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the Korean CDC doesn’t work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hy the Korean CDC doesn’t work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CDC) is more like the “waiting room on a temporary stay,” one of the organization’s researchers, surnamed Jeong, 33, told me when we met in Cheongju, North Chungcheong, while I was covering the outbreak here of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At first, I thought the sentiment was just a personal confession. The CDC is the first line of defense in disease prevention under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so I figured he must have had personal reasons to consider the post temporary. Then I asked more than 20 other researchers what they thought about their jobs.

Surprisingly, most of them were considering a job change.

“This is just like any other irregular position,” said a 38-year-old researcher surnamed Kim, who majored in health science. “I have to think about my future.”

Another added, “I want to use my experience and research here to get a job at a private research center or a faculty position.”

Working for a state-run research center looks respectable on a worker’s resume, but it’s not a long-term career option. Currently, the CDC and the National Institute of Health have 930 employees, and 67 percent, or 624, are irregular positions. But not all the members of this organization would agree with these researchers. And being irregular employees doesn’t mean they’re not experts. However, it is seriously concerning that these researchers are on the front lines of disease prevention and yet only consider their work at the CDC a mere stepping stone - especially now that the MERS outbreak in Korea has continued for more than 40 days.

So I looked into the CDC’s hiring process. Whenever a project is launched, a necessary number of researchers in relevant fields is hired. Most of the applicants are in their 30s and have studied in their specific field for at least 10 years, with higher degrees in health science, nursing, biology or computer science, among others. They’re hired on a contractual basis, and if they don’t obtain a permanent position, they move elsewhere. Yonsei Professor Jun Byung-ryul, who formerly headed the CDC, said it was a great loss for the organization and the nation to allow talented researchers to leave.

Public health authorities will surely get the MERS outbreak under control soon, and their experience fighting against the virus will be a valuable asset. But as long as researchers consider the CDC a “waiting room,” they can’t accumulate that kind of experience or expertise. At this rate, the response to future outbreaks surely won’t be much different.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uly 1, Page 29

by BAEK MIN-KYUNG


“질본(질병관리본부)요? 잠깐 있다가 떠나는 ‘대기실’에 가까워요.” 지난달 29일 오후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본부 앞에서 만난 정모(33) 연구원은 이렇게 말했다. 처음엔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를 겪는 한 연구원의 개인적 푸념이라고 생각했다. 그래도 보건복지부 산하 방역 최일선 조직인데, 말 못할 사정이 있겠지 싶었다. 그래서 이날 그곳에서 스무 명이 넘는 연구원들을 만나 같은 질문을 던졌다.
 대부분이 이직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 면담한 연구원 중 상당수가 계약직으로, 정씨와 비슷한 생각을 품고 있었다. 보건학을 전공한 김모(38) 연구원은 “다른 비정규직과 똑같아요. 내 미래를 생각해야죠”라고 했다. “경력과 실적을 ‘스펙’ 삼아 민간연구소 연구원이나 교직원으로 가고 싶다”고 고백한 사람도 있었다. 조모(33) 연구원은 ‘사명감’을 언급했다. 하지만 그마저 “연구사(6급 공무원 대우)가 되면 오히려 연봉은 줄어들고 공무원연금 등의 혜택 등으로 근근이 버티게 된다”며 한숨을 쉬었다. 국가기관 산하 연구소에서 근무하는 것은 보람 있는 일이지만 처우를 생각할 때 평생 직장으로 삼고 싶지는 않다는 얘기였다. 현재 국립보건연구원을 포함한 질본 전체 인원 930명 중 비정규직이 624명(67%)이다.
 질본 내 모든 구성원이 이들처럼 생각하고 행동하지는 않을 것이다.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만으로 비전문가로 단정할 수도 없다. 하지만 신종 감염병인 메르스와의 싸움이 40일을 넘고 있는 상황에서 방역 최전선에 있는 연구원들이 이곳에서 자신의 미래를 찾을 수 없다면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질본이 어떤 방식으로 인력을 충원하는지 궁금했다. 프로젝트가 생겨날 때마다 필요한 만큼 해당 분야 전공자를 뽑는다고 한다. 지원자들은 보건학·간호학·생물학·전산학 등 전문분야에서 석·박사까지 적어도 10년 넘게 공부한 경력자로, 대부분 30대 중반이다. 이렇게 들어온 이들이 계약직으로 근무하며 정규직의 ‘좁은 문’을 바라보다가 다른 곳으로 이직한다. 실제로 사스·신종플루 때 활약했던 이들이 지금 질본엔 거의 없다. 전병율 연세대(전 질병관리본부장) 교수도 “좋은 인재들을 키우지 못하고 내보내야 하는 건 조직뿐 아니라 국가에도 큰 손실”이라고 안타까워 했다.
 메르스는 머지않아 사라질 것이다. 하지만 메르스와 싸웠던 경험은 사라져선 안 될 소중한 자산이다. 구성원들이 질본을 ‘대기실’로 여기며 언제든 떠날 곳으로 여기는 한 이 경험은 온전히 축적되지 않는다. 전문가를 키우지 않고서는 그들이 꿈꾸는 ‘질병으로부터 자유로운 세상’은 오지 않는다.
백민경 사회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