐이다.
손국희 사회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