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n China rules the world (KOR)

Home > Opinion > Columns

print dictionary print

When China rules the world (KOR)

 YOU SANG-CHUL
The author is director of the JoongAng Ilbo China Institute.


The United States and China may not be shooting guns at each other, but they are practically engaged in a war. The world is anxiously watching this hegemony contest. Meanwhile, 75 countries are the shrimps worrying about being crushed in the fight between the two whales.

Korea is one of them. As its security is tied to the United States and its economy to China, Korea must embrace both. That’s not easy. After the Biden administration unites the allies, China warns about the consequences.

The world is struggling to decide which side to stand with, but no country seems to have found a clear answer. Here, we need to consider one thing. What will the future be after the hegemony contest? If the United States stays on top, no major changes will occur. But what will happen if China wins? Here’s a book to refer to: Martin Jacques’ “When China Rules the World.”

Jacques predicted 17 changes that would happen if China took over the world. First, he predicted that world history will be sino-centric. As the capital of the world moves from New York to Beijing, the “tributary system” will return to international relations. While the state becomes the center, its civil society will be less emphasized and authoritarian rule by Confucian tradition will be presented. His predictions 10 years ago show a relatively generous view on China’s emergence.

But a number of recent actions by China ring alarms about the future. History will likely be distorted. China’s human rights commission defined the Korean War as an aggression by the U.S., for example. It conveniently removed North Korea’s invasion. In China, famous Korean poet Yoon Dong-ju is described as a Chinese and kimchi is advertised as Chinese food. I am worried that China will shake Korea’s national identity. A Chinese official said that a small country should follow a larger country. The 21st century version of the tributary system will surely return.

Social dominance by Chinese-style authoritarianism is also worrisome. China tends to use technology as a means to control society, rather than using it for the advancement of humanity. That’s “digital Leninism.” Personal liberty will be greatly shrunk.

The forecast for a future led by China is extremely worrying. The contest between the U.S. and China could quite literally determine which world we live in, in the future. Considering that, it is far too simplistic to think in the context of “security with the United States, economy with China.”

If China wants to win the hearts of the world and overtake the United States, it must first care about the concerns of its neighbors.


중국이 세계를 지배하면

미·중 다툼은 이제 총만 쏘지 않을 뿐 사실상 전쟁에 가깝다. 패권경쟁이라 불리는 이 싸움을 세계는 불안한 눈으로 바라본다. 고래들 싸움에 행여 등이 터질까 걱정하는 새우 신세 나라가 75개나 된다고 한다. 우리도 그중 하나. 자칫 고래들 눈 밖에 날까 노심초사다. ‘안미경중(安美經中)’. 안보는 미국, 경제는 중국이라 둘 다 안아야 하는데 쉽지 않다. 바이든 미 정부는 동맹규합에 나섰고, 중국은 그럴 경우의 후환(後患) 운운하며 으름장을 놓는다.

세상 모두 ‘어느 편에 서야 하나(選邊站)’로 고심하지만 뾰족한 해법을 찾은 나라는 있어 보이지 않는다. 한데 이와 관련, 생각할 문제가 있다. 패권전쟁의 결과에 따라 이뤄질 미래 세상은 어떤 모습을 할까 하는 점이다. 미국이 자리를 지킨다면 큰 변화 없을 터. 그러나 중국이 새로운 패자(覇者)가 된다면 세상은 어떻게 변할까. 참고할 서적이 하나 있다. 영국의 마틴 자크가 펴낸 『중국이 세계를 지배하면』이다.

그는 중국이 세계를 지배하면 생길 17가지 변화를 예언했다. 첫 번째로 “중국중심의 세계사가 등장할 것”이라 봤다. 이어 “세계 수도는 뉴욕에서 베이징으로 천도”하며 국제관계에선 “조공(朝貢)제도가 새로운 형태로 돌아올 것”이라고 했다. 또 “국가가 중심이 되지만 시민사회는 덜 중시되며 권위주의적 유교전통에 의한 통치가 선보일 것”이라 말했다. 그의 전망은 10여 년 전 것으로 중국의 부상을 관대한 시각에서 보고 있다.

그러나 최근 중국이 보여주는 여러 거친 행태는 중국 주도의 미래상에 우려를 갖게 한다. 역사부터 왜곡될 가능성이 크다. 중국인권위원회가 한국전쟁을 미국의 침략전쟁으로 규정한 것이 그런 예다. 북한 남침 사실은 쏙 뺐다. 중국에선 윤동주가 중국 조선족으로 표기되고, 김치도 ‘중국음식’이라 선전되는 판이니 우리 민족의 정체성마저 흔들릴까 걱정이다. 중국 당국자는 “소국은 대국을 따라야 한다”고 말한다. ‘21세기 조공제도’가 등장할 게 뻔하다.

중국식 권위주의에 의한 사회지배 역시 불안하다. 중국은 기술을 인류의 발전을 위해 쓰기보다 사회통제의 수단으로 활용하려는 경향이 크다. ‘디지털 레닌주의’가 그것이다. 개인의 자유는 크게 위축될 것이다. 중국이 승자가 되면 펼쳐질 이런 미래상에 대한 전망은 우리를 우울하게 한다. 미·중 싸움은 우리가 앞으로 어떤 세상에서 살 것인가의 문제다. 그런 이유로 이를 ‘안미경중’ 차원에서만 따지는 건 너무 안이해 보인다. 중국도 세상의 마음을 얻어 미국을 이기려면 이웃 나라의 이런 우려부터 살피는 자세가 필요하겠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