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hydrogen economy’ is our big hope: Moo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hydrogen economy’ is our big hope: Moon

Korea JoongAng Daily
Friday, January 18, 2019


테스트


President Moon Jae-in listens to a Hyundai Motor manager explain hydrogen-powered vehicles and drones before attending an event on hydrogen power in Ulsan on Thursday. [YONHAP]

문재인 대통령이 목요일 울산에서 수소 전력에 대한 행사에 참석하기에 앞서 현대차 부장로부터 수소를 이용한 드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



The government hopes the so-called hydrogen economy will create 420,000 jobs by 2040.

*hydrogen : 수소

정부는 일명 ‘수소 경제’가 2040년까지 42만개의 일자리를 만들 것을 기대하고 있다.


On Thursday, the government laid out a roadmap to making hydrogen-related technologies a key new growth engine for Korea.

정부는 목요일 수소 관련 기술을 한국의 새로운 성장 엔진으로 만들 로드맵을 발표했다.


The government wants to boost the hydrogen economy, which is currently valued at 1 trillion won ($890 million), to 16 trillion won in 2022, 25 trillion won by 2030 and 43 trillion won by 2040. Jobs in the industry are supposed to grow from the current 10,000 to 100,000 in 2022 and 200,000 in 2030.

* boost : 부양하다. 북돋우다. 활성화하다.

정부는 수소 경제를 활성화시키기를 원한다. 수소 경제는 현재 1조원(8억9000만 달러)의 경제 가치를 갖고 있지만 2020년엔 16조원, 2030년엔 43조원으로 규모가 커질 것이다. 이 산업에서 일자리는 현재 1만 개에서 2020년엔 10만 개로, 2030년엔 20만 개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At an event in Ulsan attended by President Moon Jae-in, Trade, Industry and Energy Minister Sung Yun-mo and the Hyundai Motor Group heir apparent and vice chairman, Chung Eui-sun, the government described plans to raise the sales of hydrogen fuel cell electric vehicles (or FCEVs) to 810,000 units in total by 2022. That figure includes 670,000 sold in the local market and 14,000 units exported. This year alone, the government is hoping for more than 4,000 FCEV unit sales.

* FCEV : 수소연료전지차량. hydrogen fuel cell electric vehicle

울산에서 열린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성윤모 산업자원부 장관,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정부는 2020년까지 수소연료전지차량(FCEV) 판매량을 국내에서 67만대, 수출 1만4000대 등 총 81만대까지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을 밝혔다. 올해만 정부는 4000대 이상의 수소차를 판매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The government also promised expansion of infrastructure for FCEVs, which has been one of the biggest obstacles to demand picking up.

정부는 또 수소차 수요 확대에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는 인프라를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Today, there are only 14 FCEV charging stations in Korea. The government’s goal is to increase that figure to 310 by 2022 and 1,200 by 2040.
현재 한국에는 겨우 14개의 수소차 충전소가 있다. 정부의 목표는 2022년까지 충전소를 310개로, 2040년에는 1200개로 늘리는 것이다.

*charging station : 충전소

정부는 올해 첫 번째 조치로 올해 35대의 수소 연료 버스를 운행하기로 했으며, 2040년까지 이 수를 4만 대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By 2040, 80,000 taxis will be FCEVs and 30,000 trucks will be FCEV including dump trucks and road cleaning trucks. The trucks will be introduced in 2021.

2040년까지 8만대의 택시가 수소 차량으로 바뀔 것이다. 2021년까지 덤프 트럭과 거리 청소 트럭을 포함해 3만 대의 트럭에 수소연료 차량이 도입될 것이다.


“I want to say the hydrogen economy is the new hope for the Ulsan economy and a challenge for the Korean economy,” Moon said. “Ulsan is a city that never sleeps.”

문 대통령은 “나는 수소 경제가 울산 경제의 새로운 희망이며 한국 경제에 도전이라고 말하고 싶다”며 “울산은 결코 잠들지 않는 도시”라고 말했다.


“Korea’s industrialization history started the moment the first shovel hit the ground to create the Ulsan-Mipo Industrial Complex in 1962,” the president added.

문 대통령은 또 ”한국 산업화의 역사는 1962년 울산미포산업단지를 만들기 위해 첫 삽을 떴던 그 순간 시작됐다“고 말했다.

* industrialization : 산업화


“When the automotive, shipbuilding and petrochemical plants in Ulsan ran continuously without break, our economy boomed.”

“울산의 자동차, 조선, 화학 공장들이 중단 없이 운영될 때 우리 경제도 활기를 띤다”


He said that is why he chose Ulsan as the first region in his nationwide economic tour of this year.

그는 이 것이 올해 전국 경제 투어의 첫 번째 장소로 울산을 선택한 이유라고 말했다.


Moon called the hydrogen economy a new innovative change.

문대통령은 수소 경제가 새로운 혁신적 변화라고 불렀다.


“It will create new industries in all areas from production, storage and logistics while contributing to jobs,” Moon said.

“수소경제는 생산, 저장, 물류 등 모든 분야에서 새로운 산업을 만들 것이며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And Ulsan is at the center [of our goal of becoming No. 1],” Moon said.

그는 수소 경제가 새로운 성장 엔진을 찾는 것에 그치는 게 아니라고 말했다.


He said the hydrogen economy will not only provide stable growth but also strengthen the nation’s energy security.

* energy security : 에너지 안보

그는 수소 경제가 안정적인 성장을 제공할 뿐 아니라 국가의 에너지 안보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Our people become strong when faced with crisis,” Moon said. “We achieved industrialization from the ruins of the [Korean War], and when we felt [the global] oil shock, we turned it into opportunity. During the [late 1990s] financial crisis and the [2008] global financial meltdown, we overcame challenges with ICT industries and expanding our core export goods.”

“우리 국민은 위기를 만났을 때 강해진다. 우리는 한국 전쟁의 폐허에서 산업화를 이뤘다. 오일 쇼크를 기회로 바꿨다. 1990년 외환위기와 2008년 금융위기를 우리는 ICT 산업과 우리의 핵심 수출 품목을 확대함으로써 극복했다”


“The hydrogen economy will once again open an opportunity for us,” he said.

문 대통령은 “수소 경제는 다시 한 번 우리에게 기회를 열어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번역 : 박혜민 경제산업부장 (park.hyem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