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iance in flux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lliance in flux (KOR)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held their first-ever summit in full-blown spectacle and flamboyance. While the world watched,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shook hands and signed what they called a comprehensive and history-making joint statement. Despite the hype, the four-point statement did not move beyond rhetoric or include a road map for “complete denuclearization.” In return for “firm and unwavering commitment to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from Kim, Trump promised “security guarantees” for the dictatorial regime. He would start with ending the “expensive” and “provocative” war games as long as Washington is holding negotiations with Pyongyang in “good faith.”

His comment raised alarms on the conservative front in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as regular war exercises are the keystone to the South Korea-U.S. military alliance. Pyongyang has just made a baby step toward denuclearization. The defense authorities of Seoul and Washington so far have maintained that the regular military drills are for defense and deterrence against threats in the Korean Peninsula, and therefore should not be a matter of protest by North Korea. Yet Trump suddenly used the military exercises as a bargaining chip for denuclearization.

Money has been the key reason. Trump pointed to the “tremendous amount of money” used to send warships and aircraft carriers to Korea for the exercises. What may be affected first is the Ulchi Freedom Guardian exercise to be held in August. The exercise involving U.S. strategic assets like aircraft carriers and nuclear-powered submarines is designed to enhance joint readiness against a North Korean attack. Another large-scale exercise known as Key Resolve, typically held in the spring, also may stop. The exercise includes war simulations in the event of a North Korean attack.

The Korean and U.S. command cannot keep up coordination and readiness against contingencies if they do not hold exercises regularly. The decision is a “bad idea,” former U.S. Defense Secretary William Cohen said. Ending military exercises eventually could lead to the drawdown of U.S. troops in South Korea. Seoul authorities must come up with measures to ensure the public that the country’s security front won’t come under risk as the result of closer ties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JoongAng Ilbo, June 14, Page 30

그제 미국과 북한의 정상회담이 전 세계의 주목 속에 이뤄졌다. 양측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신속하게 추진키로 합의했다. 그러나 이를 위한 가시적인 조치나 로드맵은 없었다. 도리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를 이행하는 대가로 안전보장을 제공하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첫 번째 조치로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키로 했다. 그는 “북한과 협상을 진행하는 한 연합훈련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한ㆍ미 연합체제의 중요한 수단인 연합훈련부터 중단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더구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첫걸음만 겨우 뗀 상태다. 그동안 한ㆍ미 국방부는 연합훈련은 한반도 방위를 위한 방어적인 성격이라는 입장이었다. 북한의 비핵화와 무관하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 협상과 연합훈련을 덜컥 연계시킨 것이다.
그는 연합훈련에 돈이 많이 든다는 인식까지 갖고 있다. 이 중단 조치에 따라 오는 8월 예정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이 당장 영향받을 분위기다. UFG 연습은 북한의 전면 남침에 대비한 방어훈련이다. 또 내년 초에 있을 키리졸브(KR) 연습도 중단될 전망이다. KR 연습은 북한군이 남침 때 미군을 한반도에 증원하는 절차를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연습하는 것이다.
문제는 한ㆍ미군 지휘관들이 계속 바뀌는 상황에서 연합훈련을 하지 않으면 유사시에 대비할 수 없다는 점이다. 수험생이 모의고사를 치르지 않는 것과 다르지 않다. 윌리엄 코언 전 미 국방장관은 연합훈련 중단을 “나쁜 아이디어”라고 지적했다. 연합훈련의 중단은 결국 주한미군 축소 또는 철수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북ㆍ미 정상회담 이후 우리의 안보가 더 취약해질 수 있다는 목소리가 고개를 들고 있다. 정부는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는 신중한 조치를 내놓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