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ovie biz gets bunch of new players: Korean groups start producing, and even Chinese are investing

June 29,2018
Scenes from the coming-of-age movie “Student A,” left, and from last year's megahit "Along With the Gods: The Two Worlds." Both are based off of popular webtoon series.[LOTTE ENTERTAINMENT]
The local film industry has long been dominated by four major film producers and distributors: CJ Entertainment, Showbox, Lotte Entertainment and Next Entertainment World. But the industry is seeing some changes following the entrance of newcomers to the market.

Korea’s biggest webtoon platform, Naver Webtoon, is planning to jump into the film production business while a film distributor Merry Christmas, backed by Chinese investors, is also planning to enter the local film business.

Naver Webtoon, which started as a subsidiary of internet portal Naver, kicked off its independent activities starting with “Student A.” Released on June 20, the film is based on a popular Naver webtoon.

Naver Webtoon is planning to establish a new company specializing in the adaptation of webtoon into movies within this year. Kwon Mi-kyung, who resigned from her post as head of the Korean Film Business Division at CJ E&M earlier this year, has been confirmed to head the new company. Kwon is a legendary figure in the film industry who was behind local megahits like “Roaring Currents” (2014), “Ode to My Father” (2014) and “Veteran” (2015), which are the first, third and fourth best-performing movies at the Korean box office ever.

The commercial power of webtoon-based films has been proven by a number of hit movies like “Steel Rain” (2017), “Inside Men” (2015) and “Secretly Greatly” (2013). But the potential of making movies out of webtoons was truly highlighted last year with the megahit “Along With the Gods: The Two Worlds,” a fantasy drama that sold more than 14.4 million tickets, becoming the second best-performing film in Korean history after “Roaring Currents.” The sequel to “Along With the Gods” is scheduled to open in local theaters on Aug. 1.

The first film to be produced by Naver Webtoon, “Student A,” stars Kim Hwan-hee and Suho of boy band Exo. It is a coming-age story of a girl in middle school, Mi-rae (played by Kim), who gets solace from a friend (Suho) she meets through online games. The webtoon was graded 9.9 out of 10 by its viewers. Its film adaptation, released on June 20, is a low-budget flick made for 1.5 billion won ($1.35 million).

Naver Webtoon is planning more film adaptations of webtoons.

“Instead of identifying ourselves as an ordinary film production company, we want to function as a bridge that allows us to collaborate with major film partners, maximizing the intention and characteristics of the original content,” said a spokesperson for Naver Webtoon. “We hope to contribute to enlarging the pie of the [local] film industry by building strengths in planning and marketing films, beating the high-budget foreign films.”

Content production company Playlist, backed by Naver Webtoon and Naver subsidiary Snow, launched a film department in April. Named Semicolon Studio, it imported an American film, “Ruby Sparks” last month.

A scene from “Love Playlist,” produced by Playlist, a subsidiary of Naver Webtoon. [PLAYLIST]
Playlist enjoyed a success with its drama, “Love Playlist,” which received around 500 million hits on Naver TV.

Earlier this year, Yoo Jung-hoon, who headed major film producer and distributor Showbox for more than a decade, resigned to start working with the leading Chinese film studio Huayi Brothers Media. Together, they are establishing a producing and distributing company, Merry Christmas, next month. Yoo says he wants to create and distribute diverse type of content through the new company using the networks of Huayi Brothers.

Yoo was behind some major hits including last year’s period drama “A Taxi Driver,” which sold more than 12 million tickets, and the low-budget horror flick “Gonjiam: Haunted Asylum.” It sold 2.6 million tickets upon its release in March.

“We are working on hybrid projects that combine dramas and films,” said Yoo. “This will lead film directors and drama script writers to work together, and will create a new type of profit structure.” For example, content will be released through television in the form of dramas of up to 10 episodes. The final episode, which will last around two hours, will become available in theaters. “This is worth a try since there are some firms that co-run broadcasting companies and theaters.”

The plan for Merry Christmas is to annually bring out five to six productions, including traditional forms of dramas and films. Yoo expects the production budget to be between 30 billion won to 40 billion won.

“The overflow of content in the market has led to an exhaustion of materials,” said Yoo. “Instead of relying on high budgets, it has become more essential to approach content based on genres and focus on [developing] more creative and refreshing content.”

Newly-founded producers and distributors are showing a tendency to aim for the global market due to the stagnation of the local film scene, for which ticket sales have been stuck at around 200 million annually over the past five years.

“We are planning to enter the global market over the long-term on par with the four major distributors [in Korea],” said Lee Jae-hyang, chief director at Celltrion Entertainment. A subsidiary of pharmaceutical giant Celltrion, the entertainment company jumped into the film production business and produced dramas like “Vagabond,” which is scheduled for release later this year.

The company started making films two years ago, with “Operation Chromite,” and is currently producing a period movie that roughly translates to “Um Bok-dong, the King of the Bicycle.” The movie stars singer-turned-actor Jung Ji-hoon, Lee Bum-soo and Kang So-ra. The company is also planning to jump into distributing films.

Lee Sang-rok, the founder and the former head of Carver Korea, which is famous for its beauty brand AHC, is opening a film distributing company. Jeong Hyeon-ju, who was in charge of investing and producing films at Showbox, will be CEO. The company is planning to launch its business next month.

Dexter Studio, which produced the special effects for “Along with the Gods,” is also moving to join the ranks of local film producers and distributors.

Film production companies are generally welcoming the entrance of more competitors in the film distribution market.

“[More entrants] have given us more opportunities to work on more diverse content,” said Won Dong-yeon, the chief of Realies Pictures. Regarding the inflow of Chinese capital into making and distributing local films, Won said, “Korean films’ reach into other Asian markets, where people have high cultural and emotional connections, could become easier.”

But a source from a distribution company who wished to remain anonymous expressed concerns about the possibility of a film distributor trying to take advantage of the inflow of foreign capital. “Though getting a boost is something to welcome, the homework for these companies is to properly deliver films to audiences.”

BY NA WON-JEONG [jin.minji@joongang.co.kr]



‘신과함께’가 불댕겼나, 웹툰 영화화 속도 붙는다

국내 최대 웹툰 플랫폼 네이버웹툰이 한국영화 제작에 나선다. 국내 처음 중국 자본과 손잡은 투자•배급사도 출범한다. 이를 비롯한 국내외 큰손의 가세로 CJ•롯데•쇼박스•NEW, 4대 투자•배급사 위주이던 영화시장이 지각변동을 맞게 됐다.

네이버에서 지난해 독립한 자회사 네이버웹툰은 공동제작한 첫 영화 ‘여중생A’를 오는 20일 개봉하는 데 이어, 웹툰 영화화를 전문으로 하는 콘텐트 기획•개발 법인을 올해 안에 설립한다. 법인 대표엔 올 초 CJ E&M에서 퇴사한 권미경 전 한국영화사업본부장이 내정됐다. 권 전 본부장은 역대 흥행 1•3•4위 작품 ‘명량’ ‘국제시장’ ‘베테랑’ 등을 투자총괄한 실력자. 웹툰 원작 영화의 힘은 200억 원대 대작 ‘신과함께-죄와 벌’이 올 초 1000만 영화가 되며 다시 주목받은 바다. 네이버웹툰이 권 전 본부장을 영입한 건 이에 육박하는 블록버스터급 프로젝트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네이버웹툰의 첫 제작 영화 ‘여중생A’는 여중생(김환희 분)이 가상 게임 세계에서 사귄 친구(수호 분)를 실제로 만나며 펼쳐지는 성장담. 만점 가까운 네티즌 평점(9.9)을 받은 동명 웹툰을 총제작비 15억원으로 스크린에 옮긴 저예산 영화다. 네이버웹툰 측은 이처럼 검증된 웹툰을 다양한 규모와 장르의 영화로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네이버웹툰 관계자는 “일반적인 영화제작사라기보다 원작 웹툰의 의도와 설정을 잘 살려, 영화시장의 주요 파트너와 협업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드는 브릿지 컴퍼니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며 “탄탄한 기획력과 마케팅, 작품에 대한 선구안으로 해외자본의 막강한 물량 공세를 돌파해, 영화시장의 파이를 키우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네이버 계열사 스노우와 네이버웹툰이 공동출자한 콘텐트 제작사 플레이리스트도 지난 4월 영화사업부 세미콜론 스튜디오를 출범했다. 미국영화 ‘루비 스팍스’를 수입해 지난달 개봉했고, 한국영화 기획•개발 인력도 두 자릿수로 모집 공고했다. 플레이리스트는 누적 조회 수 5억 뷰의 웹드라마 ‘연애플레이리스트’ 같은 자체 성공모델과 유튜브•SNS 등을 활용해 새로운 온라인 영화 마케팅 콘텐트를 개발, 사업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최대 종합엔터테인먼트 기업 화이브라더스는 유정훈 전 쇼박스 대표와 손잡고 다음 달 투자•배급사 ‘메리크리스마스’를 창립한다. 유 대표는 지난해 1000만 영화 ‘택시운전사’, 올해 깜짝 흥행에 성공한 저예산 호러 ‘곤지암’ 등 장르•규모를 가리지 않고 실속 있는 작품에 투자•배급해온 흥행사로 통한다.

유 대표는 “드라마와 영화가 합쳐진 하이브리드형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며 “영화감독이 드라마 작가와 함께 만들고 수익구조를 서로 접목하는 등 새로운 형태가 될 것”이라 말했다. 예컨대 10부작까진 TV 드라마로 방영하다 최종회는 2시간짜리 영화로 극장에서 보는 방식. 유 대표는 “방송국과 극장을 동시에 운영하는 기업들이 많아 충분히 해볼 만하다”고 했다.

메리크리스마스는 전통적 방식의 영화•드라마를 포함, 매년 5~6편의 작품에 주력한다는 전략이다. 유 대표는 연간 투자 규모를 300~400억 원대로 내다봤다. 그는 “시장에 콘텐트가 범람하며 소재 고갈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큰 예산보단 장르적으로 충실하고 기획•소재가 신선한 작품을 선택•집중해야 한다”고 했다. 화이브라더스의 할리우드 펀드와 네트워크를 활용, 할리우드 주연급 배우와 글로벌 프로젝트를 기획하거나 한•중 양국 간에 아이템을 교류하는 합작 방식도 검토 중이다.

새로운 투자•배급사들은 초기부터 글로벌 시장을 겨냥하는 경향이 두드러진다. 국내 영화시장이 연간 극장 관객 2억 명 대에서 5년째 정체돼 있기 때문. 드라마 제작에 이어 최근 영화사업을 본격화한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이재향 본부장도 “기존 4대 투자•배급사 못지않은 규모로 장기적인 글로벌 시장을 바라보고 있다”고 했다. 바이오의약기업 셀트리온의 이 자회사는 2년 전 ‘인천상륙작전’으로 영화 투자를 시작, 현재 가수 비가 주연인 일제강점기 실화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가제)을 제작 중이다. 향후 투자•배급에도 착수할 예정이다.


토종 화장품 브랜드 AHC를 매각, 1조원을 번 이상록 전 카버코리아 회장도 영화 투자•배급사를 연다. 정현주 전 쇼박스 투자제작본부장이 대표이사로 선임돼 다음 달쯤 공식 출범한다. 김용화 감독이 이끄는 VFX 전문회사 덱스터 스튜디오도 김 감독이 연출한 ‘신과함께’의 공동제작에 이어 여러 한국영화 제작 및 투자•배급에 나설 전망. ‘설국열차’ ‘아가씨’ 등을 프랑스에 소개한 프랑스 배급사 조커스필름도 최근 아시아 대표를 선임, 한국영화 공동제작 및 투자 가능성을 열어뒀다.

제작사들은 투자처가 다양해지는 걸 반기는 분위기다. ‘신과함께’ 제작사 리얼라이즈픽쳐스 원동연 대표는 “다양한 작품을 만들 기회가 더 많아졌다”며 특히 중국 자본 유입에 대해 “문화적•정서적 유대가 높은 아시아 시장 진출이 한층 원활해질 수 있다”고 기대했다. 최근 성적이 부진한 한국영화계에 좋은 자극이 되리란 말도 나온다. 투자•배급사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이정세 영화사업본부장은 “저마다 취향과 색깔이 반영된 보다 다채로운 영화가 시장에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한 투자•배급 관계자는 “보도된 곳 외에도 많은 자본이 영화계에 유입되고 있는데, ‘한탕’을 노리는 투자처도 적지 않다”며 “동력이 많아진 건 반갑지만, 기회를 얻은 영화가 관객에게 제대로 닿게 하는 것이 영화인들의 숙제”라고 말했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