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diagnosed economy(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isdiagnosed economy(KOR)

The Korean economy is wobbling as both of its wheels — exports and domestic demand — quickly lose air. Job conditions are at their worst since the aftermath of the global financial crisis in late 2008.

Worse still, the policymakers at the wheel seem oblivious. According to the monthly outlook on economic conditions for Jul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cknowledged rising uncertainties from the trade conflict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but stayed upbeat about steady recovery by pointing to growth in overall industrial activity.

But what data is the government looking at by claiming the economy has been on track for recovery since December? Over the last six months, jobs have been worsening.

Since February, jobs slightly over 100,000 jobs have been added compared to a year ago. Job growth in the first half was halved against the same period last year. The 16.4 percent hike in the minimum wage wiped out jobs at restaurants and, in the wider hospitality segment, tens of thousands of workers are out of a job.

The manufacturing sector is devastated. Factories are running at slightly over 70 percent of their full capacity, up to 15 percentage points below levels in rivaling countries. As a result, jobs have been lost. The exports that sustained the economy amid sluggish domestic demand have turned shaky.

Korea inevitably will suffer due to the tariff war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two markets that are responsible for 40 percent of Korean exports. Except for semiconductors and ICT products, other mainstay Korean exports have been on the decline. The Bank of Korea downgraded its growth estimate to 2.9 percent for this year and 2.8 percent for next year.

Despite the obvious danger the economy is heading toward, the Finance Ministry remains upbeat by flagging the headline industrial data. It neglected to point out that facility investment and retail sales hover in the negative zone. Moreover, construction investment — the only positive growth on domestic demand — has been easing due to a swathe of new regulations on real estate.

An illness cannot be cured if the doctor does not diagnose the patient correctly. The government must correct its groundless optimism and examine the economic reality with reason. It must take back anti-market and anti-business measures and work on ways to pull the economy out of this dangerous pit before it is too late.

JoongAng Sunday, July 14, Page 34

한국 경제는 지금 사면초가나 다름없다. 무엇보다 경제의 두 바퀴인 내수와 수출 모두 극도로 불안한 흐름 속에 있다. 게다가 고용 사정은 외환위기 때 못지 않게 악화하고 있다. 하지만 어제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 7월호에는 이런 위기감이 보이지 않는다. 기재부는 “미ㆍ중 무역갈등 등의 영향으로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우려했지만 “최근 우리 경제는 전(全)산업생산이 2개월 연속 증가하는 등 회복 흐름이 이어지는 모습”이라고 주장했다.
과연 그럴까. 정부는 우리 경제가 지난해 12월부터 8개월째 회복 흐름을 타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현실은 정반대다. 이 기간 중 한국 경제는 끝없는 일자리 쇼크에 시달려 왔다. 지난 2월부터 신규 취업자 수가 5개월 연속 10만 명 수준 으로 추락했고, 올 1월부터 시행된 최저임금 과속 인상 충격으로 음식ㆍ숙박업과 임시ㆍ일용직 종사자 수십만 명은 실업 대란의 직격탄을 맞았다.
산업의 원동력인 제조업 상황 역시 최악이다. 올 들어 제조업 가동률이 주요 경쟁국보다 최대 15%포인트 낮은 70%대 초반으로 추락했고, 이 여파로 제조업에서도 일자리가 감소했다. 우리 경제의 외끌이 버팀목인 수출은 한치 앞이 안 보인다. 미ㆍ중에 대한 수출의존도가 40%에 달하는 한국으로선 무역전쟁의 충격에서 무사하기 어렵다. 더구나 반도체ㆍ휴대전화를 비롯한 정보통신기술(ICT) 제품을 빼면 수출 산업 곳곳에서 마이너스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은행이 올해와 내년 경제 성장률을 2%대로 낮출 수밖에 없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어디를 봐도 먹구름 가득이다. 그런데도 기재부는 전산업생산이 2개월 연속 증가라는 지표 하나를 달랑 뽑아서 경제 회복의 흐름을 이야기하고 있다. 설비 투자와 소매 판매가 뒷걸음치고 건설 경기 전망도 어두운 현실은 왜 외면하나. 진단이 틀리면 병을 고칠 수 없다. 이런 점에서 정부는 현실과 동떨어진 경기 전망부터 바로잡기 바란다. 그래야 시장 원리를 거스르는 반(反)시장 정책들을 거두고 벼랑 끝에 선 한국 경제가 비상구를 찾을 수 있는 정책으로 방향을 틀 수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No trust, no tools (KOR)

Retract the suspens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