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shers in place of governmen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Fishers in place of government?

“Why should fishermen risk their lives to capture Chinese fishing boats?” The fishers of Yeonpyeong Island in the West Sea are angry.

When Chinese fishing boats illegally intrude and sweep up fisheries resources from Korean waters, the authorities are not responding properly.

As Chinese fishing boats have been illegally fishing for 18 years now, Korean fishermen are suffering from significant decreases in their catches. Chinese fishing boats use fine nets in pair trawling, stripping from the bottom.

So fishermen took a risk, entering the restricted area on Sunday and capturing two Chinese boats. It was only 550 meters (600 yards) from the Northern Limit Line in the West Sea.

After the incident, the fishermen were even more frustrated. As if laughing at the capture, Chinese fishing boats illegally operated in the waters near Yeonpyeong Island for three consecutive days, and Korean authorities virtually condoned it. Fishermen ask if it is really Korean territorial waters when more than 100 Chinese boats come within 150 meters of the Yeonpyeong Island coastline.

A comprehensive crackdown by the Korean Coast Guard is not so simple in the area in question. If the Coast Guard busts the Chinese boats, they would flee to the North Korean side of the Northern Limit Line. So effective crackdown is a challenge.

The area around the Northern Limit Line is an area of tension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If any fishing boats cross the line in the course of a crackdown, it could give pretext for military action from North Korea.

Nevertheless, virtually condoning or allowing fishermen to capture Chinese vessels is dereliction of duty. The government needs to listen to the desperate calls of fishermen and civic groups.

The Incheon Peace and Welfare Alliance issued a statement on Monday that designating the waters around the Northern Limit Line in the West Sea as a joint fishing zone for South and North Korea could ease military tensions and prevent illegal operation of Chinese boats.

Local fishermen proposed a realistic plan to consider the trade of purchasing fisheries products caught by North Korean boats and selling them in the Korean market, with a condition of relieved inter-Korean tensions.

Most importantly, Seoul and Beijing need to make serious efforts to reduce confrontation and discord in the West Sea. The two countries need to be sincere and agree on a delineation of maritime boundaries. It is irresponsible to postpone talks and delay a conclusion. It is embarrassing that the “best Korea-China relations in history” is merely diplomatic rhetoric. Peace in the West Sea is more at risk than ever.

JoongAng Ilbo, June 8, Page 29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for the JoongAng Ilbo.

JEON ICK-JIN



“언제까지 어민들이 목숨을 걸고 중국어선을 잡아와야 합니까.”
서해 연평도 어민들이 요즘 부글부글 끓고 있다. 엄연한 대한민국 영해를 중국어선들이 불법으로 침범해 어족자원을 싹쓸이해 가는데도 정부가 제대로 대응을 못하고 있어서다. 실제로 중국 어선들의 대규모 불법 조업이 18년째 계속되면서 우리 어민들은 어획량 급감으로 고통 받고 있다. 중국어선들은 그물코가 촘촘한 저인망 쌍끌이식 조업으로 바닥을 싹쓸이식으로 훑어내고 있다. 참다 못한 어민들은 지난 5일 새벽 어로통제구역에까지 들어가 위험을 무릅쓰고 중국어선 두 척을 나포했다. 서해 북방한계선(NLL)에 불과 550m 못미친 지점이었다.
나포 사건 이후 어민들은 지금 더욱 허탈해하고 있다. 중국 어선들이 나포 사건을 비웃듯 7일까지 사흘째 연평도 앞바다에서 보란듯이 불법 조업을 하는데도 우리 정부가 사실상 수수방관하고 있기 때문이다. 어민들은 "100여 척의 중국어선이 연평도 해안 150여m 까지 들어와 진을 치고 있는데, 이게 우리 영해가 맞는지 모르겠다”고 반문할 정도다.
사실 문제의 해역은 우리 군과 해양경비안전서(해경)의 대대적 단속이 간단치만은 않은 곳이다. 해경이 단속에 나서면 중국어선들은 NLL 북방의 북한 측 수역으로 달아나 버린다. 효과적인 단속이 어려운 이유다.
NLL 부근은 남북이 군사적으로 첨예하고 맞서고 있는 위험 수역이다. 때문에 만에 하나 단속 과정에서 어선들이 월선이라도 하게 되면 남북 군사 분쟁의 빌미를 북한 측에 줄 우려도 있다.
그렇다고 어민들이 직접 중국어선을 나포하도록 사실상 방치하거나 등을 떠미는 것은 국가로서 직무유기다.
정부는 어민들과 시민단체의 간절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서해 북방한계선 인근에 남북공동어로수역을 설정해 남북 어민들이 공동조업을 한다면 남북한 간의 군사적 긴장도 완화할 수 있고, 중국어선의 불법조업도 방지할 수 있다”고 6일 성명서를 냈다. 현지 어민들은 "남북한 긴장완화를 전제로 북한 측이 조업한 수산물을 우리 어민들이 구입해 국내 시장에 파는 남북 수산 교역도 검토해보자"고 현실적인 대안도 제시하고 있다.
무엇보다 서해의 극한 대치와 갈등을 줄이려는 한·중 양국 정부의 진지한 대화 노력이 필요하다. 이런 측면에서 양국은 해양경계획정 담판에 진정성을 갖고 임해야 한다. 결론을 못 내고 계속 미루는 것은 무책임하다. 역대 최고라는 한·중 관계가 단순히 외교적 수사에 머물면 곤란하다. 서해 바다의 평화가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전익진 사회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