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eling Hallyu boom in Cuba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Fueling Hallyu boom in Cuba

Lately, actor Song Joong-ki is the hottest star in China, but in Cuba, Lee Min-ho is the hottest ticket, said a cultural coordinator who visited Cuba last week.

Song Joong-ki’s popularity in China is from drama “Descendants of the Sun.” Similarly, Lee Min-ho became a star in Cuba with “The Heirs,” which was broadcast in Korea three years ago. Both dramas were written by Kim Eun-sook. Why did the old drama become so popular in Cuba?

“Korean television shows are distributed through DVD copies. It was crazy. Everyone I met asked to me bring Lee Min-ho to Cuba next time. Lee may need more security guards than President Obama. More crowds would gather than for the Rolling Stones concert,” the coordinator said.

He must be exaggerating. After all, U.S. President Barack Obama restored relations after 54 years, and the Rolling Stones concerts have attracted as many as 600,000 fans.

But his explanation was convincing. Brazilian serial dramas, called telenovelas, used to be popular in Cuba, and they mostly deal with love, affairs, conspiracies and betrayals of the high class. The series usually continue for about six months.

But Korean dramas are about family and romantic love and are faster paced. The hero is often a devoted “gentleman” to the heroine, and viewers are charmed by the dynamic, as socialist countries prioritize gender equality. Lee Min-ho also starred in the movie “Gangnam 1970” and the series “Boys Over Flowers,” which are also popular in Cuba.

Cuba is the only country among 33 Latin American countries that Korea does not have a diplomatic ties with. North Korea opened relations in 1960.

Nowadays, Korea is moving briskly. In 2005, a Korea Trade Investment Promotion Agency (KOTRA) office opened in Havana, and companies are expanding businesses there.

Last year, more than 7,000 Koreans visited Cuba, and the number is expected to grow to 15,000. So much has changed since 1921, when 300 Koreans moved to Mexico to work in sugar plantations.

The first-generation immigrants, called Henequen, helped with the liberation of Korea while enduring harsh labor conditions. They set aside 5 percent of their salaries and a spoonful of rice from every meal to support the independence movement.

However, the only reminder of their devotion is a humble memorial in Matanzas, 100 kilometers (62 miles) west of Havana. It was made by a Korean-American from Seattle. This is no way to pay respects to those who worked so hard in the faraway country.

President Park Geun-hye mentioned the sufferings and tears the Henequen endured during her Mexico visit. Hopefully, she was not taking credit. Today, our choice seems obvious.

JoongAng Ilbo, Apr. 7, Page 31


*The author is the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PARK JEONG-HO


박정호 논설위원

요즘 중국에서 ‘송중기 앓이’가 극심하다지만 쿠바에선 ‘이민호 열풍’이 대단하다. 지난주 쿠바에 다녀온 한 문화기획자의 전언이다. 송중기가 ‘태양의 후예’로 중국을 흔들었다면, 이민호는 ‘상속자들’로 쿠바를 사로잡았다. ‘상속자들’은 3년 전 방영됐다. ‘태양의 후예’와 마찬가지로 스타작가 김은숙의 손을 거쳤다. 철 지난 드라마가 왜 쿠바에서 떴을까.
지인의 설명은 이랬다. “DVD 복제로 유통된다. 난리도 이런 난리가 없다. 만나는 사람마다 ‘다음에 이민호를 꼭 데려와 달라’고 부탁한다. 오바마 대통령 방문 때보다 더 많은 경호원이 필요할지도, 롤링 스톤즈 공연 때보다 더 많은 사람이 몰릴지 모른다고 한다.” 과장이 섞인 것 같다. 쿠바와 단절된 외교를 54년 만에 이은 오바마요, 무려 60만 관객을 불러들인 롤링 스톤즈 아닌가.
상황을 들어보니 고개가 끄덕여졌다. 예전 쿠바에선 ‘텔레노벨라’로 불리는 브라질 연속극이 유행했다. 상류층의 사랑과 불륜, 음모와 배신을 버무린 통속극이다. 보통 6개월가량 방영된다. 반면 한국 드라마는 가족·연인의 보편적 사랑을 아기자기하게 다루고 전개도 빠르다. 남성 주인공은 여성에게 헌신적인 ‘젠틀맨’이라 남녀평등을 앞세우는 사회주의 국가에서 되레 매력적이라는 분석이다. 이민호의 경우 영화 ‘강남 1970’,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인기도 높다고 한다.
쿠바는 라틴아메리카 33개국 중 한국의 유일한 미수교국이다. 북한과는 1960년 외교관계를 텄다. 요즘에는 한국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2005년 수도 아바나에 코트라 무역관을 개설했고, 기업들의 진출도 잇따르고 있다. 지난해 한국인 7000여 명이 쿠바를 찾았고, 올해에는 1만5000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1921년 멕시코에서 건너온 한국인 300여 명이 사탕수수 농장에 처음 정착했던 것에 비하면 상전벽해(桑田碧海)다.
‘애니깽’으로 불린 이민 1세대는 혹독한 노동조건에서도 조국 독립을 도왔다. 매달 월급의 5%를 지원금으로 뗐고, 끼니 때마다 한 숟가락씩 쌀을 덜었다. 하지만 현재 그들을 기억하는 시설은 아바나 서쪽 100㎞ 정도 떨어진 마탄사스 산간지역에 있는 초라한 위령비 하나. 그것도 미국 시애틀 교민이 세운 것이다. 이역만리 선조들이 흘린 땀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마침 멕시코를 방문한 박근혜 대통령은 애니깽의 아픔과 눈물을 언급했다. 공치사가 아니길 바란다. 우리의 선택이 분명해 보이는 오늘이다.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