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ups need to grow and move o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tart-ups need to grow and move on

Inertia is not just applied when it comes to movement. The government budget also has inertia. Once funds are allocated, they are hard to cut, especially when there is reasonable cause.

But next year’s budget plan includes an item for “0 won,” and a complete reduction has been made on the seed money that goes toward other funds with additional private money. This money is put toward promising start-ups to make a profit. There is no real reason to cut down on the allocation for this “fund of funds,” and the move has been criticized as discouraging a venture boom.

However, I applaud the decision. Let’s look at the situation clearly. While the entire budget has been cut down, that doesn’t mean the fund has run out of money. The fund has been accumulating for the last 10 years and continues to grow: 300 billion won ($254.9 million) is added every year sans new investment, so it’s not in immediate jeopardy. The start-ups should be different from existing businesses. They should deviate from the political defense mechanism of blaming the government for “neglecting the underprivileged.”

In fact, investing in start-ups was never the government’s job. The job of the government is to level the playing field. The private sector must perform here. Only then can the start-up ecosystem become solid. Rather than criticizing the issues, we need to solve them and ask what start-ups can do for themselves.

What determines investment activity is not the number of start-up companies. The Chinese start-up industry is considered to be three to five years ahead of Korea, and they are funded by Silicon Valley. American money goes to China because there are so many companies worth investing in. The standard is whether they are promising in the global market. When few start-ups meet this standard, it is useless to have a big “fund of funds.”

The culture has changed. Now, start-ups need to build up their caliber. Investors who participated in the Startup Sustainability discussion at Google Korea in September discussed whether Korean start-ups were attractive enough to obtain foreign investment and whether they had core technology other than ideas. The investors thought that the depth and length of thinking was too shallow or short, and that companies with limited futures remained in business for too long.

The economy is in a slump. But if I were to make a bet, I go all-in on start-ups. I hope start-ups won’t ultimately be indebted to the government for growth, like conglomerates, or beg for the government’s help like small and midsize businesses. Start-ups should stand on their own and move on.

*The author is the deputy edito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Oct. 1, Page 30

by KIM YOUNG-HOON




관성은 달리기에만 적용되는 게 아니다. 정부 예산에도 관성이 있다. 한번 배정했던 예산은 여간해선 줄이기 어렵다. 중소기업 지원처럼 명분까지 그럴듯하면 더 그렇다. ‘정부는 각성하라’는 구호가 나오면 당해 낼 재간도 없다. 사정이 이런데, 내년 예산안에는 대담한 ‘0원’이 있다. 전액 삭감을 당한 분야는 모태펀드 출자다. 모태펀드는 펀드의 펀드, 종자돈이다. 이 돈을 토대로 민간 자금을 추가로 모아 자식 펀드를 만든다. 자식 펀드는 싹수 있는 스타트업(창업 초기 기업)에 투자해 수익을 낸다. 관성대로 하면 창업 지원책인 모태펀드 출자금을 삭감할 이유는 없다. 당장 “창업 붐에 찬물”이란 비판이 나온다. 그러나 나는 전액 삭감에 박수를 보낸다. 착시부터 걷어내자. ‘전액’이라고 하니 당장 돈이 바닥날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 지난 10년간 돈이 쌓였고, 그 돈이 계속 구르면서 부푼다. 따라서 신규 출자 없이도 연간 3000억원은 새로 만들 수 있다. 당장 큰 일 날 일은 아니라는 얘기다. 그러니 스타트업은 선배 중소기업인과 달랐으면 한다. 실제 영향은 제쳐놓고 ‘약자를 외면하는 정부’ 식으로 정치적 방어막부터 치는 관성 말이다. 전액 삭감은 또 스타트업 성장을 축하하는 졸업장이자, 이제는 일을 맡겨보자는 계약서다. 애초부터 창업 투자는 정부 일이 아니다. 정부 임무는 멍석 깔기까지다. 재주는 민간이 넘어야 한다. 그래야만 창업 생태계가 튼튼하고 오래간다. 문제를 제기하자면 끝이 없다. 너무 긴 투자 회수 기간, 기업 인수 후 키우는 능력의 부족, 작은 자본시장 규모…. 선후와 인과도 얽혀있다. 문제를 지적하는 것이 아니라 풀어가려 한다면, 결국 남는 질문은 ‘스타트업 스스로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인가’다.
투자 활성화를 결정하는 것은 창업 기업의 양이 아니다. 한국보다 3~5년을 앞섰다는 중국 창업계 뒤에는 실리콘밸리 자금이 있다. 미국 돈이 중국에 가는 건, 투자할 만한 기업이 많기 때문이다. 기준은 세계 시장에서 통할 가능성이 있느냐다. 이 기준에 근접한 스타트업이 적으면, 모태펀드 예산이 아무리 많아도 의미 없다. 문화는 달라졌다. 청년들이 창업을 가치 있는 일로 여기기 시작했다. 이제는 스타트업이 자기 실력을 더 키웠으면 한다. 지난달 말 구글 코리아의 ‘스타트업 지속 가능성 토론회’에서 나온 투자업계 얘기도 곱씹어 보길 바란다. “한국 스타트업이 외국 투자를 받을 만큼 매력적인가.” “아이디어 외에 핵심 기술이 있는가.”“생각하는 길이나 깊이가 짧거나 얇다.”“집에 가야 할 업체가 오래 남아 있다.”…. 경제가 답답하다. 현상만이 아니라 구조적으로 그렇다. 그래도 기대를 베팅하자면 나는 스타트업에 올인한다. 스타트업이 대기업처럼 정부에 성장의 빚을 지지도, 중소기업처럼 정부에 애걸하지도 않았으면 한다. 무소의 뿔처럼 가라, 스타트업.

김영훈 경제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