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hind the scenes with footballer Park Ji-sung

Home > Sports > Baseball

print dictionary print

Behind the scenes with footballer Park Ji-sung

테스트

An aged wallet that looks about six or seven years old, 60 pounds (100,000 won or $90) cash and two credit cards - Park Ji-sung doesn’t act like a superstar.

Ilgan Sports got up close and personal with the Manchester United midfielder for seven days in January., catching a glimpse of his daily life and the reason for his success.

Park, 29, revealed that money has never been a motivation. "The only time that I wanted to actually make money was when I saw a fancy car in front of my house when I was little. I wanted to be able to buy a nice car for my mom."

Park emphasized that even though he didn't live the most comfortable life, money was never the issue when he was doing the things he loved.

테스트

Regarding the recent rumors of the footballer’s relations with Japanese volleyball player Kimura Saori, Park commented, "I don't know who she is. I think she's even taller than me. I don't want to date someone that is taller than me. I wish I could stop hearing rumors of me dating and really start it."

Park's busy schedule after joining the Manchester United has allowed him no time to have a life of his own. He says he's ready to meet someone he loves and start a family.

Although he had many obstacles in his career, like having flat feet, he managed to find his way around.

"I realized very early in my life that I didn't have exceptional talent playing football. I knew I couldn't beat anyone if I simply did what everyone else did. I guess being a perfectionist wasn't a choice for me."

Park summed his life up by saying, "In terms of a football game, I feel like I am running during the first ten minutes of the second round. Even if I am a goal behind or winning, it is when everything can be turned around. I want to make the remaining 35 minutes count."

[estyle@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

박지성 일상생활 밀착취재..“열애설 말고 진짜 열애가 꿈”


6~7년은 족히 썼을 법한 낡은 지갑. 현금 60파운드(약 12만원)과 신용카드 2장. 서른 문턱에 있는 청년 박지성(29·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겉모습은 슈퍼 스타와는 거리가 멀다.
여성중앙 4월호에 실린 ‘맨체스터에서 7박 8일…박지성 최전방 관찰기’란 기사에 묘사된 박지성의 모습이다.

일간스포츠 최원창 기자는 1월 맨체스터에서 박지성을 일주일 간 동행취재했다. 남아공 월드컵을 앞두고 박지성의 자전적 에세이(중앙북스) 출간 작업을 하기 위해서였다. 박지성을 일주일 간 밀착 취재하면서 느낀 그의 일상과 성공 비결의 일부를 살짝 공개한다.

박지성이 밝힌 ‘돈을 벌고 싶었던, 단 한 번의 순간’

“어린 시절 우리 집 앞에 서 있는 고급 자가용을 보고 돈 많이 벌면 어머니께 멋진 자가용을 사드리고 싶었다. 돈 욕심을 느낀 건 그때가 유일했다.”

박지성에게 돈이란?

“풍족하게 살지는 못했어도 돈을 좇지는 않았어요. 스스로 행복할 수 있는 일을 하다 보면 돈은 크게 문제되지 않더라고요.”

박지성의 가장 큰 고민은?

“결혼이다. 주변에서 결혼을 재촉하는 잔소리 때문에 히스테리가 생길 것 같다. 맨유에 막 입단할 때 빡빡한 일정을 받아들고 아버지께 ‘결혼은 다했네요’라고 농담했다. 진짜 눈 깜빡하는 사이에 6년이 흘러 버렸다. 1년에 9개월 이상을 영국에 머물다 보니 좀처럼 사람을 만날 시간이 없다. 이제는 사랑하는 사람과 가정을 꾸려 아이들도 낳고 휴일에는 가족과 함께 소풍도 가는 평범한 일상을 갖고 싶다.”

일본 배구 선수 기무라 사오리와의 열애설

“기무라가 누구야? 그분은 나보다 키도 큰 것 같던데, 난 나보다 큰 여자와 사귈 생각은 없다(웃음). 이제는 제발 열애설 말고 진짜 열애를 해야 할 텐데 걱정이다.”

사랑이 고픈 남자, 박지성

“이제껏 살면서 아직 뜨거운 사랑을 해보지 못했다. 애틋한 사랑을 해보지 못하고 20대를 보냈다는 게 가끔은 슬플 때가 있다.”

  • 한글 기사 보기
  •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