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 has a long way yet to go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Japan has a long way yet to go

The speech was gut-wrenching.

On Aug. 6, Hiroshima Mayor Kazumi Matsui delivered his Peace Declaration at a ceremony to mark the 70th anniversary of the atomic bombing of the city at Peace Memorial Park.

“Below the mushroom cloud, a charred mother and child embraced, countless corpses floated in rivers and buildings burned to the ground. Bring Hiroshima back! This is the heartbroken cry of surviving atomic bombing victims who want Hiroshima - their hometown, their families, their own minds and bodies - put back the way it was.

“In front of this witness to history, I want us all, once again, to squarely face what the A-bomb did and embrace fully the spirit of the victims.”

The ceremony was a special one, attended by the survivors and families of the victims from Korea and other countries, as well as representatives from more than 100 nations. By the end of 1945, the casualties from the atomic bombing on Hiroshima added up to 140,000 deaths. Nearly half of Hiroshima’s population of 330,000 was killed. But the tragedy didn’t end there. According to a recent opinion poll by the Asahi Shimbun, 55 percent of the 5,762 respondents who survived the bombing said that they were anxious about the effects of radiation exposure, and 48 percent said they were worried about the health of their children and grandchildren. The catastrophe of Hiroshima reminds us that a tragedy of that scale must never happen again. Hiroshima’s wish for peace, the ultimate goal of a world without nuclear weapons, should be shared.

“As the only country to have ever experienced the horror of nuclear devastation in war, Japan has an important mission to realize a world free of nuclear weapons by steadily carrying out a succession of realistic and practical measures,”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said at the ceremony.

However, he excluded mentioning the three nonnuclear principles that all previous prime ministers since 1996, including himself, have emphasized at this event. The three principles of not possessing, producing or permitting nuclear weapons on Japanese territory were first outlined in 1967 by Prime Minister Eisaku Sato, and for this, he received the Nobel Peace Prize.

Excluding these three principles only makes us doubt Abe’s sincerity. Japan should not just emphasize this history as a victim. Hiroshima’s cry can only be relevant when Japan correctly acknowledges that its own war of aggression was ended by the disaster and truly repents. The answer can be found in the pacifism, democracy and international contributions that all past Japanese governments have accumulated.

The author is a Tokyo correspondent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Aug. 7, Page 29

by OH YOUNG-HWAN



연설은 비장했다. 미국에 의한 히로시마(廣島) 원자폭탄 투하 70년을 맞은 6일 오전 히로시마시 평화기념공원. 마쓰이 가즈미(松井一實) 히로시마 시장은 평화선언에서 당시의 참상을 읽어내려갔다. “버섯 구름 아래 검게 탄 채 서로 껴앉은 부모와 자식, 무수한 시체가 떠오른 하천, 타서 무너져내린 건물...” 마쓰이 시장은 “‘히로시마를 원래 상태로 돌려달라!’ 이것이 피폭자의 비통한 외침”이라며 “역사의 증인으로 히로시마를 지켜보고 있는 원폭돔 앞에서 피폭자의 마음을 곱씹어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불어 살기 위해 비인도성의 극치, 절대악인 핵무기의 폐기를 지향해야 한다”며 “지금이 행동을 시작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날 평화기념식은 70주년답게 특별했다. 한국을 비롯한 재외 피폭자와 유족이 10년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행사 참가국도 100개국을 넘어 과거 최다를 기록했다. 미국에선 캐롤라인 케네디 주일대사 외에 로즈 고테묄러 국무부 군비통제 담당 차관도 참석했다. 5대 핵보유국 중에는 중국만 불참했고, 유흥수 주일 한국대사도 나오지 않았다. 히로시마 원폭 피해 사망자는 1945년 연말까지만 14만명이다. 당시 인구 33만명의 절반 가까이가 목숨을 잃었다. 비극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방사능 피폭의 후유증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피폭자 건강수첩 소지자는 18만3500여명이나 된다. 아사히 신문의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피폭자 5762명 가운데 55%가 ‘방사선의 영향으로 불안하다“고 답했다. ”피폭 영향으로 자식과 손자의 건강에 불안을 느낀다“는 응답도 48%였다. 히로시마의 재앙은 두번 다시 일어나서는 안되는 인류의 비극임을 일러주고 있다. 히로시마의 평화에 대한 염원, 핵무기 없는 세상의 궁극적 목표는 공유돼야 한다. 아베 신조(安倍晋三)총리는 이날 인사말에서 “일본은 유일한 전쟁 피폭국으로서 핵무기 없는 세계를 실현하는 데 중요한 사명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을 유엔총회에 새 핵무기 폐기 결의안을 제출하겠다”는 행동계획도 밝혔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96년 이래 자신을 포함해 역대 총리가 행사에서 밝혀왔던 비핵(非核) 3원칙은 이날 언급하지 않았다. 67년 사토 에이사쿠(佐藤榮作) 총리가 천명해 노벨평화상을 받은 핵무기 제조ㆍ보유ㆍ반입을 금지하는 내용이다. 이래선 진정성을 의심받을 수밖에 없다. 더불어 피해의 역사에만 천착해서는 안된다. 원폭 투하로 끝난 침략 전쟁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진정한 반성이 있을 때 히로시마의 호소는 빛을 발할 수 있다. 일본의 역대 내각이 쌓아올린 평화주의와 민주주의, 국제 공헌의 발자취 속에 그 답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