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ackward corporate cultur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backward corporate culture

A friend of mine is a department head at a notable Korean company. He said with a sigh that he has taken both Saturday and Sunday off only a handful of times in the past two years. He has too much work to do, but he doesn’t necessarily need to be in the office every weekend. Yet he almost always goes into the office, because only then is the following Monday not as bad.

His boss, the CEO of the company, goes into office seven days a week, and when managers like him are not in the office on Sunday, he gets noticeably irritated. So he goes to work every weekend, whether he is busy or not, in order to avoid the backlash on Monday. “I cannot remember the last time I spent the weekend with my kids.” But he is a typical Korean office worker in his 40s.

Samsung Research America and the Samsung Strategy and Innovation Center in Silicon Valley do not have separate CEO offices like Korean offices. The CEOs and executives have the same desks as other employees. At Samsung subsidiaries in Korea, managers mostly talk in meetings while others listen quietly. But meetings at the Silicon Valley offices are completely different.

Samsung employees in Korea feel bitter. “It is understandable that the company created organizations that can use local corporate culture in Silicon Valley rather than changing the corporate culture in Korea,” one employee said. “But it seems like the essence of the problem is not addressed, and just the twigs were trimmed.”

Korean corporate culture hasn’t changed much from the 1980s, when single breadwinners worked more than 50 hours to support the family. Executives of large corporations proudly say that they’ve never taken a vacation since they joined the company.

While people dream of a life with weekends and dinner with family, companies haven’t caught up. They only pressure employees harder as the economy slows. In the meantime, outstanding talents leave for Silicon Valley or are scouted by Chinese rivals. Or they study for the civil service exam to have a “life after work.”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 Industry has launched a campaign to change the backward corporate culture. But most companies don’t seem to realize the gravity of the issue and question why they need to worry about corporate culture when the economy is so slow.

Backward corporate culture kills talent, creativity and spending by restricting leisure time after work and on weekends. This is the best time to talk about corporate culture. They need to think about why global corporations have teams devoted to work-life balance, appoint executives exclusively in charge of corporate culture and consider it a matter necessary to the survival of the company.


JoongAng Ilbo, March 16, Page 30

The author is deputy busines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CHOI JI-YOUNG




#이름만 들으면 알만한 국내 대기업 팀장인 지인은 한숨을 쉬었다. 해야 할 일이 산더미처럼 많기는 하다. 하지만 꼭 매주 주말 다 나와서 일할 만큼은 아니다. 그런데도 팀장 맡은 후 2년 동안 토ㆍ일요일에 쉬어본 적이 통틀어 겨우 3~4번이다. 거의 매주 주말 출근하는 이유는 그래야 다음날 월요일이 “덜 피곤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매주 토요일, 일요일도 없이 출근하는 자신의 보스인 대표이사 눈치가 보여서다. 자신을 비롯한 팀장들이 일요일 자리에 없는 것을 안 다음날인 월요일엔 눈에 띄게 짜증과 신경질을 낸다는 것이다. 딱히 할 일이 없어도 덜 깨지려고 매주 주말 나온다는 그. “아이들과 함께 주말을 보낸 지가 언젠가 싶다”고 했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한국의 40대 직장인 모습이다. #미국 실리콘밸리 삼성리서치아메리카(SRA)와 삼성전략혁신센터(SSIC)엔 한국처럼 대표 사무실이 따로 없다. 책상 크기도 대표나 임원이 나머지 직원들과 비슷하다. 회의 분위기도 조직의 장이 대부분 말하고 나머지는 묵묵히 듣고만 있는 국내 삼성과 완전히 다르다. 하지만 이런 얘기를 듣는 국내 삼성 직원들의 마음은 착잡하기만 하다. 한 삼성전자 직원은 “국내에서 당장 기업 문화를 바꾸는 게 안 되니 현지 문화를 그대로 접목할 수 있는 조직을 해외에 만든 취지는 이해할 만 하다”면서도 “정작 본체의 문제는 그대로 두고 잔가지만 손질하는 느낌 ”이라고 말했다.

지금 한국의 기업 문화는 혼자 버는 외벌이 가장이 가족을 먹여 살리기 위해 주 50시간 이상 회사에서 목매고 일하는 1980년대 방식에서 변하지 못하고 있다. 대기업 임원들이 “난 입사 후 한 번도 휴가를 가본 적이 없다”는 말을 자랑스럽게 한다. 사람들의 인식은 주말이 있는 삶, 퇴근 후 가족과 저녁을 함께 하는 삶을 꿈꾸는데 정작 기업들의 인식은 이를 못 따라 가고 있다. 경제가 어렵다니 직원들을 더 쥐어짜는 분위기다. 그러는 사이 세상을 바꿀 아이디어를 가진 우수한 인재들은 미국 실리콘밸리로 떠나거나 중국으로 스카우트되고, ‘퇴근 후 생활’이 있는 공무원이 되려고 학원을 다닌다. 대한상공회의소가 후진적 기업 문화 바꾸기 캠페인에 나섰다. 맥킨지와 공동으로 국내 기업 실태 조사도 꼼꼼히 해 15일 발표했다. 하지만 대다수 기업들은 “경제가 이렇게 어려운데 왜 지금 기업 문화에 신경 써야 하나”며 심각성을 못 느끼는 눈치다.
후진적 기업 문화는 인재를 죽이고, 창의성을 죽이고, 퇴근 후와 주말을 제약해 소비를 죽인다. 그 어느 때보다 지금이 후진적 기업 문화를 얘기해야 하는 때다. 글로벌 기업들이 왜 수십 년 전부터 ‘Good Work Place(GWPㆍ좋은 일터 만들기)’ 팀을 만들고 담당 임원까지 따로 두며 이를 기업의 생존과 연관된 문제로 챙기는지 생각해 봐야 한다.


최지영 경제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