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ingles eclipse ‘nuclear’ households in Seoul

서울 1인가구 지난해 처음 4인가구 앞질러

Aug 16,2011
With more people choosing to live alone in the capital in an increasingly open-minded society, average household sizes are dwindling and single tenants have surpassed the number of four-member households for the first time.

People living alone accounted for 24.4 percent of Seoul’s population last year, up from 16.3 percent in 2000. Over the same 10-year period, households with four family members dropped to 23.1 percent from 32.1 percent. The figures, released by Statistics Korea an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lso showed a rise in the number of married couples who choose not to live with their children. This demographic edged up from 9.3 percent to 12.1 percent over the decade.

Of these couples, half were recorded as being older than 60 in last year’s survey.

Meanwhile, the percentage of couples in their 30s without children shot up by 28.7 percent over the decade.

Showing a further fracture of Korea’s heavily family-oriented culture, the number of households featuring parents who live separately from their offspring added up to almost half the total number of households in Seoul, or 46.7 percent, when lumped together with those who chose to live alone as of last year.

Single-parent families have also become more commonplace, growing to 351,848, or 10.0 percent of the total households in the city, in 2010. This was up from 270,199 in 2000.

The nation’s escalating divorce rate has helped reshape the landscape of its domiciles, with the number of divorced people in Seoul standing at 335,849 last year, almost four-and-a-half times greater than 20 years earlier.

The dropping marriage rate has also played a role. Some 9.9 couples wed out of every 1,000 people in 1990, but this number fell to 6.9 last year. This trend has contributed to Korea’s low birthrate, which has nosedived over the last 30 years. In 1970, Korean women each gave birth to an average of 3.05 children, compared to 1.01 per woman in 2010.

This drop is partly explained by Korea’s strong education system, which began accepting more female students who were reluctant to wed in their 20s and raise children as they focused more on their careers, city officials analyzed.

On the flip side, growing unemployment has recently put people off marriage and kids due to the high costs involved, they added.

More of the country’s burgeoning elderly population also tends to live alone, while the number of widows or people who choose to divorce later in life has also risen to bolster single-person households.


By Kim Hee-jin [heeji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뉴시스]

서울 1인가구 지난해 처음 4인가구 앞질러


서울의 1인가구 비중이 지난해 처음으로 4인가구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통계청의 인구주택총조사 자료를 분석해 15일 발표한 `2010 서울 가구구조 변화`를 보면 지난해 서울의 전체가구에서 1인가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24.4%로 나타나 4인 가족의 23.1%를 넘어섰다.

10년 전까지만해도 서울의 가구는 4인가구가 대세였다. 2000년 전체가구 중 4인가구는 32.1%를 기록해 1인 가구 16.3%를 압도했었다.

가구수로 보면 1인가구는 2000년 50만 2245가구에서 2010년 85만 4606가구로 70.2% 늘었다.

1인가구와 함께 2인가구의 증가도 두드러졌다.

2인가구는 같은 기간 52만 4663가구에서 78만 1527가구로 49.0% 증가했다.

이에따라 2010년 1~2인 가구가 서울 전체 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46.7%에 달했다. 2가구 당 1가구는 1~2인 가족인 셈이다.

4인 이상 가구는 꾸준히 감소세를 보였다. 4인가구는 지난 10년 동안 18.4%(18만1785가구)줄고, 5인 이상 가구는 31.8%(12만6,656가구) 감소했다.

1인가구는 여성이 45만 30명(52.7%)으로 남성 40만 4576명(47.3%) 보다 4만 5454명 더 많다.

2010년 혼인상태별 1인가구는 미혼이 60.1%(51만4003명)로 가장 많고, 사별 17.4%, 이혼 12.6%, 유배우 9.8% 순이다.

미혼 1인가구는 10년 전 대비 74.3%(21만 9173가구) 늘고, 사별은 56.2%(5만 3567가구), 이혼은 90.4%(5만1059가구), 유배우는 51.4%(2만8563가구) 늘었다.

성별·연령별로 보면, 60세이상 여성 및 20~30대 남·여가 56만 7661명으로 전체 1인 가구 중 66.4%를 차지했다.

2000년 대비 모든 연령층에서 1인가구가 증가했다. 특히 여성은 60세이상 및 20~30대에서, 남성은 30~40대에서 많은 증가를 보였다. 10년 동안 전체 1인 가구 증가(35만2361명) 중 이들로 인한 증가가 65.1%(22만9381명)에 해당한다.

서울시는 "학력상승, 취업, 생활편의, 결혼에 대한 가치관 변화 등으로 초혼연령이 상승하고 혼인율이 감소하면서 젊은 독신 세대가 늘고, 고령화 및 이혼 증가 등으로 고령 독신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