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let students hold the banner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Don’t let students hold the banner

At the parking lot of the Seongju County Office in North Gyeongsang, on July 17, an elementary schooler approached me and handed me a leaflet. “Thaad to protect South Korea? No! It’s targeting China!” I asked if he knew what the leaflet meant and who asked him to distribute it, but he simply bowed and went away without responding.

Since July 12, candlelight vigils have been continuing from 7 p.m. at the county office parking lot. At first, 300 locals gathered voluntarily to protest the deployment of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missile defense system in Seongju. By July 17, the number of protesters had grown to 1,500. The Seongju Office of Education estimated that 200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in the county participated in the protest.

On July 15, Prime Minister Hwang Kyo-ahn visited the county office for an information session on the decision to deploy Thaad in Seongju. Hwang said, “Once again, we are sorry that we couldn’t inform you earlier.”

But the residents condemned him and protested, “we oppose the Thaad deployment,” “guarantee us the right to live,” and “you should come live here.” Hwang was surrounded by fuming local residents and tractors for six and half hours.

Hundreds of students witnessed the scene. Many students were close to tears and said that they also oppose the Thaad deployment.

When student participants increased suddenly, the Committee Against Thaad Deployment in Seongju requested parents to make sure their children do not participate in the rallies and protests during the school day, while adding that participating in candlelight vigils after school is voluntary.

The surprise and resistance of Seongju residents was expected as the government suddenly chose Seongju as the Thaad site. It is understandable that the farmers are concerned about the potential damage to melon production. Seonju produces 70 percent of Korea’s melons.

The government is primarily responsible for failing to explain to local residents the possible consequences and issues that the residents are worried about, such as potential health risks, prior to the announcement.

Nevertheless, young students’ participation in the Thaad protests leaves a bitter taste. Some people are worried that it could unfold like the mad cow disease rallies in 2008 did during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At this juncture, the Committee Against Thaad Deployment declared that it will stage peaceful demonstrations, asking outsiders to stay away from local protests.

Now that peaceful protests will hopefully replace violent rallies, let’s have the grown-ups handle the Thaad issue in a responsible manner. Let’s send young children who are handing out leaflets on a hot summer day back to the classroom.

JoongAng Ilbo, July 20, Page 30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KIM YOUN-HO



17일 오후 경북 성주군청 주차장. 한 초등학생이 기자에게 다가와 전단을 건넸다. '사드가 남한 방어용? 아닙니다! 중국을 겨냥한 것!' 이라고 쓰여 있었다. "무슨 뜻인지 알고 있느냐. 누가 나눠주라고 하더냐"고 물었다. 하지만 이 초등생은 인사만 꾸벅하고 대답 없이 다른 곳으로 뛰어갔다.
지난 12일부터 성주군청 주차장에는 매일 오후 7시부터 촛불집회가 이어지고 있다. 처음엔 300여명의 주민이 "성주 사드 배치 반대"를 외치며 자진해 모였다. 17일에는 1500여명까지 불어났다. 성주교육지원청은 이날 촛불집회에 성주읍내 초·중·고생 200여명이 참여한 것으로 추산했다.
앞서 지난 15일 황교안 국무총리 일행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체계의 성주 배치 결정에 대한 설명회를 하기 위해 성주군청을 찾았다. 황 총리가 “여러분에게 미리 말씀드리지 못한 점을 다시 한 번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이해를 구했다.
하지만 주민들은 “사드 배치 결사반대” “생존권 보장하라” “네가 여기서 살아라”는 비난과 항의를 쏟아냈고,군민과 트랙터 등에 둘러싸여 6시간 30분 동안 감금됐다.
이 현장을 학생 수백여 명이 지켜봤다. 당시 "우린 사드 배치를 반대한다. 어떻게 되는 것이냐"며 울먹이는 학생들도 곳곳에서 목격됐다.
학생들의 시위 참여가 갑자기 늘자 급기야 지난 16일 '성주 사드배치 저지 투쟁위원회'는 "방과 후 촛불집회 참여는 자율적이지만, 자녀가 정규 수업시간 중에 궐기대회나 시위에 참여하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자제를 요청했다.
정부가 성주를 사드 배치 후보지로 발표하면서 성주군민들이 놀라고 반발하는 것은 어느 정도 예상할 수 있는 반응이다. 특히 성주 농민들이 전국 생산량의 70%를 차지하는 성주 참외 생산에 혹시라도 피해가 갈까봐 노심초사하는 심정도 이해 못할 바가 아니다. 인체 유해 가능성 등 성주 군민들이 걱정하는 문제들에 대해 사드 배치 결정을 전후해 충분하게 설명하지 못한 정부에게 일차적인 책임이 있다.
그럼에도 어린 학생들의 사드 반대 시위 참여는 씁쓸함을 남긴다. 온갖 괴담이 난무했던 2008년 광우병 시위처럼 변질되는 것 아니냐고 벌써 걱정하는 국민도 적지 않다.
이런 가운데 성주 사드 배치 저지 투쟁위가 외부 시위꾼의 배제를 요구하고 평화시위를 선언한 것은 진지함이 느껴지는 대목이다. 폭력시위 대신 평화시위를 결단했으니 내친 김에 사드 문제는 어른들이 책임감 있게 풀어가면 어떨까. 한여름 땡볕 아래에서 뜻도 모르는 전단지를 돌리는 아이들은 이제 다시 교실로 돌려보내자.


김윤호 사회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