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ENGLISH] 삼성 이건희 회장 수원에 영면하다

Home > Business > Economy

print dictionary print

[THINK ENGLISH] 삼성 이건희 회장 수원에 영면하다

A hearse carrying the coffin of the late Samsung Group Chairman Lee Kun-hee and other vehicles exit the Samsung Electronics plant in Hwaseong, on Wednesday. [YONHAP]

A hearse carrying the coffin of the late Samsung Group Chairman Lee Kun-hee and other vehicles exit the Samsung Electronics plant in Hwaseong, on Wednesday. [YONHAP]

삼성그룹 고 이건희 회장의 운구를 실은 영구차와 다른 차량들이 수요일 경기도 화성에 있는 삼성전자 공장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Samsung Chairman Lee Kun-hee laid to rest in Suwon
삼성 이건희 회장 수원에 영면하다
 
 
 
Korea JoongAng Daily 3면 기사
Wednesday, October 28, 2020
 
 
 
Samsung Electronics Chairman Lee Kun-hee was laid to rest on Wednesday at a family burial site in Suwon, Gyeonggi.
 
be laid to rest: 매장되다, 영면하다
burial site: 장지. 죽은 사람을 묻는 장소
 
삼성전자 이건희 회장이 수요일 경기도 수원에 있는 가족 장지에 영면했다.
 
 
 
Lee died on Sunday at 78 years old, six years after being hospitalized following a heart attack in 2014.
 
be hospitalized: 입원하다
heart attack: 심근경색, 심장마비
 
2014년 심근경색 발발 이후 6년 동안 병원에 입원해있던 이건희 회장은 일요일 7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A funeral ceremony for the late business titan began at 7:30 a.m. at Samsung Medical Center in southern Seoul, attended by Lee's wife Hong Ra-hee, eldest son Lee Jae-yong and two daughters Lee Boo-jin and Lee Seo-hyun.
 
funeral ceremony: 영결식, 죽은 사람을 땅에 묻거나 화장하기 전 영원히 떠나보내는 의식
titan: 아주 건장하고 지혜로운 사람, 아주 중요한 사람
 
돌아가신 한국 산업의 거인에 대한 영결식은 아내인 홍라희씨와 큰 아들인 이재용, 두 딸인 이부진, 이서현씨가 참석한 가운데 서울 삼성서울병원에서 오전 7시30분에 시작됐다.
 
 
 
Other relatives present included Lee's younger sister Lee Myung-hee and her son Chung Yong-jin, and CJ Group Chairman Lee Jay-hyun, who is Lee’s nephew.
 
이건희 회장의 여동생인 이명희씨와 그녀의 아들인 정용진씨, 그리고 이 회장의 조카인 CJ그룹 이재현 회장 등 다른 친척들도 참석했다.
 
 
 
Hyundai Motor Group Chairman Euisun Chung was also present at the funeral before the coffin was moved to the burial site.
 
coffin: 관
 
정의선 현대차 그룹 회장 역시 장지로 향하기 전까지 영결식에 참석했다.
 
 
 
En route to the burial site, the hearse carrying the coffin first traveled north through Seoul, passing by Lee's house in Hannam-dong, central Seoul, the nearly Leeum Museum of Art and Seungjiwon, a traditional building originally constructed as the home of the late Lee Byungchull, founder of Samsung Group and father of Lee Kunhee, and later used as the younger Lee's office.
 
en route: (어디로 가는) 도중에
hearse: 영구차. 관을 실어나르는 차량
nearly: 가까운(=near), 거의
 
장지로 가는 중에 이 회장을 실은 영구차는 서울 북부지역으로 먼저 향하여 한남동 자택과 근처에 있는 리움미술관과 승지원을 들렀다. 승지원은 삼성그룹 창업자이자 이건희 회장의 아버지인 선대 이병철 회장의 집으로 지어졌던 전통 건물로 후에 이건희 회장의 집무실로 사용됐다.
 
 
 
After heading south out of Seoul, the hearse also drove past a chip complex in Hwaseong, Gyeonggi, symbolizing Lee's achievement of transforming Samsung into a top memory chipmaker. The hearse stopped at the Line-16 production line at the plant, as the late businessman was known to have a special attachment to the memory chip facility.
 
transform into ~: ~로 변형시키다
chip: 반도체 칩
attachment: 애착
 
서울 남쪽으로 향한 영구차는 경기도 화성에 있는 반도체 단지를 지나갔다. 이곳은 삼성을 최고의 메모리 반도체 생산업체로 탈바꿈 시킨 이건희 회장의 업적을 상징하는 장소다. 영구차는 고인이 특별한 애착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16라인 반도체 공장에 멈췄다.
 
 
 
Some of Lee's last public appearances before his hospitalization centered around the production line, including a groundbreaking ceremony in 2010 and an event celebrating the mass production of semiconductor wafers there in 2011.
 
groundbreaking ceremony: 착공식, 기공식
mass production: 대량생산, 양산
semiconductor wafer: 반도체 웨이퍼. 반도체 회로가 집적돼 있는 얇고 둥근 판
 
이건희 회장이 입원하기 전 마지막으로 대중에 모습을 드러냈던 곳은 생산라인에 집중돼 있다. 2010년 착공식과 2011년 반도체 웨이퍼 양산 축하 행사였다.
 
 
 
The family members who came out to express their gratitude during the brief stop were met by thousands of Samsung employees, workers from partnered companies and even residents from the region.
 
gratitude: 감사
partnered company: 협력업체
resident: 거주자
 
운구 행렬이 잠깐 멈춘 사이에 유가족들은 차에서 내려 수천명의 직원들과 협력업체 근로자들, 그리고 지역 주민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The mourners held chrysanthemums in remembrance of the deceased chairman.
 
mourner: 문상객
chrysanthemum: 국화
in remembrance of ~: ~를 기념하여
deceased: 사망한, 고인
 
문상객들은 고인이 된 회장을 추모하며 국화꽃을 들고 있었다.
 
 
 
번역:박혜민 경제산업부장 [park.hyemin@joongang.co.kr]
 

More in Economy

Better to give property than to receive a big tax bill

Border restrictions drastically cut North Korea's trade

Central bank holds rates steady, adjusts up GDP forecast

Restaurant coupons to make a comeback as an app

[INTERVIEW] Korea Forest Service head sees huge opportunity in Indonesia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