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Diplomatic dunces

헛다리 짚은 문 대통령의 체코행

Dec 08,2018
Nam Jeong-ho,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President Moon Jae-in’s controversial visit to the Czech Republic turned out to be a vain attempt. The Blue House explained that the president engaged in summit diplomacy to promote nuclear power plants in the republic on the way to Buenos Aires, Argentina, for the Group of 20 (G-20) Summit. But the president of the Czech Republic was abroad at the time. Moreover, the visit would not help win a bid for the construction of nuclear power plants in the republic.

If you dig straight down through the Earth in Seoul, you will ultimately reach the waters off of Uruguay, right beside Argentina. It would take the same amount of time to reach the other side of the Earth regardless of which way you travel given the planet’s spherical shape.
It takes over 25 hours to fly to Argentina directly. It is too far to travel in one go, so it required a stop for refueling. President Moon had to make a stop midway.

So it was a matter of choosing where to stop — anywhere that is a 10 to 14 hour flight away. The Blue House must have considered countries in Europe, the Middle East, Australia or Central America for a stopover. If the Czech Republic was chosen, there should be a clear reason.

The authorities claimed that Moon visited the Czech Republic to win a bid for a nuclear power plant project. But the explanation is not convincing. Czech President Milos Zeman was in Israel. Our Foreign Ministry said that Prime Minister Andrej Babis was in charge of government administration. Therefore, the meeting between President Moon and Prime Minister Babis was a summit. But the prime minister is appointed by the president. When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visited the Czech Republic, President Zeman receives him. The president is the head of state.

The Czech government asked that the meeting remain unofficial, as it was not appropriate to have an official summit in the absence of the president. Our foreign ministry also relayed the Czech Republic’s position to the press, so our government admitted that it was not a summit.

More questionable is the effectiveness of the visit. President Zeman is a well-known pro-Russia figure. It is widely known in local media that he openly backs Russian nuclear energy company Rosatom. In October, Prime Minister Babis said that the country would keep the existing nuclear plants for 10 more years. The president and the prime minister of the Czech Republic don’t seem interested in giving the nuclear power plant project to Korea.

I cannot understand why Moon visited the Czech Republic. There are many diplomatic issues all over the world. Additionally, competition for nuclear power plant bidding is taking place in Saudi Arabia, Poland and other places. Argentina’s hosting of the G-20 summit was decided at the end of 2016. I am embarrassed to see that Moon’s visit to the republic was organized so poorly when they had nearly two years to plan it.

This is not a one off. During Moon’s European tour in October, a Korea-EU joint declaration was not issued due to a difference in opinions. It is a first. On Nov. 29, a controversy arose as the United States wanted to downgrade a Korea-U.S. summit to a pull-aside meeting. The Blue House said it is also a form of official summit, but these issues could have been avoided if the diplomatic authorities had done their work more effectively.

Many former high-level diplomats say that the foreign ministry is not working very well as its morale is low due to the Moon administration’s adherence to inter-Korean issues. Things won’t go well if the Blue House handles diplomacy alone without entrusting it to experts in the field.

It only takes passion and a sense of justice for the liberal administration to punish the former corrupt administration. But the administration should realize that it calls for experience and expertise to run the economy and handle foreign policy and security affairs.


남정호 중앙일보 논설위원

뒷말 무성한 지난주 문재인 대통령의 체코 방문은 알고 보니 심한 헛다리 짚기였다. 문 대통령은 아르헨티나 G20 회의 가는 길에 체코에서 원전 수주를 위한 정상외교를 폈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하지만 당시 체코 대통령은 출국 중으로 주인 없는 집에 간 셈이다. 더 심각한 건 기껏 가 봐야 원전 수주에 별 도움이 안 되는 상황이었다는 점이다.

서울의 땅 밑을 파 내려가면 우루과이 앞바다가 나온다. 대척점으로 불리는 이곳은 마침 아르헨티나 바로 옆이다. 대척점까지는 동서남북 어느 쪽으로 가도 여행시간이 같다. 지구가 둥근 탓이다.

직항으로도 25시간 이상 걸리는 아르헨티나는 한 번에 가기엔 너무 멀다. 그래서 급유도 할 겸 대개 중간에서 하루 이틀 쉬었다 간다. 문 대통령 일행도 그랬다.

결국 어디에 들릴 건지가 문제였을 거다. 비행 10~14시간 정도의 나라면 어디든 괜찮은지라 유럽·중동·호주, 심지어 중앙아메리카 등 여러 곳이 고려됐을 게 분명하다. 체코로 낙점됐다면 이곳을 방문할 뚜렷한 이유가 있는 게 당연했다.

당국은 원전 사업을 따내기 위해 문 대통령이 체코에 가 정상외교를 벌였다고 한다. 하지만 이는 물정 모르는 소리다. 우선 국가수반인 밀로시 제만 대통령이 이스라엘에 가느라 없었다. 외교부는 "실질적인 정부 운영권이 총리에게 있다"며 문 대통령과 안드레이 바비쉬 총리 간의 만남을 사실상의 정상회담이라고 강변한다. 하지만 체코에서는 대통령이 총리를 임명한다. 2016년 체코에 온 시진핑 중국 주석을 상대한 것도 제만 대통령이었다. 누가 봐도 대통령이 정상이다.

게다가 체코 정부가 이번 만남을 비공식 회담으로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외교부는 "대통령이 없는 데 공식적인 정상회담을 갖는 건 곤란하다는 게 체코 측 입장"이라고 해명했다. 스스로 정상회담이 아님을 실토한 꼴이다.

더 어처구니없는 건 방문의 실효성 여부다. 자리를 비운 제만 대통령은 유명한 친러파다. 그가 대놓고 러시아의 원자력 회사 로사톰을 민다는 건 현지 언론에도 보도된 공지의 사실이다. 바비쉬 총리는 지난 10월 아예 "새로 짓지 말고 기존 원전을 10년 더 쓰자"고 주장한 인물이다. 이 나라의 대통령, 총리 모두 한국에 원전사업을 맡길 생각이 손톱만큼도 없는 것이다.

이런데도 문 대통령이 왜 굳이 체코에 들렀는지 이해가 안 된다. 세계 각지에 외교 현안은 산처럼 쌓여 있다. 원전 수주 경쟁은 사우디·폴란드 등 세계 도처에서 벌어진다. 아르헨티나의 G20 개최가 결정된 건 2016년 말. 2년간의 여유가 있었음에도 대통령의 외국 방문이 이렇듯 허술하게 이뤄졌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이번뿐이 아니다. 지난 10월에 이뤄진 유럽 순방 때에는 양쪽 간 이견으로 한·유럽연합(EU) 간 공동성명이 나오지 못했다. 사상 처음이다. 또 지난달 29일에는 한 ·미 정상회담을 두고 미국 측이 '풀어사이드(pull aside·약식회담)'로 급을 낮추겠다"고 했다 소동이 났다. 외교 당국이 잘만 챙겼다면 막을 수 있는 사안들이었다.

전직 고위 외교관들은 하나같이 "요즘 외교부의 사기가 바닥으로 떨어져 잘 돌아가지 않는다"고 한탄한다. 이는 무엇보다 청와대의 '외교부 패싱' 탓이 크다. 외교를 전문가에게 맡기지 않고 청와대가 혼자 주무르려 하니 될 턱이 없다.

부패 정권 심판은 열정과 정의감만으로도 가능하다. 하지만 경제는 물론이고 외교·안보 역시 노련한 경험과 전문 지식이 필요하다는 걸 정권 핵심은 깨달아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