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we can do to give the boys a boos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at we can do to give the boys a boost



Housing prices in areas near boys-only schools are skyrocketing. The reason is that parents with boys worry that their sons will be at a disadvantage if they attend coed schools - where girls regularly outperform boys - so they are moving close to boys’ schools. The message boards on Korean portal sites are overflowing with inquiries about which neighborhoods near the schools offer the best amenities for families.

Indeed, it is no longer news to hear people whine about sons who are less smart and inattentive than bright and focused daughters. How have our sons become like this?

According to the National Institute of Mental Health in the United States, which has studied brain development in children since the early 1990s, there is a big gap in development based on the sex of the child. The regions of the brain that control language processing in a five-year-old boy are similar to those of a three-and-a-half-year-old girl. Thus, a male and female child may be in the same kindergarten class, but may not possess the same language ability.

Still, the two children are taught at the same level. It is said that boys dislike studying, hate going to school and fall behind girls - but maybe this can be explained by differing brain development. Maybe it’s better to send boys to kindergarten one year later than we do now.

It is also important to note that “boys in crisis” grow up to be “men in crisis.” In 2006, The New York Times carried an article on men who enjoy video games more than making money or even dating. In an interview for the article, one female university student said that her boyfriend promised he would reduce the time he spends playing video games to 15 hours a week - the same number of hours as her part-time job. And consider this: the number of single-parent families in the United States has reportedly surpassed that of two-parent families because more women prefer to live alone than being with a hopeless man. Can we consider it an isolated case?

Meanwhile,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points to the persistence of gender discrimination in school textbooks. Along with the stereotype that men are active and women are passive, nine of the 10 most important figures in history are men. These problems should be corrected right away. On second thought, however, I wonder if it would be better to leave them as they are. Maybe it would make our sons press on harder exclaiming, “Wow, men were on a roll in the old day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Shin Ye-ri

위기의 아들들

요즘 남자 중·고교 근처 집 값이 금값이라고 한다. 남녀공학에 보냈다간 공연히 손해 볼까 싶어 아들 가진 학부모들이 몰리는 탓이다. 포털 게시판마다 “남자 중학교, 고등학교 보내려면 어디로 이사가야 좋을까요?” 식의 질문들이 넘쳐난다. 하긴 똑똑하고 야무진 딸에 비해 덜 떨어지고 산만한 아들에 대한 하소연은 더 이상 뉴스거리도 못 된다. 우리 아들들이 어쩌다 이 지경이 된 걸까.

『알파 걸들에게 주눅 든 내 아들을 지켜라(원제 Boys Adrift)』의 저자 레너드 삭스는 조기 교육 붐을 원인 중 하나로 꼽는다. 미국 국립정신건강연구소가 1990년대 초부터 어린이들의 뇌 발달 과정을 쭉 살펴보니 성별에 따라 큰 차이가 나타났다고 한다. 다섯 살 배기 남자 아이 뇌의 언어 영역은 세 살 반 된 여자 아이와 비슷하다는 것이다. 유치원 동급생이라도 수준 차이가 큰데 똑같이 쓰기·읽기를 가르치니 “공부 싫어””학교 싫어”하며 뒤처지게 된다. 그러니 차라리 1년쯤 늦게 유치원을 보내는 편이 낫다는 게 저자의 주장이다. 성실성에서도 남자 애들은 밀릴 수 밖에 없다. 여자 애들은 교사·부모 등 어른들에게 잘 보이고 싶어하는 본능을 지녔기에 지루한 숙제도 꾹 참고 열심히 해낸다.

‘위기의 소년’들이 자라 ‘위기의 남성’이 된다. 2006년 뉴욕 타임스는 돈 버는 데도 관심 없고 데이트보다 비디오 게임을 더 즐기는 남자들 기사를 1면에 실은 적이 있다. “그는 게임을 일주일에 15시간으로 줄인다고 약속했어요. 하지만 전 그 시간만큼 아르바이트를 한다구요” 라는 여대생 인터뷰와 함께. 미국 독신 가정 수가 기혼 가정을 역전한 것도 한심한 남자들과 엮이느니 차라리 혼자 살겠단 여자들이 늘어서라고 한다. 남의 나라 애기로만 치부할 수 있을까. 국내 웬만한 입사 시험에선 남자들을 위한 ‘할당제’가 필요할 정도라는데 말이다.

우리나라 초등·중학교 교과서의 성차별이 심각하다고 여성가족부가 밝혔다. 교과서 속 위인 열 명 중 아홉 명이 남성인데다 ‘남자=적극적’ ‘여자=수동적’ 식의 고정관념이 담긴 대목이 많다고 한다. 지금 때가 어느 땐데 얼른 바로잡는 것이 마땅할 터다. 하지만 한편으론 그냥 놔둬야 하는 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혹시 아나. “옛날엔 남자들이 더 잘 나갔었네”하며 우리 아들들이 분발하려는지.

신예리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