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ver-ending cram school fever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Never-ending cram school fever

At 6 p.m. and 10 p.m. every day, the roads around Daechi-dong in Gangnam District, southern Seoul, are full of heavy traffic as sessions at private after-school academies end all at once. It takes as long as 20 minutes to get out of the 1-kilometer (0.6-mile) section of Eunma Junction.

In the past, the worst spot for traffic jams was the Nambu Expressway between Dogok Station and Daechi Station. But as major schools moved one block northward, this changed.

Congestion is mainly caused by cars parked in the road as mothers wait to pick up their children. Right when the students get out, two lanes on both sides are packed with cars.

It is only natural that this bottleneck becomes more serious as shuttle buses operated by the schools also run at this time. After 20 to 30 minutes of congestion, cars then leave the area all at once.

Another traffic jam, albeit a bit less heavy, occurs around midnight. Parents come to pick up their children who study at reading rooms after they finish classes at 10 p.m.

Daechi-dong is not the only area with congestion at night. Other neighborhoods where after-school cram schools are concentrated suffer from a sudden surge of cars as parents drop off and pick up their children every day. Locals know to avoid driving at this hour, or if they must, to use other routes. If they forget, they will be stuck in traffic.

After picking up their children, these mothers give them snacks and drop them off at other academies or reading rooms.

In the meantime, they wait at coffee shops in the area, exchanging educational information. Lately, 24-hour cafes enjoy plenty of business as a result of this. In fact, it is hard to find empty seats at night.

And on weekends, you can easily spot fathers waiting for their children by the parked cars.

While children attend after-school academies from elementary school on, they hardly seem happy about it. They look as heavily burdened as their backpacks. Everyone knows this is not normal. But everyone also thinks, “At least I will make sure my child is on track.”

And no one raises so much as a question. Last year, Korea’s private education market grew to 17.8 trillion won ($15.1 billion).

The academies compete to attract customers. They are concentrated in certain areas, and if things go wrong, they could very well go out of business. So schools constantly resort to unethical measures.

Some schools crossed the line when mock test questions for the College Scholastic Ability Test were leaked. They informed the students of the test questions.

The Ministry of Education pledged to seek criminal punishment and additional compensation from those who leaked and distributed the test. We need to see if the ministry is once again threatening but not actually pursuing the case, or if it will finally prove that breaking the law has consequences.

JoongAng Ilbo, June 30, Page 30


*The author is deputy 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PARK SHIN-HONG


매일 오후 6시와 오후 10시만 되면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일대 도로는 주차장으로 변한다. 이곳에 몰려 있는 학원들이 일제히 끝나는 시간대이기 때문이다. 은마사거리를 중심으로 십자 모양의 도로를 1㎞ 빠져나가는 데 심할 땐 20분 넘게 걸린다. 예전엔 도곡역과 대치역 사이 남부순환로가 가장 막혔지만 주요 학원들이 한 블록씩 북상하면서 어느샌가 체증 구간이 바뀌었다.
정체는 인도쪽 차로에 줄지어 서 있는 차량들로부터 비롯된다. 학원가 용어로 ‘라이딩’이다. 엄마들은 아이들을 태우기 위해 차 안에서 대기 중이다. 학생들이 몰려나올 시간엔 바로 옆 차로까지 주차장이 되곤 한다. 이처럼 양방향 모두 두 개 차로씩 꿈쩍도 않는데다 학원이 운행하는 미니버스까지 가세하니 병목 현상이 빚어지는 건 당연하다. 정체는 20~30분간 계속되다 차들이 빠져나간 뒤 언제 그랬냐는 듯 순식간에 풀린다.
자정 무렵에도 이보다는 조금 덜하지만 또 한 번의 교통 체증이 발생한다. 오후 10시 학원을 마치고 인근 독서실에서 공부하고 나오는 자녀들을 데리러 온 차들 때문이다. 대치동뿐 아니다. 서울과 수도권의 학원가 밀집 지역은 이렇듯 저녁마다 ‘라이딩 홍역’을 치른다. 학원가 주변에 사는 주민들은 이 시간을 피해 움직이거나 우회도로를 이용하는 게 일상이 됐다. 깜박 잊고 들어섰다가는 아차 하기 십상이다.
엄마들은 이렇게 픽업한 아이들을 간단히 먹인 뒤 또 다른 학원이나 독서실에 데려다준다. 그 사이 엄마들의 대기 장소는 학원가 주변 커피전문점이다. 엄마들끼리 모여 정보를 교환하는 모습도 종종 눈에 띈다. 최근엔 24시간 커피전문점도 성업 중이다. 심야에도 빈 자리가 없을 정도다. 주말엔 아빠들도 출동한다. 길가에 주차해놓고 차밖으로 나와 서성이는 아빠들을 쉽게 볼 수 있다.
초등학생 때부터 이렇듯 열심히 학원에 다니건만 학원문을 나서는 아이들 얼굴에서 웃음은 찾아보기 힘들다. 어깨에 짊어진 책가방의 무게만큼이나 표정은 한결같이 무거워 보인다. 모두가 이건 비정상이라는 걸 안다. 하지만 “내 아이는 일단 공부시켜놓고…”라는 똑같은 생각들을 하고 있다 보니 어느 누구도 문제를 제기하지 않는다. 그러는 사이 국내 사교육 시장은 지난해 17조8000억원 규모에 달할 정도로 공룡이 됐다.
학원들은 이런 부모들을 붙잡기 위해 사활을 건 유치 경쟁을 벌인다. 한 데 몰려 있는 만큼 삐끗하면 곧바로 문을 닫아야 한다. 그러다 보니 편법과 무리수가 끊이질 않는다. 급기야 6월 수능 모의평가 문제가 사전에 유출되는 사건까지 터졌다. 학원에서 학생들에게 시험과 똑같은 문제를 미리 알려줬다는 건데, 이 정도면 선을 넘어도 한참을 넘었다. 마침 교육부도 문제 유출·유포자에게 형사 처벌과 별도로 손해배상까지 청구하겠다는 강경 입장을 밝혔다. 교육부가 이번에도 엄포만 놓고 흐지부지 넘어갈지, 법을 무시하면 반드시 대가를 치른다는 확실한 선례를 남길지 지켜볼 일이다.


박신홍 사회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