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ony of more tax revenu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Irony of more tax revenue

An 11 trillion won ($9.67 billion) supplementary revised budget plan was passed in a cabinet meeting. The supplementary revised budget is an additional state fund, as the existing budget does not cover expenses fully. This year, the supplementary budget was prepared without resulting debts for the first time since 2003. In the past, the government raised the funds by issuing treasury bonds.

This year, the government could finance the supplementary budget thanks to tax revenue that exceeded expectations. The government is to use the 9.8 trillion won to be raised in the remaining part of the year and the 1.2 trillion won left from last year’s tax revenue.

As of May, the government has collected 112.7 trillion won, 50.6 percent of this year’s estimate.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19 trillion won more was raised. It is a drastic improvement from three consecutive years of deficit in tax revenue. Taxes were short 2.8 trillion won in 2012, 8.5 trillion won in 2013 and 10.9 trillion won in 2014.

The economy was worse than the foreign currency crisis, and people were concerned about a possible fiscal cliff. Things have changed, and national finances are solid. But Koreans don’t seem to be happy about it. After all, the economic slump has not improved,
Since 2012, the only year that the economic growth rate exceeded 3 percent was 2014. Affected by the global financial crisis, the economic growth rate fell to 2.3 percent in 2012, rose to 3.3 percent in 2014, only to fell back to 2.6 percent last year.

This year, Korea is expected to make barely mid-2 percent growth. The Bank of Korea lowered economic growth prospects three times.

Morgan Stanley and other financial companies predict 2.4 to 2.5 percent growth. But as about 10 trillion won more tax revenue is expected than the goal of 223 trillion won, the total national tax revenue is expected to increase by 6.7 percent from last year’s 218 trillion won.

Generally, when the economic growth rate goes up, tax revenue increases, and a fall in the growth rate leads to less revenue. But this year, the rate of increase in tax revenue is expected to be more than double the economic growth rate. The government explained that the increase in general income tax by individual proprietors, active real estate transactions, readjustment of tax exemption and reduction on businesses and improved consumer spending led to increased tax revenue.

The pockets of the private sector are not getting any fuller, and they are paying more taxes, meaning that government’s role is growing. In a sluggish economy, government’s role is important, but reviving spending and investment psychology in the private sector is more important. It is worrisome that the increasing tax burden may discourage spending and motivation psychology.

JoongAng Ilbo, July 25, Page 30


*The author is the business and industry news editor of the Korea JoongAng Daily.

KIM CHANG-GYU

11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이 22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추경은 예산을 집행하다가 꼭 필요한 경비가 생기면 추가로 푸는 나랏돈이다. 이번 추경은 정부가 2003년 이후 13년 만에 처음으로 빚을 내지 않고 마련한다. 그동안 정부는 추경 재원을 국채 발행 등을 통해 조달했다. 빚을 내지 않고도 추경 재원을 마련할 수 있는 건 예상보다 훨씬 많이 걷히는 세수 덕이다. 정부는 이번 추경 재원을 올해 더 걷힐 것으로 추정되는 세금 9조8000억원과 지난해 쓰고 남은 세금 1조2000억원을 활용해 조달하기로 했다.
최근 세수는 기업의 ‘어닝서프라이즈(깜짝 실적)’에 비견될 정도로 급증하고 있다. 정부가 5월까지 거둬들인 국세 수입이 112조7000억원으로 벌써 올해 목표치의 절반(세수진도율 50.6%)을 넘어섰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무려 19조원이 더 걷혔다. 2012년부터 3년간 세수 결손의 늪에 빠졌을 때와 비교하면 ‘상전벽해(桑田碧海)’ 수준이다. 2012년엔 2조8000억원, 2013년엔 8조5000억원, 2014년엔 10조9000억원이나 세금이 덜 걷혔다. 당시엔 외환위기 때보다 더 나쁘다며 ‘재정절벽’(정부의 재정 지출이 크게 줄어 경기가 절벽에서 떨어지듯 급강하하는 현상)에 대한 우려가 컸다. 이때와 달리 요즘엔 나라 곳간이 가득 채워지고 있는데도 마냥 반갑지만은 않은 분위기다. 경기침체는 그때나 지금이나 여전해 서민의 삶은 갈수록 팍팍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2012년부터 5년간 경제성장률이 3%를 넘은 때는 2014년뿐이었다. 세계 경제 위기 여파로 2012년 2.3%를 기록한 뒤 2014년 3.3%까지 올랐으나 지난해에는 2.6%로 떨어졌다. 올해도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 결정 등의 여파로 2% 중반을 턱걸이할 것으로 예상된다.한국은행은 올해에만 세 번이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3.2%→2.6%)했다. 모건스탠리 등 외국계 금융회사는 이보다 낮은 2.4~2.5%대로 내다본다. 하지만 올해 세수가 목표치(223조원)보다 10조원 더 걷힐 것으로 추정됨에 따라 국세는 지난해(218조원)보다 6.9% 가량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일반적으로 경제성장률이 오르면 세수가 늘고 경제성장률이 떨어지면 세수가 줄어든다. 그럼에도 올해는 세수 증가율이 경제성장률의 두 배를 훌쩍 넘어설 전망이다. 정부는 자영업자의 종합소득세 신고 증가, 부동산 거래 활성화, 기업에 대한 비과세ㆍ감면 정비,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 등으로 인한 소비 개선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한다. 민간 부문의 호주머니가 두둑해지는 것보다 빠져나가는 세금이 는다는 건 정부의 역할이 더욱 커지고 있다는 의미다. 경기 침체기엔 정부 역할도 중요하지만 민간부문의 소비ㆍ투자 심리가 살아나는 게 더 중요하다. 세 부담이 커지며 가뜩이나 사그라지고 있는 소비ㆍ투자 의욕이 꺼지지 않을까 걱정이다.

김창규 코리아중앙데일리 경제산업부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