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Indonesia buys $400M of Korean jets

T-50, 인도네시아 수출 본계약 체결  PLAY AUDIO

May 26,2011
Korea yesterday signed a massive deal with Indonesia to export T-50 trainer jets, the first sale abroad of the country’s supersonic aircraft.

Korea Aerospace Industries agreed with Indonesia’s Defense Ministry to sell 16 T-50 Golden Eagle jets in the $400 million deal. The aircraft will be delivered by the end of 2013, according to the agreement.

Indonesia has been looking to replace its aged fleet of training jets, and Jakarta short-listed the T-50s last year with two other jets from Russia and the Czech Republic. After Korea’s state-run aerospace company was selected as the preferred bidder on April 12, 20 KAI officials in charge of exports have stayed in Indonesia to negotiate the specifics. After 50 days of talks, Indonesia decided on the Korean jets.

The T-50s were jointly developed with U.S.-based Lockheed Martin in a 13-year project that cost 2 trillion won ($1.8 billion).

Yesterday’s deal is seen as a doorway for Korea to export the aircraft to other buyers such as the United States, Israel and Poland.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has long strived to make the planes an export industry, but its main obstacle was the jet’s expensive sticker price, roughly $25 million.

A high-profile Indonesian delegation visited Korea in February to discuss defense cooperation, but the trip was marred by an embarrassing break-in at a hotel room of a member of the delegation by Korean agents of some sort. While Seoul denies it, accusations were made that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was behind the break-in.

“The successful deal with Indonesia proves the tireless efforts and cooperation among Korea’s government, military and civilian industry,” the Korea Aerospace Industries said. “With this sale, a green light is turned on for Korean arms exports.”

“I am thrilled to conclude the deal ahead of the company’s initial public offering,” said Kim Hong-kyung, president of Korea Aerospace Industries.

Recent media reports said Korea’s jets are in a final round of bidding for a deal with Israel.


By Ser Myo-ja [myoja@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T-50, 인도네시아 수출 본계약 체결
국산 초음속 고등훈련기
2013년까지 16대 4400억원
“7700명 고용창출 효과”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25일 오후 인도네시아 국방부(방산시설청)와 T-50 고등훈련기 수출을 위한 본계약을 체결했다. KAI가 미국 록히드마틴과 13년간 2조원을 들여 공동개발한 T-50(별칭 ‘골든 이글’)의 첫 수출길이 마침내 열린 것이다. 동시에 한국은 미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스웨덴에 이어 세계에서 6번째 초음속 항공기 수출국가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KAI 측은 “지난달 12일 인도네시아가 T-50을 우선 협상대상으로 선정한 지 40여일 만에 본계약이 이뤄졌다”며 “T-50의 성능을 인정한 결과”라고 말했다. 군 안팎에서는 지난 3월 인도네시아 특사단 숙소 침입 사건 등 악재를 뚫고 초고속 계약 체결에 성공한 것은 한·인도네시아 양국 정상이 지난해 12월 훈련기·잠수함·무전기 생산 등 방위산업 협력을 약속한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KAI는 오는 2013년까지 순수 조종훈련기인 T-50 12대와 이를 개량해 공격 훈련까지 가능한 TA-50 4대 등 모두 16대를 인도네시아 공군에 납품할 계획이다. 액수로는 4억 달러(4396억) 규모다. KAI 측은 “중형자동차 1만6000대를 수출하는 것과 같은 규모이며 7700여 명의 신규 고용창출 효과를 낸다”고 설명했다. 김홍경 KAI 사장은 “이스라엘과 미국, 폴란드 등 차세대 훈련기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국가들을 상대로 한 수출 교두보를 확보했다”며 “2030년까지 1000대 이상의 T-50을 수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지털 제어식 엔진(F404-GE)과 다목적 레이더(EL-2032), 위성·관성항법장치(GPS/INS), 통합형 피아식별장치(IFF) 등 최신 항공전자 장비를 채택한 T-50은 F-15·F-22·F-35 등 차세대 전투기 조종을 위한 최적의 훈련기로 평가받고 있다.

정용수 기자

T-50은 …

▶ 제작사 : 한국항공우주산업(KAI)

▶ 길이 : 13.14m  폭 : 9.45m

▶ 높이 : 4.94m

▶ 최대속도 마하 : 1.5(초음속)

▶ 무장탑재능력 : 4536㎏


▶ 특장점 : 첨단 항정장비로 F-22, F-35 등 최신예 전투기 조종사 양성 가능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