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tibody tests may create divisions

Home > Opinion > Fountain

print dictionary print

Antibody tests may create divisions

BY HA HYEON-OK
The author is the head of welfare administration team of the JoongAng Ilbo.
 
면역 자본
 
 
 
하현옥 복지행정팀장
 
In 1921, the League of Nations decided that a passport should be standardized in size, 15.5 centimeters (6 inches) by 10.5 centimeters with 32 pages, a thick cover and a photo. A passport is a document issued by the government to officially prove the identification and nationality of a person traveling to other countries, requesting that the other countries provide convenience and protection to the passport holder. Financial Times columnist Tim Harford wrote that a passport is an important tool that guarantees people of various nationalities access to a wide array of opportunities.
 
‘가로 10.5㎝, 세로 15.5㎝. 32쪽. 두꺼운 표지와 사진.’ 1921년 국제연맹이 결정한 여권의 기본 형태다. 여권은 국가가 여행을 가는 자국민의 신분이나 국적을 공적으로 증명하기 위해 발급해, 상대국에 여권 소지인에 대한 편의 제공과 보호를 의뢰한 문서다. 파이낸셜타임스(FT)의 수석 칼럼니스트는 팀 하포드는 “여권은 다양한 국적의 사람이 다양한 기회에 접근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주요한 도구”라고 했다.  
 
  
A passport is a privilege in a sense, as it brings different benefits to the holder. Amid  the Covid-19 crisis, the “immunity passport” that some countries are considering may also be a privilege. People with Covid-19 antibodies may be issued a document that excludes them from travel restrictions. The immunity passport holders can return to workplaces and a normal life of shopping and traveling.
 
여권은 어떤 의미에서는 특권이다. 소지 여부에 따라 누릴 수 있는 혜택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 각국이 만지작거리는 ‘면역 여권(immunity passport)’은 이런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코로나19 항체가 형성된 사람에게 증명서를 발급해 이동제한령에 예외를 두겠다는 것이다. ‘면역 여권’ 소지자는 직장생활이나 쇼핑ㆍ여행 등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다.  
 
 
 
Regarding the immunity passport that countries are considering in order to return to normal economic and social activities,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has expressed concerns. The research shows that people with antibodies may not be totally safe from relapsing or getting the virus again. The reliability of antibody tests is also questionable. Also, some people may attempt to contract the virus intentionally in order to obtain the passport.
 
경제ㆍ사회 정상화를 위해 각국이 검토하는 ‘면역 여권’ 시도에 세계보건기구(WHO)는 우려를 드러낸다. 항체가 있어도 재감염되지 않는다고 판단하기엔 아직 연구 결과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항체 검사의 신뢰성도 문제다. 게다가 면역 여권을 얻으려 고의로 바이러스에 감염되려는 사람도 생길 수 있다.  
 
 
The concerns are not groundless. Stanford University professor and historian Kathryn Olivarius cited the yellow fever epidemic in the 19th century southern United States in a contribution to The New York Times. At the time, around150,000 people died in New Orleans alone. The “acclimatized citizens” who survived the epidemic and had immunity acquired the so-called “immunocapital” of relative competitiveness in jobs and marriage. And to gain the immunity, some immigrants voluntarily contracted the disease.
 
기우(杞憂)가 아니다. 역사학자인 캐서린 올리바리우스 미 스탠퍼드대 교수는 뉴욕타임스(NYT) 기고문에서 19세기 미국 남부를 휩쓸었던 황열병 사태를 예로 들었다. 뉴올리언스에서만 15만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 과정에서 운 좋게 살아남아 면역력을 획득한 ‘적응된 시민’은 취업이나 결혼 등에서 상대적인 경쟁력, 이른바 ‘면역 자본(Immunocapital)’을 갖게 됐다는 설명이다. 그리고 면역력이란 ‘취업 스펙’ 확보를 위해 일부 이민자들은 감염을 자처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Some say that in the post-Covid-19 world, the immunocapital dividing people with antibodies from those without will be a new fault line between classes. As Professor Olivarius said, having the immunocapital depends on luck. The important thing is to become a good defender by following disease control guidelines through social distancing and transition to distancing in many aspects of life.  
 
코로나19 이후의 세상에서는 ‘항체가 있는 자’와 ‘항체가 없는 자’를 가르는 ‘면역 자본’이 새로운 계급의 단층선이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올리바리우스 교수의 말대로 ‘면역 자본’을 갖는 것은 유행병적 행운에 따른 것이다. 중요한 것은 ‘사회적 거리두기’이던 ‘생활 속 거리두기’로의 전환이 이뤄지든 각자가 생활 속 방역 수칙 지키며 훌륭한 수비수가 되는 것이다.  
 
JoongAng Ilbo, May 4, Page 29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