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ssons from a unified German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Lessons from a unified Germany

When I say I’m from Germany, Koreans often ask me about German reunification. Since I was only four years-old when West and East Germany unified, I don’t know much about the process or the social impact that came afterwards.

In fact, I only came to take more interest in it after coming to Korea. While preparing for the “Non-Summit for Unification,” held at the Institute for Unification Education, I reviewed the German unification process and learned many new things.

This year marks the 25th anniversary of German reunification. During that time, former Eastern German cities like Dresden and Leipzig grew culturally, and they have made a great contribution to the German economy as a whole. While differences between former West Germans and former East Germans still exist, the gap is narrowing considerably. Germans accept each other’s differences.

Current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and German President Joachim Gauck are from East Germany.

However, less-than-desirable consequences also accompanied reunification. The economic level of the former East German region is still 30 percent lower than that of former West Germany. As East Germany switched from Communism to capitalism, East German companies became privatized, and those who failed to adapt went bankrupt.

As a result, unemployment went up and spending power declined. As the overall economy was aggravated, young people couldn’t find jobs. They grew antagonistic towards foreigners, and the juvenile crime rate went up in the 1990s.

The tremendous cost of sudden reunification by absorption was considerable. It cost more than $2 trillion to build new infrastructure in former East Germany, and it was a heavy burden on the German economy.

In order to finance the reunification, various taxes, including a value-added tax and a tobacco tax, were increased. Most of the unification expenses came from taxes paid by the middle classes.

The situation for German reunification is not comparable to that of South and North Korea. At the time of reunification, the population of West Germany was 60 million, four times that of East Germany’s 16 million. West German territory was three times larger than East Germany. Despite the division, West Germans were allowed to visit East Germany, and East Germans could watch West German television.

While German unification was not an easy process, reunification by absorption in the Korean Peninsula will accompany far more challenges as well as a big unification cost, as the South Korea population is twice that of North Korea. While Germans anticipated the tremendous costs and possible problems of reunification, we gladly chose reunification as we valued liberty more.

I sincerely wish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e author is a TV personality from Germany who appears on the JTBC talk show “Non-Summit.”

JoongAng Ilbo, June 11, Page 28

by DANIEL LINDEMANN



한국에선 내가 독일에서 왔다고 하면 으레 독일 통일에 대해 물어본다. 하지만 당시 겨우 네 살이었기 때문에 통독에 대해 별로 아는 게 없다. 통독 이후 진통도 마찬가지다. 내 또래 세대는 이 문제에 관심이 별로 없는 것 같다. 정작 통독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한국에서다. 얼마 전 통일교육센터에서 개최된 '비정상 통일회담' 준비를 위해 통독 과정을 살펴보면서 많은 것을 알게 됐다.
올해로 독일 통일이 이뤄진 지 25년이 된다. 그동안 동독의 드레스덴나 라이프치히와 같은 큰 도시들은 문화적으로 크게 발전했다. 독일 전체 경제에 많은 도움도 주고 있다. 옛 서독과 옛 동독 주민들 사이에 차이가 없다고 할 수는 없지만 옛날보다 덜한 게 사실이다. 서로 인정하는 태도도 보인다. 심지어 현재 연방 총리인 앙겔라 메르켈과 대통령인 요하임 가우크도 동독 출신이다.
그러나 통일 때문에 좋지 않은 일도 상당히 벌어졌다. 우선, 아직도 옛 동독 지역의 경제 수준이 옛 서독 지역보다 30%나 낮다. 옛 동독 지역이 공산주의에서 자본주의로 바뀌면서 기업들이 민영화됐는데 경쟁사회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해 파산이 줄을 이었다. 그러면서 실업률이 높아지고 구매력이 줄었다. 결과적으로 경제사정이 악화하면서 젊은이들이 일자리를 제대로 구하지 못하게 됐다. 그러면서 외국인 혐오가 늘어났으며, 90년대 들어선 청소년 범죄율도 증가했다.
갑자기 다가온 흡수통일로 인한 막대한 비용도 무시 못한다. 옛 동독 지역의 인프라를 새롭게 건설하는 데만 약 2조 달러가 들었다고 한다. 결과적으로 독일 경제에 많은 부담을 줬다. 이를 대기 위해 부가세·담배세를 비롯한 수많은 세금이 대폭 인상됐다. 대부분의 통일 비용은 중산층에 속한 직장인들이 내는 세금이 바탕이었다.
동서독의 통일 환경은 남북한과 비교도 되지 않았다. 통일 당시 옛 서독은 6000만 명, 옛 동독은 1600만 명으로 인구 비율이 4대 1이었으며 국토도 옛 서독이 옛 동독보다 3배나 넓었다. 분단됐음에도 옛 서독 시민들은 계속 옛 동독을 방문할 수 있었고, 옛 동독 시민들은 옛 서독 텔레비전을 볼 수 있었다. 그러니 독일도 많이 힘들었지만 인구 비율 2대1, 국토 비율은 1대 1인 남북한이 흡수통일을 할 경우 통일 비용이 더 많이 들고, 문제도 더 많을 수 있다. 독일인들은 통독 당시 많은 비용이 들고 문제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음에도 자유의 가치를 더 중요시했기 때문에 기꺼이 통일을 선택했다. 한반도에서 평화로운 통일이 이뤄지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
다니엘 린데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