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ghtening watch on ME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ghtening watch on MERS

A United Arab Emirates national showing symptoms of the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disappeared from the emergency room at Kangbuk Samsung Hospital in Jongno District, central Seoul, sending health authorities scurrying to locate here for quarantine.

The public remembering the nightmare of an outbreak last year was stunned to discover the loophole in hospital and quarantine standards.
The problem soon came under control because the police was able to locate the patient and carry her off to the National Medical Center for further checkup and treatment. The emergency quarter of Kangbuk Samsung Hospital was sealed and the hospital staff who treated the patient also became quarantined.

But the follow-up actions do not explain the lax early-stage measures. The suspected patient who showed signs of MERs with high fever declined to comply with the hospital guideline to stay in a negative pressure room until the test results were out. Even for non-Koreans, the guidelines on infectious diseases must be strictly obliged. Foreigners also should be made quarantined until proven negative. Tourists staying in residences in the downtown area can roam in largely crowed places. We cannot imagine what could have happened if a positive patient went missing for hours.

The government should have ready booklets in different languages and translation services to explain and warn foreign visitors of quarantine regulations. Medical institutions must implement quarantine actions on suspected patients regardless of their nationality.
Immediate actions are essential to prevent infectious disease turning into an epidemic outbreak. They must not fear of diplomatic complexities in dealing with foreigners. No countries would complain when public health is at risk. In a globalized world, epidemic must be addressed with consistency and strictness for the safety of the local citizens and outside community.


서울 강북삼성병원 응급실에서 고열 등 중동호흡기중후군(MERS·메르스) 의심 증상이 확인된 아랍에미리트(UAE) 출신의 여성이 병원을 빠져나가 사라진 사건이 13일 발생했다. 관련 보도를 듣고 지난해 온 나라를 떠들썩하게 했던 메르스의 악몽을 떠올린 사람이 적지 않을 것이다. 다행히 신고를 받은 경찰이 환자를 인근 숙소에서 찾아낸 덕분에 국립중앙의료원 음압실로 이송 격리하고 정밀 검사에 들어갈 수 있었다. 강북삼성병원은 응급실을 폐쇄하고 이 환자를 진료한 의료진도 격리에 들어갔다.
문제는 메르스 의심 환자를 응급실에서 즉시 격리하지 못하고 병원을 벗어나게 했다는 점이다. 병원 측에 따르면 1차 검사 결과 고열 등 메르스 의심 증상이 확인되자 환자에게 격리를 설득했지만 본인이 자동차 편으로 병원을 무단으로 벗어났다고 한다. 이는 외국인 대상 메르스 관리 체계에 구멍이 뚫렸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메르스 같은 전염병 의심 환자는 음성이 확인되기 전까지는 불편하더라도 공익 차원에서 격리하는 것이 순서다. 환자가 돌아간 숙소는 수많은 내외국인이 머물고 있는 서울 시내 한복판의 대형 숙박업소로 낮에는 주변 행인도 많다. 몇 시간 동안의 잠적에도 가슴을 쓸어내릴 수밖에 없는 이유다.
정부는 이런 상황에 대비해 외국인에게 상황을 상세하게 알려주는 여러 외국어로 된 안내서나 보건의료 긴급 통역 서비스를 철저하게 준비할 필요가 있다. 아울러 의료기관은 내외국인을 가리지 말고 메르스를 비롯한 전염병 의심 환자는 즉시 격리해 음압병실로 의무적으로 이동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감염병 대응에선 만에 하나 있을지 모르는 감염 확산을 유입 초기에 철저히 막는 초동 조치가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이다. 외국인이라고 외교 문제가 생길까봐 강제 이송을 꺼렸다는데 설득력이 없는 이야기다. 자국의 방역을 위한 적극적인 조치를 외교 문제 삼을 나라는 없기 때문이다. 외국인 전염병 의심 환자에게 내국인과 똑같은 협조를 요청하는 것은 전혀 차별이 아니다. 글로벌화로 전염병이 전 세계를 돌아다니는 시대에 걸맞은 매뉴얼과 대응자세, 대처행동이 필요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