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plomacy in art museum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Diplomacy in art museums

Ceremonial protocol is the first step in diplomacy, and at the core of protocol is the dinner banquet. All means are used in diplomacy, so lunch and dinner banquets are just as important as official meetings. When good food and drinks are served in beautiful surroundings, attendees are more likely to reveal what’s really on their minds. And lunch and dinner banquets for state leaders are often used as opportunities to express how the host country feels toward the guests.

Hans Morgenthau, a leading figure in the study of international politics, said that the fate of a nation is determined at the banquet. The White House had celebrity chef Anita Lo prepare the state dinner with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in September. Lo prepared a special menu that included lobster and lamb. Xi was impressed by the dessert presentation of the red Chinese pavilion and bridge in chocolate. It was meant to serve as a message of friendship.

By contrast, the British government served domestic beef to French president Jacques Chirac in 1996, at the height of mad cow disease panic. It was an obvious protest to France’s ban on British beef imports.

Seat assignments are also a sensitive issue. Where a guest sits is often considered an indication of the country’s status. At the 2009 Group of 20 banquet in London, the British and Italian prime ministers insisted they sit near newly inaugurated U.S. President Barack Obama, and their demand was granted.

Banquet location is also important. In 1961, when U.S. President John F. Kennedy and Pakistani President Mohammad Ayub Khan held talks, Khan insisted that the dinner take place at Mount Vernon, the birthplace of George Washington - a strategy he used to imply that he was also a founding father of his country.

On Nov. 1, the welcome banquet for the trilateral summit with China and Japan was held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regarded as the best location to improve relations among the three nations. But this wasn’t the first time a state event was held at a museum. During the 2012 Nuclear Security Summit, the banquet for the spouses of state leaders was set up at the National Museum.

In fact, banquets are commonly held at museums in other countries. The British Museum and the National Gallery in London openly advertise how many guests each gallery can hold for special events. In 1989, the Group of 7 banquet was held at the Louvre Museum in Paris. And when President Park visited the United States in 2013, a banquet dinner was held at the Smithsonian Museum. Multi-tasking is a virtue today. Officials can wisely utilize museums and galleries for various purposes.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Nov. 2, Page 31

by NAM JEONG-HO


외교의 첫걸음은 의전이고 그 의전의 꽃은 만찬으로 통한다. 온갖 수단이 동원되는 외교이기에 공식회의 이상으로 오·만찬 행사는 중요하다. 아름다운 음식에다 술까지 곁들여지면 참석자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 넘어가 속마음을 털어놓기 일쑤다. 특히 정상간 오·만찬은 상대방에 대한 주최국의 감정을 표현하는 기회로도 활용된다. 국제정치학의 대부 한스 모겐소가 “국가 생존이 좌우되는 곳이 바로 만찬장”이라고 한 것도 그래서다. 실제로 지난 9월 미국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주석을 위해 백악관은 말레이시아계 스타 셰프 애니타 로를 불러 특별메뉴를 준비했다. 로는 바닷가재, 양고기 요리와 함께 초콜렛으로 만든 빨간 중국풍 정자와 다리를 디저트로 내놔 시 주석의 마음을 샀다. 양국 간 친교를 기대한다는 싸인임은 물론이다.
반면 광우병이 한창이던 1996년 영국 정부는 런던을 방문한 자크 시라크 프랑스 대통령에게 자국산 쇠고기를 내놨다. 누가 봐도 영국산 쇠고기 수입금지에 대한 항의였다.
자리 배치도 민감한 사안이다. 어디 앉느냐가 그 나라 위상의 척도라 여겨지는 탓이다. 2009년 런던에서 열린 G20 만찬에서는 영국·이탈리아 총리가 갓 취임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근처에 못 앉으면 나가겠다고 우겨 결국 뜻을 이뤘다. 오·만찬 장소 역시 중요하다. 1961년 존 F 케네디 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모함마드 칸 파키스탄 대통령은 미 국부로 추앙 받는 조지 워싱턴 생가에서 저녁을 해야한다고 요구, 관철시켰다. 자신 역시 파키스탄 국부임을 과시하기 위한 술수였다. 이번 한중일 정상들이 참석한 3국 경제인 환영만찬이 1일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열렸다. 문화적 공간이야말로 세 나라 관계를 개선시킬 최적의 만찬 장소라 판단된 모양이다. 미술관에서 국가적 행사가 열린 게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2년 핵안보정상회담 때 정상들의 배우자를 위한 만찬이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마련됐다. 음식물 습기가 국보급 문화재를 손상시킬 거란 이유로 반대도 심했다.
하지만 외국 미술관 내 만찬은 흔한 일이다. 대영박물관은 물론 영국 내셔널갤러리도 각 전시실에서 몇 명의 식사가 가능한지 광고할 정도다. 1989년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에서는 G7 만찬이 열렸으며 2013년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 때 정상 만찬이 개최된 곳도 스미소니언 미술관이었다. 다기능이 각광 받는 시대다. 박물관·미술관 같은 문화시설 역시 그저 바라만 볼게 아니라 여러모로 활용하는 게 지혜 아닐까.
남정호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