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it and switch

Home > Opinion > Editorials

print dictionary print

Bait and switch

Korean Air plans to build the “K-Experience” on a plot of land at Songhyeon-dong around Gyeongbok Palace in central Seoul instead of constructing a large-scale hotel project. We welcome the airline’s ambitious idea of a landmark that would allow foreigners to experience our traditional culture. When completed, the space would likely become a hot spot for tourists as it would lead to Bukchon Village and Insa-dong, famous for Korean traditional houses and souvenir shop-lined streets. As K-Experience perfectly matches the character of the traditional town, it could most likely emerge as a mecca for shopping and culture experiences for foreigners. But we doubt its feasibility.

First, we wonder if Korean Air has come up with a master plan after thorough research of its feasibilit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is touting the plan as a core part of a cultural initiative for the second half of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But the airline is of the position that it will benchmark Xintiandi, an affluent shopping, eating and entertainment district in Shanghai, and Roppongi, a Tokyo district well known for nightlife. Though the two tourist attractions have cultural spaces as well, they are better known as entertainment districts for adults. Tourism experts are worried that the ministry and the airline are aiming at different goals.

We also wonder if Korean Air can complete construction by 2017 as it promised. The ministry’s rush to build a landmark even without detailed blueprints or concrete investment plans gives us the strong impression that the ministry hurriedly announced a plan to show off a tangible accomplishment within Park’s presidential term, which expires in February 2018.

Private companies seek profits from investments. Cultural isn’t always profitable so they build hotels and commercial districts to make up the losses. Korean Air said it gave up on the idea of building a hotel due to legal complexities. A revision to the Tourism Promotion Law, which would allow private companies to build hotels near school zones, has been repeatedly blocked by the opposition, which considers it a special favor to the airline. Analysts believe Korean Air is promising not to build the hotel and will start its construction after a revised bill passes the National Assembly.

If the project is to succeed, the government and the airline must drop their greed, draw a detailed master plan and take the feasibility issue into account. The project must not end up as an entertainment district for adults.

JoongAng Ilbo, Aug. 20, Page 30





대한항공이 경복궁 옆 송현동 부지에 대형 호텔 대신 전통문화체험공간인 'K-익스피리언스'를 조성한다는 계획에 총론적으로는 환영한다. 전통문화를 컨셉트로 한 랜드마크 건물을 중심으로 북촌과 인사동을 이어 서울의 새로운 문화와 쇼핑의 메카를 형성한다는 계획은 경복궁과 인근의 고풍스러운 동네 정체성과도 맞고, 새로운 관광 명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번 계획의 현실성에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
먼저 이 사업에 대해 충분한 연구와 합의가 있었는지 묻고 싶다. 이번 계획은 문화체육관광부의 '국정2기, 문화융성계획'에서 전통문화의 새로운 가치창출을 위한 핵심사업으로 발표됐다. 한데 대한항공 측은 '중국의 신톈디, 일본의 롯폰기 힐즈 등을 벤치마킹한다'는 입장이다. 신톈디와 롯폰기 힐즈는 문화공간도 있지만 대표적 유흥가다. 이에 문체부와 대한항공이 '서로 다른 꿈을 꾸고 있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벌써 나온다. 서울의 랜드마크를 짓겠다면서 2017년에 완공한다는 것도 의문이다. 아직 구체적 설계안이나 투자규모도 없는 상태에서 박근혜 정권 임기 안에 가시적 성과물을 보여주기 위해 서둘러 발표했다는 인상이 짙다.
또 민간기업 사업엔 수익성이 담보돼야 한다. 문화공간 사업은 그 자체로 수익성이 약해 호텔과 상업시설과 함께 개발하는 게 업계 관행이다. 대한항공 측은 “앞으로 여건 변화를 모르기 때문에 호텔 건립을 접었다고 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학교앞 관광 호텔 건립을 허용하는 '관광진흥법' 개정안은 지금까지 대한항공 특혜법이라는 반발에 부딪쳐 처리가 지연됐다. 그래서 대한항공이 먼저 호텔 건립을 안 하는 것처럼 발표하고, 법 통과 후 호텔을 추진하려는 포석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 사업이 성공하려면 대통령 임기 내 하겠다는 욕심을 버리고 먼저 구체적 사업 모델을 만들고 사업타당성을 충분히 검토해야 한다. 이를 통해 자칫 이곳이 유흥가로 변질되거나 훗날 수익성 악화를 빌미로 호텔 건설의 핑계를 제공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수익성이 떨어진다면 공공개발도 생각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