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morrow will be a better da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omorrow will be a better day’

Burmese politician Aung San Suu Kyi visited Korea for the first time in 2013. She had a full schedule during the five-day trip with more than 30 events in Seoul, Gwnagju and Pyeongchang. On the first day, attendants were nervous to accompany the internationally celebrated heroine. They told reporters the democratic fighter’s eyes were sharp, almost shooting out a laser beam. But after five days, they all became her fans, except for the bodyguards.

The secret is her unassuming charm. She maintains dignity as a democratization leader but listens to other people before she speaks. Also, instead of just giving boring speeches, she knows how use humor. Then, why did the bodyguards not become her fans? They had a hard time guarding her because she was so down-to-earth and mingled closely with her supporters.

She uses humor and gentle charisma to charm people. In a speech, she condemned the military regime and discussed how she was oppressed, then she added that if she went into details, it wouldn’t be good for the health of the audience. It left a more profound impression than discussing the persecution at length. The audience responded with laughter and applauds for the unexpected ending.

While visiting the National Assembly, then speaker Kang Chang-hee said, “Just as sugar wouldn’t dissolve in water right away, democratization will be accomplished slowly but eventually.” Then Suu Kyi smiled and responded, “Well, if you pour hot water, the sugar will dissolve at once.” She meant that she would be the hot water. And her joke became reality as her party had a sweeping victory in the general election on November 8.

One of the reasons Myanmar raves over Suu Kyi is her personal charm. A National League of Democracy (NLD) member I met during Suu Kyi’s visit told me that the people in Myanmar respected her as a person before a politician. “As we laugh and cry with her, we get hope that tomorrow will be a better day.” This is exactly what all politicians should do. Giving hope is their job.

Those in Yeouido should take note. The National Assembly is supposed to be making laws but violated the legal deadline for designating the electoral districts for the general election. Rather than showing a classy sense of humor, politicians blame one another. Korea can export goods to Myanmar, but we need to import political culture from them.

The author is a political and international news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Nov. 14, Page 31

by CHUN SU-JIN



미얀마의 아웅산 수지(70) 여사가 2013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했을 때다. 그의 4박5일 일정은 빡빡했다. 서울·광주·평창을 누비며 30여 건의 행사가 이어졌다. 한국 측 수행원들은 첫날 잔뜩 긴장했다. 세계적 민주화 영웅인 수지 여사를 잘 모시지 못할까 걱정이 많았다. 동행 취재한 기자에게 “민주화 투사답게 눈매가 매섭다”거나 “눈에서 레이저가 나올 것 같다”고 했을 정도다. 하지만 닷새 일정이 끝날 즈음, 경호원들을 제외하고는 모두 그의 팬이 됐다.
 비밀은 수지 여사의 반전 매력에 있다. 그는 민주화 리더로서의 품격을 잃지 않으면서도 자신이 말하기 전에 남의 말을 먼저 듣고, 딱딱한 연설 일변도가 아닌 농담을 적절히 섞어가는 여유의 소유자였다. 경호원들이 팬이 안 된 이유? 수지 여사가 지지자들과 스스럼없이 어울리는 바람에 경호에 애를 먹었기 때문이다.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수지 여사의 주무기는 농담의 기술과 부드러운 카리스마였다. 한 연설에선 자신을 탄압한 군부를 향해 날 선 비판을 쏟아내더니 “그런데 말이죠, 여러분”이라며 한 템포를 쉬었다. 귀를 쫑긋한 청중에게 “너무 자세히 설명하면 여러분의 건강에 좋을 게 없겠어요”라고 마무리 지었다. 일장연설보다 더 큰 울림이 남았다. 청중도 뜻밖의 전개에 웃음과 박수로 화답했다. 이뿐만 아니다. 국회 방문에선 강창희 당시 국회의장이 “설탕이 물에 바로 녹지 않듯 민주화 역시 느려도 조금씩은 이뤄질 것”이라고 덕담하자 장난스러운 미소를 지으며 “어머, 뜨거운 물을 부으면 설탕도 빨리 녹겠죠”라고 응수했다. 자신이 뜨거운 물이 되겠다는, 뼈가 있는 농담이었다. 그리고 그 농담은 지난 8일 총선 압승으로 현실이 됐다.
 미얀마가 수지 여사에 열광하는 데는 이런 인간적 면모도 함께 작용한다. 그의 방한 당시 만났던 민주주의민족동맹(NLD) 당원은 기자에게 “우리는 수지 여사를 정치인 이전에 한 명의 인간으로서 존경한다”며 “수지 여사와 함께 웃고 울다 보면 ‘내일은 더 나아질 거야’라는 희망이 생긴다”고 했다. 모든 정치인이 해야 할 일이 바로 이것이다. 희망을 주는 것. 서울 여의도동 1번지에 있는 분들도 귀담아들으셔야 하지 않을까. 법을 만든다는 국회가 총선 선거구획정안의 법적 시한을 어기며 스스로 위법 국회가 되고, 품격 있는 유머 대신 날 선 책임 공방만 난무한다. 미얀마에 경제는 수출해도 정치는 수입해야 할 판이다.

전수진 정치국제부문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