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no solutions for fisherme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hy no solutions for fishermen?

The agony of local fishermen deepens as there’s no plan to help them after the Hwanggang Dam in North Korea was opened without notice in mid-May.

Further damage is expected as monsoon season continues.

After the torrential rain on July 1, the region around the Imjin River was quiet on July 3. Few fisherman were seen on their boats or drawing nets over the river. Most had given up fishing in fear the North would unexpectedly open the dam again because its reservoir had nearly reached capacity.

There were few vacationers visiting the river. Downstream near the Gunnam Dam in Yeoncheon-gun, signs were posted warning people not to go swimming because of how suddenly the water level could change.

Local police stations, fire stations and Korea Water Resources Corporation issued joint warnings. Restaurants in the region haven’t been getting many customers lately.

Fishermen on the Imjin River haven’t been able to work since mid May.

On May 16 and 17, the Hwanggang Dam discharged 400 tons of water per second without any notice, resulting in losses of fishing equipment worth hundreds of millions won.

May is a river puffer season, and it makes up half of the year’s haul. It was also breeding time, so the sudden flooding of the Imjin River will likely affect next year’s catch.

In preparation for an additional flood from the Hwanggang Dam, fishermen have taken away their nets and pulled out their fishing boats.

“Gunnam Dam was built to respond to a sudden discharge from Hwanggang Dam, and if it had served its role, damage could have been minimized,” said Jang Seok-jin, who organizes fishing operations for the Paju region.

“The water damage is a man-made disaster, not natural. Compensation for the damaged fishing equipment has not been made for over a month now, and compensation for the losses from not being able to operate is not even in discussion.”

A civic group in Yeoncheon area has also condemned the government’s weak response.

Lee Seok-woo, president of Yeoncheon Alliance for Community Partnership, said that the government is partially responsible for the aggravation of inter-Korean relations that led to the North discharging the dam. He called for fundamental solutions so that the residents of the Imjin River area aren’t the only ones paying the price.

President Park Geun-hye often says that people should be able to live comfortably and run their businesses without worry. That’s exactly what locals here are desperately wishing for. The government needs to listen to the reasonable appeals of the people in the Imjin River area. Solutions should be devised quickly by revising the Special Law on Support for Border Areas.

JoongAng Ilbo, Jul. 4, Page 29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JEON ICK-JIN


북한의 황강댐 무단방류로 어민들이 피해를 본 상황에서 근본 대책이 마련되지 못하고 있어 어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이 장마철에 황강댐을 가득채운 것으로 드러나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
지난 1일 밤 장마가 한차례 지나간 이후 휴일인 3일 임진강 일대에는 정적이 감돌았다. 어선을 타고 조업을 하는 어민도, 강에 어민들이 쳐둔 그물도 거의 보이지 않았다. 만수위에 가깝게 담수한 북한 황강댐이 언제 다시 기습 방류할 지 몰라 상당수 어민들이 조업을 포기한 때문이다. 강가에는 여름철 행락객의 모습도 거의 보이지 않았다. 연천군 군남댐 하류 지역 강가에 ‘군남댐 상황에 따라 수위가 급격히 변하니 하천에 들어가지 마시오’라고 쓴 현수막이 곳곳에 나붙어 있었다. 지자체·경찰서ㆍ소방서와 수자원공사 공동 명의로 내건 것이다.인근 매운탕집과 음식점도 손님이 썰물처럼 빠져나간 상태였다.
임진강 어민들은 5월 중순이후 한 달이 넘도록 일손을 놓다시피 하고 있다. 지난 5월 16∼17일 북한 황강댐에서 사전 통보 없이 두 차례 초당 400t가량의 물을 방류하는 바람에 어구가 떠내려가 수억원의 재산피해를 봤다. 5월은 1년 어획고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황복 성어기여서 무단 방류로 인한 피해가 막심했다. 무엇보다 산란철을 맞아 집중적으로 산란이 이뤄지는 임진강 일대가 ‘물폭탄’을 맞으면서 내년 이후의 조업 차질이 우려된다. 황강댐의 추가 무단방류에 대비해 지난달 말부터 어민들은 그물을 걷어내고, 어선까지 뭍으로 끌어낸 상태다.
장석진 파주어촌계장은 "황강댐 무단방류에 대비해 조성한 군남댐(군남홍수조절지)이 제 역할을 다 했더라면 피해를 최소화했을 것"이라며 "물폭탄 피해는 천재지변이 아닌 인재(人災)"라고 주장했다. 그는 “어구 피해 보상은 한 달이 지나도록 이뤄지지 않고 있고, 조업 손실 피해보상은 거론조차 되지 않는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연천지역 시민단체도 정부 당국의 허술한 대응을 질타하고 있다. 이석우 연천지역사랑실천연대 대표는 “북한이 남북 합의를 어긴 채 황강댐을 무단방류할 지경까지 남북관계가 악화한 책임은 우리 정부에도 일정 부분 있는데 애꿎은 임진강 주변 주민들만 사각지대에 놓여 일방적인 피해를 당하고 있다”며 근본 대책을 호소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자주 언급한 안거락업(安居樂業·편안하게 살면서 즐겁게 생업에 종사함)은 임진강 주민들의 가장 절박한 바람이다. 정부는 임진강 주변 주민들의 일리 있는 하소연에 귀 기울여야 한다. 접경지역지원특별법을 개정해서라도 방법을 서둘러 찾아야 한다.


전익진 사회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