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décor brand Kitty Bunny Pony makes charm its priority

Home > Culture > Arts & Design

print dictionary print

Home décor brand Kitty Bunny Pony makes charm its priority

CEO Kim Jin-jin of Korea's home décor brand Kitty Bunny Pony. The brand's showroom is in Hapjeong-dong, western Seoul. [BYUN SUN-GOO]

CEO Kim Jin-jin of Korea's home décor brand Kitty Bunny Pony. The brand's showroom is in Hapjeong-dong, western Seoul. [BYUN SUN-GOO]

Old, two-story houses line an alley of a residential neighborhood near Hapjeong Station, located in Mapo District, western Seoul.  

 
Strolling through the alley, a small store decked out with bold and colorful fabrics grabs the attention of passers-by. 
 
Rolls of fabrics scattered throughout the store are telltale signs that it is a place for those who are looking for sewing materials, but the fabric store is so much more.  
 

Local home décor brand Kitty Bunny Pony opened the fabric store next to its showroom in Hapjeong-dong in April and provides 50 original patterns and prints, all produced in-house. 
  
While the space is small, everything one could possibly need for sewing is crammed into the store, from fabrics to buttons to scissors. 
 
“I was pondering ways to show the true identity of Kitty Bunny Pony and came up with the idea for this fabric store,” said Kim Jin-jin, the CEO of Kitty Bunny Pony.  
 
“I want it to be an interesting place for everyone and make it accessible and enjoyable even if customers are just looking to purchase a single button,” she added.  
 
Launched in 2008, Kitty Bunny Pony produces various home décor products from bags to comforters to cushion covers using the fabrics it designs. Twelve years on, it has cemented its status as a small but mighty lifestyle brand.     
If the showroom in Hapjeong-dong of Kitty Bunny Pony acts as the main stage for the brand, Kitty Bunny Pony Fabrics is the archive of its history, showcasing the fabrics it has manufactured so far.  
 
Bags and pouches made with Kitty Bunny Pony fabrics. [BYUN SUN-GOO]

Bags and pouches made with Kitty Bunny Pony fabrics. [BYUN SUN-GOO]

 
The JoongAng Ilbo recently caught up with Kim to talk more about the brand and its growth in the highly competitive market.  
Kim says Kitty Bunny Pony originates from an embroidery factory her father started in 1994 in Daegu. The factory used to produce embroidered products under original equipment manufacturer (OEM) contracts but after the entire nation was hit hard by the Asian Financial Crisis in 1997, her father wanted to do something else. 
 
Her father wanted to “make our own brand” with his daughter, who had majored in graphic design in graduate school.  
Kitty Bunny Pony first began with cushion covers, five of which were animal prints designed by Kim, and the other five were embroidered cushion covers produced from the father’s factory.  
 
“There were not many online shopping sites where you could buy home décor products back then,” Kim recalled. 
 
“Although we were a small brand only available online, there weren't many local brands producing their own fabrics and making products with the fabrics so we got attention from [consumers] early on,” Kim added.    
 
The timing of the launch was good, too. Kitty Bunny Pony met the needs of consumers who were into so-called Northern Europe designs that are often characterized by vibrant colors, bold patterns and practicality.  
 
In addition, the prices were affordable. As the company was producing its own fabrics and cutting down on distribution expenses by only selling its goods online, Kitty Bunny Pony products instantly captivated consumers.   
 
Kitty Bunny Pony has since grown significantly in terms of size and sales. Now the company sells its products directly through three channels: its online site, its main showroom in Hapjeong-dong and another shop located within a Hyundai Department Store in Daegu. Kitty Bunny Pony employs a total of 30 staff members, 15 based in Seoul and 15 based in Daegu.   
 
Kitty Bunny Pony’s signature fabric has logos of the home décor brand. Pouches, and bags made with the fabric are the best-selling item. [BYUN SUN-GOO]

Kitty Bunny Pony’s signature fabric has logos of the home décor brand. Pouches, and bags made with the fabric are the best-selling item. [BYUN SUN-GOO]

 
Kim said she wanted to keep the brand solid instead of expanding it.  
 
“When we started first, there was no living brand we could model ourselves on. So all the past years have been a series of challenges. Fortunately, however, we gradually saw more and more customers over the past 12 years and could expand the business by keeping pace with its growth.”  
 
Kitty Bunny Pony is often dubbed as Korea’s answer to Marimekko, a Finnish lifestyle brand.
 
Kitty Bunny Pony has developed more than 150 different fabrics since its beginning. Based on the fabrics, about 50 living products are currently on sale.  
 
Of all the fabrics, the most popular one features the logo of Kitty Bunny Pony, designed in 2013. Bags and pouches made with this fabric have accumulated unit sales of 50,000.  
 
“I think the country’s fabric manufacturing infrastructure is as good as those of other countries, but I feel sad that [Korean lifestyle brands] have not been well known so far. But I see more young designers coming out these days and their products [contribute to] the promotion of Korean brands,” said Kim.  
 
Some products of Kitty Bunny Pony are exported to Japan and China. The company also takes part in international fairs and is gradually making a name for itself overseas.  
 
Now the company receives proposals from foreign artists for collaboration projects.
  
Apart from producing home decor products under the brand name of Kitty Bunny Pony, the company is open to other projects, which are hosted by Studio KPB.  
 
Along with organizing exhibitions, Studio KPB sometimes produces design products other than fabric goods such as colored paper. It has hosted one-day classes on how to make origami using the papers.
 
Kitty Bunny Pony is also enthusiastic about teaming up with many local brands and has already worked with cosmetics brand AmorePacific, instant coffee brand Maxim and bakery chain Paris Baguette.  
 
Kim chose a joint project with AmorePacific in 2016, where Kitty Bunny Pony designed scented sachets, as the most memorable one to date. 
 
Although AmorePacific is a giant in the local cosmetics industry, Kim said the project reflected Kitty Bunny Pony’s identity the most.  
 
After the collaborative project with AmorePacific, Kitty Bunny Pony found itself getting more calls for similar projects from other brands.  
 
Kim believes its varied projects such as organizing one-day classes and collaborating with other brands will eventually become an asset to the company.  
 
Kitty Bunny Pony did many collaborative projects with local brands. One such project was designing instant coffee packages of local coffee brand Maxim. [KBP]

Kitty Bunny Pony did many collaborative projects with local brands. One such project was designing instant coffee packages of local coffee brand Maxim. [KBP]

 
“Rather than simply making a lot of money by selling products, I want to increase the company’s charm and make it sustainable.  
 
“This is the main reason I plan new things and seek opportunities for collaborations,” Kim added. 
 
When asked about imminent future goals, Kim said, “We are planning to publish a book on our patterns, marking the 13th anniversary of our brand’s debut next year. The book will contain some behind-the-scene development stories of our patterns and prints, too.  
 
“I want to keep suggesting patterns and designs that can be naturally melted into our life.”  
 
BY YOO JI-YOEN   [kjdculture@joongang.co.kr]
 
 

아버지 자수공장 이어받은 딸, 한국형 리빙 브랜드로 성공하다

키티버니포니 김진진 대표


 
서울 마포구 합정역 근처, 2층 양옥집이 즐비한 운치 있는 거리를 걷다 보면 알록달록한 멋진 패턴 원단이 창밖으로 시선을 끄는 작은 가게가 보인다. 길게 돌돌 말린 원단을 원하는 만큼 잘라 살 수 있는 이곳은 마치 동대문 원단 도매 상가의 소규모 버전처럼 보인다. 그런데 동대문의 흔한 원단 가게들과 완전히 다른 점이 하나 있다. 바로 판매하는 50여 종의 원단이 모두 이곳에서 디자인된 ‘오리지널’이라는 점이다.  
 
리빙 브랜드 ‘키티버니포니’가 지난 4월 원단가게 ‘키티버니포니 패브릭스’를 열었다. 기존 합정동 쇼룸 바깥쪽에 키티버니포니가 운영하던 작은 서점이 있던 자리다. 오리지널 원단들과 함께 작은 규모지만 단추 등의 부자재와 자투리 천으로 만든 수예 소품, 가위 등의 도구들도 갖추고 있다. 김진진 대표는 “키티버니포니만의 정체성을 보여줄 수 있는 게 뭘까 고민하다 원단가게를 냈다”며 “부담 없이 들어와 단추만 하나 골라도 괜찮은 흥미로운 공간이 됐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키티버니포니는 직접 디자인한 원단을 바탕으로 다양한 생활용품을 선보이고 있는 리빙 브랜드다. 지난 2008년 시작돼 작지만 강한 한국형 리빙 브랜드로 성장해왔다. 원단가게는 키티버니포니가 그동안 디자인했던 원단을 기록한 아카이브이자 상점이다. 키티버니포니가 펼쳐온 패브릭의 세계를 엿볼 수 있는 공간인 셈이다. 원단가게 오픈을 계기 삼아 그동안 키티버니포니라는 독창적인 세계를 구축해온 기획자, 김진진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지난 15일 합정동 '메종 키티버니포니'에서 브랜드를 만들고 운영해 온 김진진대표를 만나 인터뷰했다. 변선구 기자
 
아버지의 자수 공장 이어받은 디자이너 딸
김진진 대표는 키티버니포니의 전신을 1994년 대구에서 설립된 아버지의 자수 공장 ‘장미산업사’로 꼽는다. 브랜드를 만든 계기가 IMF 이후 OEM 생산에 한계를 느낀 아버지가 디자인 공부를 한 딸에게 “우리 브랜드를 해보자” 권유했기 때문이다. 디자인 대학원에서 색채 공부를 하던 그래픽 디자이너였던 김진진 대표는 그렇게 2008년 동물무늬가 프린트된 쿠션 5가지와 아버지 공장에서 만들어진 오리지널 자수 패턴 쿠션 5가지, 총 10품목으로 브랜드 ‘키티버니포니’를 시작했다.  
 
“당시만 해도 의류나 전자제품 외에 리빙 제품을 온라인으로 산다는 게 흔치 않았어요. 다행히 디자이너가 원단을 생산하고 그걸로 제품을 만드는 국내 리빙 브랜드가 거의 없어서 작은 온라인 브랜드였지만 오픈 초기에 예상치 못하게 큰 주목을 받았죠.”
 
아버지와 딸, 단둘이 시작한 작은 리빙 브랜드는 ‘젊은 디자이너’ 열풍을 타고 오리지널 디자인 원단이라는 원동력을 바탕으로 안정적으로 성장해갔다. 여전히 키티버니포니의 디자인 정체성으로 삼고 있는 ‘생동감 있는 컬러’‘대담하고 과감한 패턴’‘실용적인 물건’의 원칙은 당시 흥행했던 북유럽 디자인과도 통하는 면이 있다. 무엇보다 좋은 디자인을 패브릭에 적용해 합리적 가격에 소개한 것이 주효했다. 직접 생산하고 온라인을 통해 소비자와도 직접 만나 유통마진을 줄일 수 있었기 때문이다. 곧 자사 온라인몰에서 전체 매출의 70%가 나올 정도로 온라인 판매 시스템이 자리를 잡았다.  
지금도 유통사를 거치기보단 백화점 직영점과 합정동 쇼룸, 온라인몰을 통해 소비자와 직접 만난다. 현재는 대구의 생산 인력 15명과 서울 디자인 인력 15명, 총 30여 명의 실속있는 규모로 움직이는 회사가 됐다. 무리해서 규모를 키우기보다 탄탄하게 오랫동안 브랜드와 사업을 유지하고 싶다는 게 김 대표의 운영 방침이다. 김 대표는 “처음 시작할 때만 해도 우리처럼 원단부터 디자인해서 리빙 제품을 만드는 참고할만한 브랜드가 국내엔 없어서 모든 게 도전과 배움의 연속이었다”며 “다행히 지난 12년 동안 찾는 사람들도 서서히 늘어나서 그 속도를 따라가며 천천히 회사를 키울 수 있었다”고 했다.  
 
 
오리지널 패턴으로 우리만의 브랜드 만들어
어느새 키티버니포니는 한국의 ‘마리메코’로 불리며 패브릭 기반 리빙 브랜드로 독보적인 위치를 구축했다. 마리메코는 핀란드의 유명 패브릭 브랜드이자, 다양한 리빙 제품을 내는 디자인 브랜드다. 키티버니포니는 지난 12년간 150여 종의 원단 패턴을 개발해 현재 그 원단을 바탕으로 약 50여종의 품목을 판매하고 있다. 가장 인기를 끌었던 패턴은 키티버니포니의 로고를 바탕으로 디자인했던 원단이다. 2013년 디자인으로 이 원단으로 만들어진 가방과 파우치는 누적판매량이 5만개에 달한다.
 
무엇보다 의미 있는 점은 키티버니포니가 한국에서 디자인한 오리지널 패턴 원단으로 만든 리빙 브랜드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는 점이다. 김 대표는 “한국의 패브릭 제조 기반은 외국에 비해 뒤지지 않을 만큼 좋다고 생각하는데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아 아쉬웠다”며 “다행히 최근에는 젊은 디자이너들이 많이 나와서 한국의 리빙 디자인이 조금씩 알려지고 있다”고 했다. 키티버니포니도 일본‧중국에 수출하고 해외 페어에도 참여하면서 조금씩 이름을 알려가고 있다. 요즘엔 유명 외국 작가들이 함께 작업하자며 포트폴리오를 보내기도 한다.  
 
스튜디오 KPB, 좋은 브랜드를 만든다는 것
브랜드 키티버니포니로 제품을 만들어 판매하는 것 외에도 ‘스튜디오 KBP’라는 이름으로 실험적인 작업을 하거나 다른 회사 혹은 브랜드와 협업을 진행한다. 그동안 아모레퍼시픽·맥심·파리바게뜨 등 여러 회사와 키티버니포니의 브랜드 정체성을 녹인 협업 작업을 해왔다. 김 대표는 특히 2016년 아모레퍼시픽의 아리따움과의 협업을 인상적인 작업으로 꼽았다. 대기업과는 처음 한 작업으로 키티버니포니의 고유한 디자인이 가장 많이 반영된 작업 중 하나다. 이 작업 이후 많은 기업에서 러브콜을 받았다.  
 
스튜디오 KPB는 자체 전시를 기획하고 작가들과 협업해 패브릭 제품이 아닌 디자인 제품을 낸다. 다른 디자이너와 협업해 색종이를 만들어 종이접기 클래스를 열기도 하고, 음악회도 연다. 이 모든 시도들이 좋은 브랜드를 만드는 자양분이 된다고 생각한다. 김 대표는 “단순히 판매를 잘해 돈을 많이 벌기보다 지속할 수 있는 브랜드, 다양한 매력을 가진 브랜드로 잘 키워보고 싶다”며 “때마다 새로운 것을 기획하고 협업 기회를 만들기 위해 고민하는 이유”라고 했다.  
 
 
“내년 키티버니포니 13주년을 맞아 저희가 개발한 150여 종의 패턴과 개발 과정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패턴북’ 출간을 계획하고 있어요. 지난 10주년에 만든 브랜드 슬로건 ‘라이프 인패턴즈(Life in patterns)’처럼 앞으로도 우리 일상에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패턴과 디자인을 제안하고 싶어요.”  
 
 
유지연 기자
 
 
 
 
 
 
 
 
 
 
 
 
 
 
 
 
 
 
 
 

More in Arts & Design

A Buddhist monk bops to Beethoven, artists in Estonia knit his brainwaves

'Transducer'

The neighborhood of Seongsu offers style and substance

Artist Park Reyhun steps out of her husband's shadow and shines

2020.11.6 Museums & Galle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