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amping the hierarch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vamping the hierarchy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has embarked on an internal probe into a petition from the parents of a young prosecutor that claims their son ended his own life because he could not bear the daily verbal abuse dished out by his boss. The top law enforcement agency took over the investigation when the case caused an enormous public uproar against workplace brutality.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said it began investigating the Seoul South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where the 33-year-old prosecutor had worked.

It said it will fully respect the family petition when investigating the case. The top office first said the lower district division would internally investigate the matter, but only took over the case after the peers of the deceased issued a petition demanding a full-scale probe.

Kim left a suicide note before hanging himself at his home in May. In the note, he wrote about the enormous stress he suffered at work. He had reportedly texted his friends and peers saying that the senior prosecutor in his office habitually tormented and verbally abused him, often to the point of making him consider ending his life. His family filed a petition with the Blue House and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We should first wait until the top prosecutors’ office publishes the results of its investigation, because we simply cannot jump to conclusions based entirely on information found in the suicide note.

But the rigid discipline of the senior prosecutor could have partly led to the extreme decision that this young man made. Top-down command would have dominated the working environment of the prosecution and could also have intervened in the private lives of prosecutors.

The internal probe underscores how outdated — and possibly abusive — the prosecution organization and culture may be.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must thoroughly investigate the case and share the findings with the victim’s family and the public. It must draw up a blueprint to reform the repressive and undemocratic culture of the law enforcement organization for a better future.


JoongAng Ilbo, Jul. 4, Page 30


최근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서울남부지검 김모(33) 검사가 상사의 폭언과 폭행에 시달렸다는 의혹에 대해 대검찰청이 조사에 착수했다. 해당 지검에 자체 조사를 맡긴 상황에서 의혹이 갈수록 확산되면서 직접 진상을 밝히겠다고 나선 것이다.
그제(2일) 대검은 “김수남 검찰총장의 지시로 현재 대검 감찰본부가 남부지검 사건을 광범위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유족의 탄원 내용을 중심으로 사실관계를 파악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대검은 “해당 지검에서 조사해 합당한 조치를 취할 것”이란 원론적 입장만 밝혀왔다. 하지만 지난 1일 사법연수원 동기들이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기로 하는 등 파장이 커지자 ‘직접 조사’ 카드를 꺼내든 것으로 보인다.
지난 5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김 검사의 유서는 업무 스트레스에 대한 압박감을 토로하는 내용이었다. 이후 김 검사가 소속된 부의 김모 부장검사가 폭언과 폭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김 검사가 “술에 취해서 나보고 잘하라고 때린다” “자살하고 싶다”는 등의 카톡 메시지를 지인들에게 보낸 사실이 보도됐다. 김 검사 유족은 청와대와 대검에 탄원서를 제출해 진상 조사를 촉구했다.
정확한 진상이 가려지려면 대검 조사를 지켜봐야 한다. 김 검사가 남긴 메시지와 정황만 있는 상태에서 김 부장검사의 폭언 등이 자살 원인이라고 예단하긴 어렵다. 그러나 검찰 내부의 경직된 문화가 김 검사 자살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크다. 검찰 수사의 효율성·형평성을 높이기 위한 ‘검사동일체’ 원칙이 윗사람들을 위해 적용될 경우 업무는 물론이고 사적인 생활에까지 상명하복(上命下服)의 시대착오적 행태가 이어질 수밖에 없다.
대검의 뒤늦은 조사 자체가 검찰의 조직 문화가 얼마나 왜곡돼 있는지, 시대 변화에 얼마나 둔감한지 보여주는 것이다. 대검은 철저히 조사한 뒤 그 결과를 있는 그대로 김 검사 가족과 시민들에게 공개해야 한다. 나아가, 검찰 조직에 내재된 억압적 문화를 어떻게 개선해나갈지를 시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제시해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