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cident underscores dangers of contract work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ccident underscores dangers of contract work

Korea JoongAng Daily
Wednesday, June 1, 2016

The accidental death of a subway mechanic drew renewed attention to the low wages, lack of safety measures and generally callous working conditions faced by young contract workers.

*underscore: 밑줄 치다, 강조하다
*contract worker: 계약직 사원
*mechanic: 정비공
*callous: 냉담한

지하철역 스크린 도어 수리공의 죽음으로 저임금, 안전 미비, 냉혹한 근로조건을 감내해야 하는 젊은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문제가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Leaders of political parties paid visits on Tuesday to Guui Station in northeastern Seoul to mourn the death of a 19-year-old maintenance worker. He was crushed by a subway train on Saturday while working on a malfunctioning platform door at the station.

*malfunction: 제대로 작동하지 않다, 오작동하다
*platform door: (승강장) 스크린 도어

정당 지도자들이 19세 정비공의 죽음을 애도하기 위해 화요일에 서울 동북부에 있는 구의역을 방문했다. 19세 비정규직 정비공은 토요일 오후 고장 난 승강장 스크린 도어를 수리하는 동안 달려오는 전동차에 부딪혔다.


The victim, surnamed Kim, was an employee of a subcontracted maintenance company for Seoul Metro, a public corporation of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that operates subway lines No. 1 through 4. He was hit by an arriving train at about 5:57 p.m. while working on a malfunctioning door.

*victim: 희생자, 피해자
*subcontract: 하도급을 주다

희생자 김모씨는 서울메트로 용역업체의 직원이다. 서울메트로는 지하철 1호선~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시 산하 공기업이다. 김씨는 고장 난 스크린 도어를 수리하는 중이던 토요일 오후 5시57분에 들어오는 전동차에 치였다.


Kim was working by himself, in violation of the safety manual, which requires a team of two to work on platform doors. Workers are supposed to only work on the outside of doors during subway operation hours and report to the station before working inside the doors.

*work by oneself: 혼자서 일하다
*safety manual: 안전지침

김씨는 스크린 도어는 작업자 두 명이 2인1조로 수리해야 한다는 안전지침을 어기고 혼자서 일하고 있었다. 지하철 운영시간에는 스크린 도어 바깥에서만 작업해야 하고 안에서 작업하기 전에는 역사무소에 보고해야 한다.


Kim started working for Eunsung PSD, a company specializing in platform door maintenance, as a trainee in high school. He was hired as a contract worker after graduation and had been working for the company for seven months.

*specialize in~ : ~을 전문으로 하다

김씨는 스크린 도어 정비 전문업체인 은성 PSD에서 고등학생 직업훈련으로 근무를 시작했다. 고등학교 졸업 후에 비정규직 계약직으로 채용됐고 7개월째 근무하고 있었다.


His demise struck a chord with the public after it was reported that cup-style instant ramen was discovered inside his bag, hinting at a meager existence. A part of a platform at Guui Station became a shrine to the victim, with members of the public leaving sticky notes and white flowers.

*demise: 사망
*strike a chord with~ :~의 심금을 울리다, 뭔가를 생각나게 하다
*meager: 빈약한, 메마른

김씨의 궁핍한 생활을 반영하듯이 그의 가방에 컵라면들이 들어있었다는 사실이 보도되면서 그의 죽음은 일반 시민들의 심금을 울렸다. 시민들이 구의역 승강장에 포스잇 메시지와 하얀 꽃들을 남겨두면서 승강장 일부는 희생자를 추모하는 공간이 되었다.


번역: 이무영 정치사회부장(lee.moo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