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vote of confidenc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vote of confidence

Standard & Poor’s has upgraded Korea’s credit rating by one notch from AA- to AA. That is Korea’s highest-ever rating by S&P. Given the international rating agencies’ recent lowering of the credit levels of advanced as well as emerging economies, S&P’s decision to raise our credit rating can be seen as exceptional. From the standards of S&P, only six regions — Germany, Canada, Australia, Singapore and Hong Kong, all rated AAA — and the United States with AA+ — have credit ratings higher than Korea. China (AA-) and Japan (A+) have lower ratings than Korea.

S&P based the upgrade on Korea’s continued economic growth, sufficient foreign reserves and stable fiscal policy. That is a perspective quite different from our own. The decision by S&P can be seen as embarrassing to us because local analysts express deep concerns about our slowed exports and lackluster domestic consumption.

We may be applying overly pessimistic and self-disparaging standards to the condition of our economy, forgetting that much depends on psychology. But S&P’s escalation of our credit rating also reflects its assessment that the Korean economy is vibrant enough to overcome unfavorable factors at home and abroad. We welcome the vote of confidence by S&P.

As the credit rating agency indicates, Korea’s GDP growth — currently at 2.6 percent — is noticeably higher than advanced economies’ numbers, which are in a range between 0.3 percent and 1.5 percent. When you take into account the global slump, Korea’s growth at 2.6 percent is not so bad. S&P also came up with an analysis that Korea’s slowed exports this year are still better than in other countries. The rating agency expected Korea’s exports to the U.S. to make up for some of the reduction in exports to China.

When a country’s credit rating goes up, it can enjoy many benefits. Above all, it becomes easier to borrow money from international financial markets. But a credit rating is only an indicator of a country’s ability to pay back its debt. Despite our big current account surplus, most of that comes from a reduction in our imports — not from an increase in exports.

The fears produced by our ultra-low birth rates and rapidly aging population also ring alarm bells on the economic front. It is time for the government — and the private sector — to do their best to tackle needed reforms and strengthen the fundamentals of our economy rather than pat ourselves on the back over S&P’s judgement.


JoongAng Ilbo, August 10, Page 30

국제신용평가회사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가 엊그제 한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한 단계 끌어올렸다. S&P 등급 기준으로는 역대 최고다. 최근 선진국·신흥국을 가리지 않고 국가 신용등급을 무더기로 하향 조정해온 신용평가사들이고 보면 이번 S&P의 상향 조정은 매우 이례적이다. S&P 기준으로 한국보다 높은 등급을 받은 나라는 AAA인 독일·캐나다·호주·싱가포르·홍콩과 AA+인 미국 6개국에 불과하다. 중국(AA-)과 일본(A+)은 우리보다 낮다.
S&P는 등급 상향의 이유로 꾸준한 경제 성장과 대외 건전성, 충분한 통화여력을 들었다. 안에서 보는 것과는 사뭇 다른 시각이다. 수출 부진과 내수 침체로 '일본화'를 걱정하는 터에 나온 낭보라 얼떨떨하기까지 하다. 그러고 보면 '경제는 심리'라는데 지나친 비관과 자학으로 우리 스스로 경기 침체의 골을 깊게 했는지도 모른다. 뒤집어 보면 한국 경제가 안팎의 악재들을 충분히 이겨낼 것으로 국제사회가 평가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어쨌거나 반가운 소식이다.
S&P의 말마따나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2.6%로 여타 선진국의 0.3~1.5%보다 높다. 세계 경제가 많이 어려우니 2%대 중·후반의 성장률이 너무 낮다고 걱정하는 것은 기우란 지적이 나올 만하다. 올해 한국의 수출 부진도 S&P는 지역 내 다른 나라보다 떨어지지 않는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미국 경제가 회복되면서 중국에 대한 수출 부진을 일부 보완할 것으로 봤다.
국가 신용등급이 좋아지면 이득이 많다. 낮은 금리로 국제 금융시장에서 자금 조달이 쉬워진다. 다가올 미국 금리 인상의 충격도 줄일 수 있다. 하지만 신용등급은 말 그대로 빚을 갚을 능력을 가늠하는 지표에 불과하다. 경상 흑자가 많다지만 불황형 흑자요, 재정이 넉넉하다지만 복지 지출을 덜 쓴 결과이기도 하다.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저소비·저성장의 공포는 여전히 우리 경제를 짓누르고 있다. 안팎의 평가에 일희일비 말고 당면한 개혁 과제와 경제 체질 강화에 힘써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